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 보고타 시내를 다 볼 수 있는 전망대, 몬세라떼(Monserrate)

Posted by 김치군
2009.04.22 09:22 그외 지역들/06 행복한 남미여행

몬세라떼(Monserrate)로 가기 위해서는 두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택시를 타는 것과 버스를 타는 것. 버스를 이용하려면 뜨렌스 밀레니오(Trans Milenio)를 타고 마지막 정류장 까지 가서, 그곳에서 몬세라떼 행 버스를 타면 됩니다. 주변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아주 친철하게 알려주기 때문에 어떤 버스를 타야할지는 그다지 어렵지 않습니다.


버스를 타고 가면서 사람들에게 몬세라떼에 간다고 이야기를 해 뒀더니, 사람들이 걱정말라며 자신들이 알려주겠다고 합니다. 한 20분쯤 타고 갔을까요? 사람들이 다 왔으니 빨리 내리라고 재촉합니다. 후다닥 내렸지요. 내린 곳에서 바로 케이블카를 타고 몬세라떼로 올라갈 수 있는 곳이 나오네요.


바로 왕복 케이블카 표를 샀습니다. 물론 걸어서 올라가는 방법도 있다고는 하는데, 하루종일 좀 많이 걸어다녔던 터라 걸어서 갈 엄두는 안나더라구요. 마침 이곳에도 사람이 별로 없어서 케이블카를 타기까지 일사천리로 진행되네요.


케이블카를 타고 어느정도 올라가니 보고타 시내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구름 사이로 내리는 햇빛을 보고 있노라니, 꼭 영화에서 보는 그런 풍경인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높은곳에서 봤던 메데진의 풍경이 V자 모양이었다면, 보고타는 좀더 평평한 모습입니다. 이런 곳이 해발 2000미터에 가깝다니 또 한번 놀라지 않을 수 없네요.


위에는 이미 올라와있는 사람들이 꽤 있습니다.


Teleferico a Monserrate S.A. ;-) 제가 타고온 몬세라떼 케이블카네요.


몬세라떼에 올라와서 왼편으로 보면 성당이 있습니다. 사람들은 이 성당 주변에서 보고타 시내의 풍경도 찍고, 아이스크림도 먹으면서 휴식을 취합니다. 특히 오늘같이 멋진 풍경을 보여주는 날이라면, 하루종일 바라보고만 있어도 참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잠깐 성당에 들어가 봤습니다. 안에 사람은 거의 없고 몇몇 사람들만 의자에 앉아 있습니다. 평소같으면 기울어진 사진을 바로잡았겠건만 귀찮아서 그러고 싶은 생각은 들지 않네요. 하하.



성당의 반대편으로는 정원과 같은 곳이 있습니다. 이곳에서 간단한 요기거리도 팔기에 엠빠나다 두개로 간단하게 요기를 했습니다. 엠빠나다는 정말 없어서는 안되는 저의 친구이기도 하지요.


멀리 건물이 하나 보입니다. 사실, 건물에 눈이 갔다기 보다는, 건물 뒤로 보이는 구름과 파란 하늘에 눈이 더 갔다고 하는게 맞는 말일 것 같습니다. 구름 너머로 보이는 청명한 푸른 하늘. 언제나 사랑해 마지 않는 하늘입니다.



그렇게 터덜터덜 정원을 돌아다닙니다. 대부분이 커플이군요. 갑자기 심통이 납니다. 나도 누군가랑 같이 여행을 하고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도 해 보고요. 이때 당시만 하더라도 30이 되면 결혼을 해서 아내와 함께 여행을 가야지 하고 생각 했었는데, 지금 상황으로 볼때 절대 불가능 할 것 같습니다. 30이라고 해봐야 1년 남았네요. 물론 만으로 따지자면 아직 기회가 더 있기는 합니다만서도.


제가 타고 올라온 케이블카가 도착하는 건물입니다. 그런데, 건물보다는 구름의 디테일에 더 눈이 가네요. 당시에 사용하던 카메라는 아주 좋지만은 않아서 하늘이 노출오버 된 사진들이 많아서 아직도 아쉬운 부분이 너무 많답니다. 물론, 사진 실력도 여전히 형편없지만요.




몬세라떼의 정원들..


제가 엠빠나다를 사먹었던 그 건물입니다. 이상하게 어느나라를 가던지 제가 스페인어를 하면 사람들이 다 신기하게 쳐다봅니다. 여기 사는 중국인들도 많을터인데, 동양인이 스페인어를 하는것이 여전히 신기한가봅니다.



몬세라떼도 관광지인 만큼 여러가지 물건들을 팔고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물론 평일이라 그런지 문을 안 연 가게들도 많이 있네요. 물건들은 보고타 시내에서도 봤던 것들인데 가격은 훨씬 비쌉니다. 물론 흥정할 수도 있겠지만, 딱히 여기서 사야 할 필요까지는 못 느끼니 가볍게 눈으로 구경만 하고 지나갑니다.




올라왔을때와 마찬가지로 보고타 시내에는 여전히 빛이 내리고 있습니다. 구름 사이로 내려오는 빛들이 도시를 비추니 참 아름답습니다. 아마도 도시에서 돌아다니고 있었더라면 ‘아, 햇빛이 비추는 구나’라고 생각했겠지만, 그것을 위에서 보고있는 느낌은 사뭇 다릅니다.

그래서 그렇게 벤치에 앉아서 멍하니 30분도 넘게 보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미국 교환학생 기간이 있다보니, 벌써 한국에서 떠나와서 지낸지 1년이 넘어섰기 때문에 더더욱 다양한 생각이 들었던 것 같네요. 그렇게 혼자 이런저런 생각을 하고 있으려니 서서히 빛내림이 사라졌습니다. 이제 조금 더 시간이 지내면 해가 질 것 같네요.

마음같아서는 해지는 것까지 보고 싶지만, 숙소에서 사람들이 워낙 해질때 되면 들어오라고 강조를 해 놔서 일단 숙소로 돌아가기로 했습니다.




그래도 못내 아쉬움에 보고타 시내 사진을 몇장 더 찍어보고 갑니다. 보고타 시내를 전체적으로 아우르고 있는 색은 벽돌색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사실, 보고타 뿐만 아니라 남미 대부분을 아우르고 있는 색이기도 하지만요.


이제야 티켓 사진을 찍어봅니다. 이제 내려갈 시간입니다. 몬세라떼 언덕에 올라와서 괜히 커플들 때문에 외로워지기도 하고, 별별 잡생각을 다 했습니다. 이래서 때로는 혼자하는 여행이 힘든 것일 수도 있곘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월 1만원에!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남들이 보면 너 콜롬비아 간 줄 알겠어.. ㅎㅎ
  2. 구름 사이사이로 빛이 우왕 ㅡㅡb..
  3. 김치군님의 포스팅은 예전에 제가 블로그 하기 이전부터 많이 봐왔었습니다^^
    멋진 사진 잘 보고 갑니다.
  4. 혼자만의 여행이라도 가보고 싶네요^^ㅎㅎ
    • ㅎㅎㅎ.. 전 항상 혼자 안한다고 생각만 ㅠㅠ
  5. 햇빛이 예술이네요. ㅇㅅㅇb
  6. 혼자서 하는 여행은 힘들어요 ~
  7. 김치군님의 사진은 어느 하나 안 좋은 것이 없지만
    그 중에서도 개인적으로 가장 아름답다고 생각하는건
    역시 하늘 사진이라고 말하고 싶네요.
    • 이번에.. 하늘 사진 시즌2 한번 해 볼까요? ㅋ
  8. 잘 지내시는 겁니까?^^
    도당체 캐나다를 여행중이신지 남비를 여행중이신지 감을 못잡겠네요.ㅎㅎ
  9. 김치군님은 나중에 나이가 더 많이 들었을때 추억할수 있는 많은 이야기 거리들이 있으셔서
    참 좋겠습니다 ^^;
    • 나이가 들었을 때..

      다 기억이나 날 지 모르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