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시카고] 쇠고기 프라임 립 전문점, LAWRY'S THE PRIME RIB

Posted by 김치군
2010.10.01 18:10 여행 관련/In North America


시카고의 다운타운에 있는 LAWRY'S THE PRIME RIB은 지인의 추천으로 가게 된 레스토랑이었다. 시카고의 UNO나 GIODANOS피자와 같은 맛집을 찾아다니면, 이곳의 프라임립도 한번 꼭 먹어보라는 것이 친구의 추천이었기 때문이었다. 저녁시간에 갈까 하다가 런치메뉴도 꽤 괜찮은 것 같아서 다운타운을 돌아다니다가 점심시간에 이곳에 들렀다.

시카고의 유명한 트리뷴타워에서도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하고 있었기 때문에, 찾아가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사실, 여행하면서 가지고 다녔던 아이폰 덕분에 지도와 GPS를 이용해 더 쉽게 찾아간 면도 없지않아 있지만.


LAWRY'S의 런치메뉴. 원하는 것을 3가지 고르고 $12불 + TAX, 팁이다. 아주 저렴한 편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전체적으로 다 맛있다는 평에 한번 들어가서 먹어보기로 했다.


3개를 선택할 수 있는 메뉴도 있기는 하지만, 프라임립을 제대로 먹어보려면 플래터 종류를 시키면 된다. 가장 유명한 플래터는 당연히 Lawry's Cut. 프라임립을 제대로 먹어볼 수 있는 것이고, 그 외에도 다양한 메뉴들이 있으므로 런치메뉴가 아니더라도 이것저것 시켜볼 만 하다.


점심식사는 좀 더 캐주얼하게 ALE&SANDWICH BAR에서 주문을 하고 난 뒤에 테이블에 가져가서 먹는 셀프 방식이다. 물론, 계산은 식사 후에 테이블에서 가능한 반정도의 셀프랄까?


시카고에서는 친구들도 만나서 여러명이 함께 갔던 것이었기 때문에 다양한 메뉴들을 시켜볼 수 있었다. 그냥 3가지를 고를 수 있는 런치메뉴도 시키고, 샌드위치와 플래터도 2가지 더 시켰다.



플래터를 시키면 이렇게 고기를 직접 썰어준다. LAWRY'S CUT과 LUNCHEON CUT을 주문했다. 커다란 프라임립의 한덩이를 잘라주는데, 얼핏 보면 작아보일수도 있지만, 혼자서 플래터 하나를 먹으면 정말 배부르게 먹을 수 있을 정도이다. 미국에서 주로 쇠고기하면 스테이크만 먹다가 이런 종류의 프라임립을 먹으니 또 다른 느낌이다.



요 녀석은 샌드위치용 컷. 아무래도 빵과 빵 사이에 들어가다보니 얇게 여러장으로 썰어서 빵 사이에 끼워넣었다.


요 녀석은 하프 바게트를 이용한 샌드위치. 어떻게 보면 양이 적어보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맛은 일품이었다.


이건 BBQ 샌드위치. 사람이 여러명이었던터라 이리저리 나눠먹기 위해서 메뉴를 좀 다양하게 시켰었다.




점심메뉴를 먹을 수 있는 곳의 풍경. 우리는 12시쯤에 가서 식사를 했는데, 12시가 조금 넘어서자 텅 비어있다고 생각했던 레스토랑이 식사를 하는 사람들로 가득찼다.


기본으로 나왔떤 녀석. 좀 많이 짜서 몇개 집어먹고 말았다. ㅠㅠ...


BBQ 샌드위치. 생긴것은 장조림 스럽지만, 달콤한 느낌의 BBQ 소스와 쇠고기가 샌드위치와 꽤 잘 어울렸다.



맥앤치즈와 프라임립 칠리, 그리고 파르페. 맥앤치즈는 사실 너무 느끼하다보니, 평소에 미국 여행할때도 한두숫갈 정도 먹는 걸 좋아하는데, 이렇게 한 그릇 있는 것을 보면 ㅎㅎ.. 그래도, 왠지 가끔 그 맥앤치즈의 느끼함이 떠오를 때가 있다. 고소한 고형 치즈가 함께 들어있어서 더 맛있었던 듯.


요녀석은 프라임립 하프 바게트 샌드위치와 맥앤치즈. 그리고 시저샐러드였다. 위와 아래가 바로 3개를 선택할 수 있는 런치메뉴.



요것은 LAWRY'S CUT. 프라임립으로 두께가 꽤 있는 편이다. 매쉬포테이토와 콘, 그리고 시금치 ^^; 고기는 익혀야 제맛! 이라고 외치는 저에게 또다른 맛의 즐거움을 가져다 줬습니다. 나중에 알고보니, 비버리힐즈나 일본 등 다른 곳에도 지점들이 있는데, 한국에는 아직 지점이 없어 아쉽네요. 의외로 맛있었던 맛 덕분에 한번쯤은 꼭 다시 가보고 싶은데, 다음번으로 미뤄야 할 것 같습니다.


이렇게 잘 썰어서 입으로 쏙 넣으면... 캬!

입안에서 녹는것만 같은 질감이 아주 최고였습니다. 가기전에 옐프닷컴과 구글의 평가를 보고 갔었는데, 일단 별4개 이상을 받을만한 가치는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녁때 디너코스로 먹는것은 또 어떤 맛일까 궁금해 지기도 합니다.




요것은 제가 시키지는 않았던 런천컷. 사실, 고기를 자르는 종류와 두께의 차이가 있었던 것 뿐이라서 LAWRY'S CUT과 다른 점은 없었습니다. 그저 맛있다면서 먹을 뿐.

시카고에서 지오나도 피자보다 더 그리운 것이 이 로리스의 프라임립이네요 ^^;;


여기서는 총 5개의 메뉴를 시켰었고 가격은 텍스포함 91.02가 나왔습니다. 물론, 팁은 15%정도..^^. 음식을 가져오는 과정이 셀프였기 때문에 조금 아쉬웠지만, BAR에서 직접 만들어지는 음식을 보는것도 재미있는 경험이었습니다.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프라임립~!! 한국 돌아 온지 얼마 안되서 고기에 목말라 있었는데..너무하세요..흐흑ㅠㅠ
    으깬감자에 담긴 그레이비가 보기도 좋고 맛도 좋을 것 같네요~
    아이폰을 이용해서 길을 찾으셨다니 신기하네요.. 해외에서도 사용할수 있군요~!!
    뉴질랜드 시골에서 갓 상경했더니 세상 참 좋아 졌군요~~^^***ㅎㅎ
    • ㅎㅎㅎ 다 맛있었어요~~

      특히, 아이폰 같은 경우는.. 미국은 무한데이터 요금제로 빌려갈 수 있어서..

      정말 유용하게 사용했답니다 ㅎㅎ
    • 아시칸트
    • 2010.10.01 23:15 신고
    와... 사진으로 봐선 크기를 잘 모르겠지만 몇일전에 프라임립 실제크기를 본적이 잇거든요 엄청 크더만요...
    지금 시간이 늦었는데도 저걸 보니 입에서 군침이.. 쓰읍..
    또 배고파지네요 ㅎㅎ
    따라가고 싶어랑~
    • 네.. 프라임립.. 크기 크죠 ㅎㅎ..

      그냥.. 술술 넘어갑니다. 입에서 슬슬 녹구요 ㅋ
  2. 하프 셀프서비스인 셈이네요~
    15% tip을 주기에는 조금 그런데요?
    어쨌든 맛있어 보입니다~ ^^
    • 하프 셀프이긴 했지만..

      메인 음식을 가져오는거 외에, 물을 따라주거나.. 빵을 가져다주고.. 그외 서빙은 다 똑같기 때문에 ^^

      팁을 더 줄이기도 애매하더라구요.
    • 김규완
    • 2010.10.09 17:34 신고
    항상 눈으로만 보다가 오늘 궁금한 것이 생겨서 질문 하나 드립니다. 먼저 미국에 갈 때 트래블 직소나 프라이스 라인을 이용하여 덕분에 도움 참 많이 받아서 감사하단 말을 전해드리고 싶습니다. 이번 글 본문에 보면 아이폰으로 식당까지 잘 찾아가셨다고 했는데, 제가 알기로 한국 아이폰을 가지고 미국에서 와이파이 없는 곳에서 데이터통신을 이용하면 요금이 어마어마하다고 들었는데, 혹시 미국에서 데이터요금을 저렴하게 사용하신 방법이 있으시면 가르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럼 블로그 항상 번창하시길 바라겠습니다^^
    • 답변이 조금 늦었습니다 ^^

      저같은 경우는 S로밍에서 아이폰 대여서비스를 이용했습니다. 저기서 빌려가면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거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