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아후 맛집] 깔끔한 스시와 롤이 있는 로얄하와이안 3층의 레스토랑, 도라쿠 스시(Doraku Sushi)

Posted by 김치군
2011.09.22 08:30 하와이/하와이 맛집


하와이에는 일본 레스토랑을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철판구이를 하는 곳에서부터 스시, 그리고 스팸 무수비와 라멘집까지. 하와이에 일본 인구가 많고, 여행자들도 그만큼 많아서 일본 레스토랑들이 잘 되는 것은 당연한 일인 것 같다. 가격대도 $10 이하에서 먹을 수 있는 곳에서부터 1인당 $40~50 은 필요한 고급 레스토랑까지 그 종류도 다양하다.


도라쿠 스시는 로얄 하와이안센터 3층에 있어서 와이키키를 돌아다니다가 점심을 뭘 먹을까 고민할 때 들어가기 좋은 레스토랑이다. 음식 가격대는 $10~20사이. 둘이서 먹으면 팁까지 해서 $30~40정도면 해결이 가능하다. 우리가 갔을 때에는 여러명이어서 메뉴를 더 시켰지만, 딱 둘이가서 롤이랑 핫 메뉴 하나정도 시키면 딱 좋을 듯 싶다.



식당에 들어가면 바로 보이는 스시 바. 생선마다 가격이 다 다르지만, 스시는 2피스에 $7~8, 사시미는 5피스에 $14~16정도. 조금 비싼편이지만 와이키키를 감안하면 괜찮은 정도. 이번에는 점심을 먹을 예정이라 스시는 먹지 않았지만, 전체적인 생선의 느낌도 꽤 신선해 보였다.



오후였던지라 날씨 좋은 바깥쪽 테라스에 자리를 잡았다. 햇빛이 강한 오후기는 했지만, 파라솔이 적당히 태양을 가려줘서 식사를 하는데에 딱 적당하게 되어 있었다.




도라쿠 스시의 메뉴판. 대부분의 메뉴가 $10~18 사이이다. 여기서 팁과 세금을 추가로 낸다고 생각하면 대충 가격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하와이에 오면 꼭 다시 먹겠다고 생각한 포케와 롤 2개, 그리고 생선요리와 에피타이저를 시켰다. 딱 3명이 먹기에 적당한 정도였달까. 추천메뉴는 D라고 표시되어 있으므로 뭘 먹을까 고민될때는 그냥 추천메뉴를 먹거나, 서버에게 추천을 받는 것도 한 방법.



테이블의 기본 세팅. 테이블이 나무여서 그런지 더 일본 느낌이 난다. 주변을 둘러보지 않으면 그냥 일본에 있는 식당에 식사를 하러 온 그런 느낌.



아히 포케(Ahi Poke).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얼리지 않은 참치를 사용한 포케였다. 마카다미아 너트가 함께 뿌려져 있는 것이 특징이었는데, 역시나.. 참치가 입에서 살살 녹았다. ㅠㅠ...





두번째로 시켰던 일본식 도미 시소 카르파초(Japanese Style Snapper Shiso Carpaccio). 카르파초는 보통 소고기를 얇게 썬 음식인데, 여기는 일본 식당 답게 도미를 얇게 썰어서 시소 위에 얹고 그 위에 여러가지 토핑이 올려진 메뉴를 내놨다. 개인적으로는 시소를 좋아해서 시키기는 했지만, 시소를 싫어하는 사람이라면 조금 고민해봐야 할 메뉴일 듯.


어쨌든 시소와 소스 그리고 회의 상큼한 맛이 입맛을 돋우는 에피타이저였다.




새로 생긴 메뉴인데 정말 괜찮다면서 서버가 추천했던 메뉴. 팡코 크러스티드 하마치 위드 망고 살사(Panko Crusted Hamachi with Mango Salsa).


입에서 살살 녹는 생선(방어 종류)을 바삭하게 튀겨서 그 위에 망고 살사 소스를 뿌린 요리였다. 크러시드 망고와 토마토, 그리고 아래에는 아스파라거스와 버섯이 있었는데.. 망고 살사 소스의 상큼함이 생선의 맛을 잘 살려주고 있었다. 방금 튀겨서 더 바삭한 생선이 맛있었는데, 추천을 받기를 참 잘했다며 박수를 쳤던 메뉴.



생선과 상큼한 소스의 조합. 은근히 안어울릴거 같으면서도 잘 어울렸다.




다음은 롤. 역시 메뉴들 많이 시켜도 배부르기에는 롤이 최고라며 시켰는데, 롤은 다 8조각이 기본으로 나오는 듯 싶었다. 요 녀석은 우리가 골랐던 서프 앤 터프 롤(Surf and Turf Roll).



안에는 게살과 오이, 아스파라거스가 있었고, 위에는 살짝 익힌 소고기 필렛에 매콤한 맛이 나는 소스가 올라가 있었다. 보통 롤에는 생선이나 날치알들을 사용하지만, 소고기도 꽤 잘 어울렸다.




이건 도라쿠 스시의 가장 인기있는 롤이라는, 레드 드래곤 롤(Red Dragon Roll). 역시 서버의 추천을 받았다.



안에는 참치, 새우튀김 그리고 아보카도가 들어가 있었고, 그 위에는 장어와 날치알이 올라가 있었다. 추천메뉴답게 정말 맛있었던 롤이었는데, 나중에 꼭 이 롤 먹으러 한번 더 가고싶어질 정도. 어쨌든 정말 맛있었다. 추천 메뉴는 왜 추천메뉴인지 알게 되었달까.



주문했던 두개의 롤. 이런 롤은 스페셜티 롤이라고 해서 가격대가 $11~14 정도였는데, 가장 기본적인 캘리포니아 롤이나 장어, 아보카도 롤 같은 일반적인 롤은 $6~8 정도에도 저렴하게 먹을 수 있었다.

 와이키키 로얄 하와이안 센터에서 쇼핑을 하다가 깔끔한 점심을 먹고 싶을 때 들려볼만한 레스토랑이 아닐까 싶다. 조금 더 저렴하게 먹고 싶다면 로얄 하와이안 센터 2층의 푸드코트도 괜찮은 것 같고. 어쨌든, 금액이 조금 나왔어도 만족스럽게 점심을 먹었어서 그런지 꽤 괜찮은 레스토랑이라고 기억에 남아있다.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오~ 먹음직스런 롤이네요~ ㅎㅎ
    • 아시칸트
    • 2011.09.22 11:29 신고
    우워.. 맛있게 보인다..
    아침도 안먹었는데.. 급배고파지네요 ㅜㅜ
    • 여기.. 진짜 최고였어요-_-b

      추천하는 곳 중 하나..
  2. 오오~ 맛있어 보입니다.
    김치군님 여행기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