[멕시코] 멕시코에서 직접 도전해본 신기한 과일들!!

Posted by 김치군
2009.07.28 14:43 여행 관련/In Latin America

역시 여행을 하면서 다양한 과일을 맛보는 것은 하나의 즐거움이 아닐까 싶습니다. 멕시코를 여행하면서 슈퍼마켓에 들렸을 때, 정말 신기한 과일들이 많이 있더라구요. 그래서 호기심을 참지 못하고 다 구입해 봤습니다. 물론, 몇몇 과일은 익지 않았다거나, 이게 무슨(ㅠㅠ)이라는 느낌의 과일들도 많았지만, 그래도 꽤 신선한 경험이었답니다 ^^


첫번째는 Guanabana(Soursop)이라는 과일입니다.


아주 잘 익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꽤 먹을만한 상태(였다고 생각합니다.). 맛은 뭐라고해야 하나, 이게 맛을 단어로 표현한다는게 참 어려운 것이라는 생각이 드는데, 약간 새콤한 맛이 있는 달콤함이라고 해야 하나요? ^^. 나중에 사람들에게 물어보니 샤베트용으로 많이 쓰인다고 합니다.


이녀석은 Chicozapote(Sapodilla)라는 과일입니다. 왠지 처음 집어드는 순간부터 물컹물컹한게, 과육이 굉장히 부드러운 종류의 과일일거란 생각이 들어 집었습니다.


반을 가르니 이런 모습이 나오는군요. 맛은, 음... 달콤한 꿀맛이라고 해야하나. 약간 농익은 듯한 느낌의 부드러운 과육이 맘에 들었던 과일이에요. 이날 시도했던 것 중에는 이 과일이 가장 맛있었답니다.


이 과일처럼 보이지 않는 녀석은, 과일로 검색해봐도 나오지 않는걸로 봐서는.. 과일이 아닌거 같습니다.(덕분에 이름도 잘;;) 당시에, 슈퍼마켓 직원에게 물어봤을 때에는 이거 과일 맞다. 사가봐라. 맛있다. 라고 우겨서 사긴 샀는데, 뭐 맛 자체는 있었습니다.

나중에 확인했는데 이름이 Jicama(히까마)라고 하는군요^^



워낙 커다란 녀석이라 분해(?)하는데 힘이 좀 들었습니다. 이렇게 사각형 모양으로 대충 썰어서 먹어봤는데, 달콤한 무맛이 나더군요. 나중에 길거리에서 보니 이렇게 단순하게 먹는 것이 아니라, 이 달콤한 무맛 위에 다양한 소스를 얹어서 시원하게 팔더라구요. 호기심에 또 사먹어봤었는데, 달콤한 무맛에 소스 뿌린거더라구요. (-_- );


이날의 실패작. Mamey입니다. ㅡ.ㅡ; 슈퍼마켓에서 만져보니 모조리 딱딱하길래, 딱딱한게 맞는 과일이구나 하고 골라왔는데...-_;;


칼도 잘 안들어갈정도로 안익은 녀석이었습니다. ㅡ.ㅡ;;; 익지도 않아서 굉장히 떫은맛까지 선사해줬던 녀석이지요. 사진은 없지만, 나중에 이 과일을 다시 먹어볼 기회가 있었는데 꽤 달콤한 맛이 있었던 과일이었어요. 나중에 잘 익은걸 발견한다면 다시한번 사먹어보고 싶은 과일이네요^^


다들 아시는 파파야 입니다 ^^;


사실 모두 처음 먹어보는 과일들이라, 혹시라도 다 맛없을까봐서 마지막 후식용으로 구입한 과일이었지요. 개인적으로 파파야를 굉장히 좋아하는 편이기도 하구요^^*

물론, 슈퍼마켓에는 파인애플, 구아바, 망고, 코코넛 등 다양한 과일들이 더 있었지만, 흔하게 사람들이 알고 있는 과일들이기 때문에 멕시코 과일 도전기에서는 빼려고 했지만, 추후에 망고는 워낙 많이 사먹어서 사진으로도 많이 남아있더라구요. ^^


그렇게 과일에 도전을 한번 했다가, 나중에 San Cristobal de las Casas라는 도시에서 또 신기한 과일을 접하고 말았습니다. 가득 쌓여있는 이 과일의 이름은 Nanche입니다.


그래서 망고, Nanche(난체), 그리고 또다른 과일 Jocote(호꼬떼)를 사왔습니다. 망고는 천원어치, 다른 과일은 500원어치이니, 과일이 얼마나 싼지는 짐작이 갈 듯 합니다. 정말 멕시코에 있을 때 망고를 하루에 8개씩은 기본 섭취를 했으니까요 하하;


Nanche(난체)라는 이름을 가진 이 과일은 맛이 상당히 독특했습니다. 주인에게 잘 익은 녀석들로만 골라달라고 했는데, 먹어보니 달콤한 고소함이라고밖에 표현이 안되네요. 과일에서 고소한 맛이 난다는게 잘 이해가 안되시겠지만, 첫맛은 달콤한데, 뒷맛으로 고소함이 입에 남습니다. 은근히 중독성 있는 과일이었어요.


이 자두같이 생긴 과일은 Jocote(호꼬떼)입니다. 생긴것은 자두같이 생겨서 은근히 기대를 했는데, 그냥 좀 밍밍한 단맛이 나는 과일이었습니다. 생각보다 특이한 맛이 나지 않더라구요. ㅠㅠ. 산끄리스또발 지역에서 많이 나는 과일이라고 하는데, 별 매력은 없었습니다.


매일 아침 이렇게 망고로 만찬을 즐겼다지요. 망고는 사람들이 겉 껍질을 까서 어렵게 먹는 분들이 많은데, 사실 씨를 중심으로 해서 양쪽을 저렇게 잘라내고, 숟가락으로 파먹는 것이 더 쉽게 먹을 수 있는 방법입니다. 중앙은 다 먹고나서 껍질을 살짝 벗겨 손으로 들고먹으면 마무리. 물론, 망고가 비싼 한국에서는 정말 조금이라도 남기는게 아깝지만.. 4개에 천원밖에 안하던 멕시코에서는... 정말 무한대로 먹을 수 있는 과일이었지요.

이렇게, 멕시코의 과일 탐방기를 마무리 합니다~ ^^* (못먹어본 과일도 많아서 생기는 아쉬움은 뒤로 하구요~)


Ps. 혹시라도 잘못된 과일이름이나, 제가 모르는 과일 이름 아시면 좀 알려주세요! ^^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으아~~ 정말 신기한 과일들이 많이 있군요~~~ ㅎㅎ 다 맛있게 생긴건 아니군요~ㅎㅎ
  3. 오,... 매번 이웃블로거 들어와서 느끼는 거지만 언젠가 세계 돌아다니면서 이런 과일 또는 음식들을 죄다 먹어보고 싶은 욕심이 생겼습니다. ㅋㅋ
    • 저도.. 세계일주하면서..

      이런거 죄다 먹어보는 것이 소원입니다.
  4. 평소에 못보던 신기한 과일들을 오늘 보는군요.
    감사합니다.
    • ^^*

      앞으로도 신기한 녀석들 많이 보여드릴게요 ㅎㅎ
  5. 파파야, 망고 말고는 아는게
    없네요 ㅠ.ㅠ
    우리 입에는 잘 안 맞나 봅니다.
    대부분 과일이라면 맛잇는데 ㅎㅎㅎ
    좋은글 고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언제나 행복하시고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 저도... 먹어보기 전까지는 처음 보는 녀석들이었습니다.

      ㅎㅎ... 과일이라도, 평소에 먹어보지 않은녀석이라면, 입맛에 맞지 않나봐요.

      현지인들은 맛있다고 먹던데 ^^
  6. 아래 난체라는 과일은 맛이 궁금하네요 . 왠지 딱 제입맛 같아보이기도 하구~
    아 정말 저 열대 과일들을 보니 마음은 이미 멕시코인데 갈 수가 없네요. ㅠ ㅠ

    아무튼 멋지십니다~
    • 그..맛이..

      생각보다 오묘합니다. ㅡ.ㅡ

      정말 표현안되는 그 고소함? ^^
    • Boring2
    • 2009.07.29 02:30 신고
    아...너무 먹고싶다요...ㅠ.ㅠ
  7. 하나같이 다 신기하고
    하나같이 다 먹어보고 싶어지는데요~^^
    • 저중에..

      한 반정도는 추천드리고 싶네요 ㅋ
  8. 희한한 과일이 정말 많네요..^^
  9. 오~~ 진짜 저런 과일들을 보면....아..여기가 한국이 아니구나...생각들겠어요^^
    • 시장 한복판에만 서 있어도 그런 느낌이 든답니다~
  10. 우와~ 신기하다 ~~ ㅎㅎㅎ 정말 신기한 과일이네요! 무슨 맛인지 실제로 먹어보고 싶어요!
    • 맛을 글로 표현 못해드리는게 아쉬울 따름입니다.
  11. 진짜 모양은...신기한게 너무 많은거 같아요. 망고는 역시 우리 나라만 비싼거였어요. -_-
    그나저나 저 과일들은 딱히 땡기게는 다들 안생겼어요. 과일은 역시 우리나라가 최고인걸까요. 흐흐
    • ㅎㅎㅎ

      아니에요. 우리나라가 싼 과일도 많아요.

      가격이 비슷하거나요 ㅋ
  12. rss 휴잭멘 관련 글 보고 들어왔는데,
    삭제된 글이라고 나오네요~~
    아쉽습니다~~

    덕분에 맛난 과일 사진 실컷 구경을~
    아자아자~
    • 네...제 블로그에 안어울리는거 같아서..

      썼다가 삭제했어요 ^^;;
  13. 저도 여행하면서 과일 자주 사먹었는데....
    저는 동남아를 갔었던지라 가장 많이 먹어본 과일은 파인애플과 망고스틴이었어요!!
    달달한 망고스틴~ 하나와 맥주 한잔~ 캬~
    그나저나 저 위의 과일들은 2~3개정도는 알겠는데 나머지는 전혀 모르는 과일들이네요
    언제 한번 먹어보려나 ㅋㅋㅋ
    맛있어보이기도 하고 떫어보일 것 같은 과일도 있네요~
    • ㅎㅎㅎㅎ

      망고스틴..쥐기죠~ 맥주한잔과 함께..ㅋ

      나중에 멕시코 여행 가시면 드시게 될거 같아요~ ^^ㅋ
  14. 여행의 재미중에 하나가 현지 과일 사먹는 것도 포함되는 것 같습니다.
    길가다 하나씩 사서 먹으면 가끔 얻어 걸리는 엄청나게 맛있는 과일들이 있죠.ㅎㅎ
    • 과일 뿐만 아니라..

      먹는 모든것이 즐거움이지요 ㅋㅋ
  15. 오,.. 아는 과일이 한개도 없네요.
  16. 우왕 첨보는 과일들!!
    망고옆에 작은 과일들은 뭐에용~?
  17. 정말 정말 용감하십니다. 대부분의 과일을 먹을 용기가 없어서 구경만 했었는데
    • 근데 문제는..

      제가 먹는 법을 모른다는 거였죠 ㅠㅠ
    • 꼬부기
    • 2009.09.09 01:36 신고
    망고 맛있나요?'-'시중에서 파는 망고맛 음료랑 맛 똑같애요? 궁금궁금
  18. 멕시코에 사는 저로써 이런 과일을 접하기는 참 쉽죠.. 그냥 마트에 가면 싸고 널린 것들이니...
    제철과일이 가장 좋지요.. 먹기에...
  19. 무슨 맛인지 정말 궁금하네요..
    멕시코에 사는 친지들 얘기로는 이쪽 사람들도 매운걸 좋아해서 고추가루랑 소금을 과일에 항상 뿌려먹는대요.
    이상할 것 같지만 진짜 맛있다더라구요..
    저도 궁금하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