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s post contains affiliate links and I will be compensated if clicks on links.

첫눈 온 날의 남산 N서울타워..

Posted by 김치군
2008.11.22 23:13 아시아/국내 여행 이야기


첫눈이 내렸던 18일 날, 서울 N남산타워를 찾았다. 옛날부터 유명한 데이트 코스이기도 하지만, 우리결혼했어요에서 알렉스&신애 커플이 자물쇠를 채운뒤로 사람들이 더 많이 찾는 것 같다. 물론, 자물쇠는 조망을 해친다는 이유로 여러가지 불만도 많았지만, 지금은 적당한 선에서 타협을 했기에 남산의 명물로 자리잡았다고 봐도 무방하다. 어쨌든, 이런 잡다한 이야기는 그만두고 남산에 올라갔던 이야기만 계속 하자.

올라간 이유는 단순했다. 태어나서 한번도 안가봤으니 가보고 싶어서.

여행을 많이 다니는 내가 남산타워 한번 안가봤다하니 주위에서 놀라는 사람들이 많았다. 그래서, 올라가봤다. 명동역 3번출구로 나와서 올라가면 약 5분정도 거리에 남산 케이블카가 있다. 이걸 타고 올라가면 금방! 남산의 야경도 볼 겸, 겸사겸사해서 남산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보통 걸음으로 정말 5분 거리. 좀 걸음이 느린 사람이라면 10분정도 걸릴만한 거리다. 어쨌든, 별 부담없이 케이블카를 탈 수 있는 곳까지 올라왔다. 그냥, 올라와본건데 기분이 새삼스럽다. 서울에서 대표적인 관광장소 중 하나인 남산에 28년만에 처음 올라와보는 거라니. 이마저도 같이 갈 사람이 없었으면, 30년 넘게 안갔을지도 모르는 일이니.


남산 케이블카를 타는 곳은 3층. 건물까지 와서도 계속 올라가야 하는 것이 현실. 요즘 등산을 안했더니 체력이 딸리려고 한다. 물론, 5분걷고 체력이 딸린다는 소리는 절대 아니지만-


케이블카의 요금은 왕복 7500원. 낮에 올라왔더라면 걸어서 내려오겠지만, 날씨가 추우니 그러고 싶은 마음은 절대 없다. 걸어서 내려가는 것은 다음 번에 하기로 하고 왕복 표를 산다.


이것이 바로 7500원짜리 왕복 승차권!!! 본 권은 당일에 한함 이라고 쓰여있으나, 다음날 타고 내려와도 절대 알 수 없을 것만 같은 표. 하지만, 걸어올라가서 타고 내려오는 사람은 없을테니.. 별 문제될거 같지도 않다.


자물쇠 걸이가 유명해졌는지 케이블카 매표소 옆 매점에서도 팔고있다. 물론, 사연을 적을만한 네임펜까지 함께 파는 센스. 아마도 매점 매출의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 않을까 하는 상상을 해본다.


케이블카. TV에서 봤을때는 꽤 조그마하다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사람들을 시루처럼 밀어넣고 보니 꽤 많이 들어갔다. 대략 20명 이상은 들어가는 것 같은 크기. 마지막에 탄 관계로 중앙에 타버려서, 창밖으로 아무것도 보지 못했다. 아쉽..


그래도 어떻게든 비집고 사진 한장.. 아직 어두워지기 직전이고, 높은 건물이 없는 방향이라 딱히 이쁘게 나오지는 않았다.


정상까지 도착하는데에는 몇분 걸리지 않았다. 오늘 오전에 눈이 와서인지 눈이 아직도 남아있는 이곳은 그래도 높은 곳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서울 시내에는 벌써 내렸던 눈이 싹 사라지고 없었는데, 저렇게 한겨울처럼 느껴지도록 눈이 쌓여있으니 묘한 느낌. 서울 한복판이지만 여기도 산은 산이구나.






이래저래 시간을 바꿔가면서 다양한 남산타워의 색을 담아봤다. 개인적으로는 새하얀 느낌의 남산타워가 가장 이쁜 듯 싶지만, 그거야 개인취향. 동영상으로도 찍어보려고 했지만, 노이즈가 너무 심하게 자글자글. 나중에 5D mark2라도 나오면 구입해서 그때 선명한 야간 동영상을 찍어봐야겠다는 생각만 했다. 물론, 구입할 수 있을지는 또 다른 이야기지만.



다양한 사연이 있는 자물쇠들이 빼곡하게 걸려있다. 개중에는 내 이름이 쓰여진(-_-) 자물쇠도 있었지만, 나는 남산에 오른 것이 처음. 많고 많은 동명이인이리라.



예전에는 저 위쪽 부분도 자물쇠로 가득했었다. 하지만, 지금은 깔끔하게 정리되어 아래에만 수많은 자물쇠들이 걸려있다. 저 자물쇠 하나하나에서 수많은 사연들이 있겠지. 이번의 남산기행에서 내가 저 곳에 자물쇠를 걸지는 못했지만, 다음번에는 나 역시도 저 틈 사이에 자물쇠를 2개 걸어보리라.




남산에서 본 서울의 야경은 아름다웠다. 날씨가 아주 좋지만은 않았지만, 멀리까지 보기에는 충분했다. 마지막 사진에서는 왠지 눈에 띄는 하야트 호텔. 왠지 위치가 좀 쌩뚱맞기는 하지만, 한강이 뒤로 보이는 풍경과 묘하게 어울린다.




남산 곳곳에서도 이쁘장한 풍경을 많이 발견할 수 있다. 그냥, 문득 생각 났을 때 데이트 코스로 오기에도 무난한 곳이 아닐까 싶은 곳. 물론, N서울타워는 올라가지 않았다. 날씨가 좋지 않아서 멀리 보이지 않는 것도 이유였고, 생각보다 가격이 높았던 것도 이유였다. 다음번에 날씨가 훨씬 좋을 때 오게되면 올라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아마도, 조만간 그런 날이 올거란 생각도 들고.


그래도 안쪽으로는 한번 들어가봤다. 창가에 있는 많은 의자들은 커플들이 앉아서 차지하고 있었고, 거기에 앉기위해 대기하고 있는 커플들도 있었다. 잠깐 기다리니 자리가 났다. 그래서, 그곳에서 보이는 야경을 찍어봤다.


보이는 야경은 이런 모습. 물론, 조명이 너무 밝아서 안이 모두 비쳐서, 창문에 바싹 렌즈를 붙여야만 이렇게 야경을 찍을 수 있다. 그래서, 건진 한컷.


남산에서 오래 머무르지는 않았다. 까만 하늘보다는 코발트빛 하늘에 펼쳐지는 야경을 좋아하기도 하기 때문이지만, 늦은 시간까지 이곳에 머물만한 이유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렇게 남산을 내려와 명동으로 향했다. 뜨거운 국물과 함께 저녁을 먹으며 이렇게 찾아온 겨울을 만끽하기 위해서.

2008년 겨울이 다가옴을 새삼 느낀다.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8-2019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남산도 가끔 슬쩍 올라갔다오면 참 상쾌한 기분이 드는 곳이죠~
    안가본지 이제 1년이 훌쩍 넘었네요... 오랜만에 사진으로 만나보니 좋아요~
    • 전 이번이 처음이었는데..

      앞으로도 자주 올라오게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부쩍 들었습니다.
  2. 서울분이신데 처음가보셨다니 새롭습니다! 전 지방이라 가보지못한..
    같은 남산타워가 여러가지 색으로 표현되네요~@
    • 정확히는.. 경기도민이랍니다 ㅎㅎ..

      가본다~ 가본다~ 미루다가 이제야 가봤네요 ㅎㅎ..
  3. 우왕~ 저 남산 안가봤어요~ -.-;;;
    헐~;;; 맨날 가봐야지 했는데... 저도 꼭 가봐야겠어요. 흐린날의 서울은 또다른 느낌인데요 ^^
    • 한번 꼭 다녀오세요~ ^^

      혼자 말고..누구랑 같이 다녀오면 더 좋을거 같아요~ ㅋ
  4. 아 다시 한번 가보고 싶네요^^ 바이크 타고.. 밤에 가면 너무나 좋았는데..
    • 그렇군요.. 저는 다음번에는 케이블카 말고 다른 방법을 선택해 보려고 합니다 ㅎㅎ
  5. 멋지게 담아오셨군요.^^
    제가 서울에 처음 갔을 때가 스무살때였죠..혼자..ㅎㅎ
    부산에서 버스를 타고 상경해서 이것저것 배회하다 문득 남산에가자 하곤 남산케이블 카를 탔었죠.
    그때 눈이 왔었던 터라 남산에 눈 소복히 쌓여 있었거든요. 참 이뻤던 기억이 나네요.^^
    • ㅎㅎㅎ 첫 기억이 즐거운 기억이시네요 ^^..

      눈쌓인 남산.. 제가 봤던것보다 더 좋았을 것 같습니다.
  6. 전 작년에 24년만에 처음으로 가봤지요. 그 이후로는 자주 가고있습니다. 케이블카는 한번도 안타봤네요 걷는걸 좋아라하다보니 항상 걸어 올라가게 되더군요~
    • 저날은 뒤늦게 도착을 해서.. 야경을 보려면 일찍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가야 했답니다. 다음번에는 저도 좀 걸어보려구요 ㅎㅎ
  7. 같이 갈 사람이 있었다는 말씀이시군요. 부러우면 지는건데..
  8. 눈이 없어서 아쉽네요. 소복히 쌓이면 더 이쁠듯.~
    사진 잘봤습니다~
    • 네.. 바닥에도 좀 쌓여있었으면..

      더 좋았을텐데..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지 다 녹았더라구요.
  9. 그러고 보니 아직도 가보지 못한....
    • 서울살아도 63빌딩, 남산 안가본사람 많은데요 머...ㅎ
  10. 자물쇠의 향연이 인상적이군요,,,
    남산에 저런 이벤트가 있었군요,,,하하

    긍데, 저렇게 하면 정말 안헤어진답디까???
    • 예전에 우리결혼했어요에서 한번 달고 저렇게 변했지요 ㅎ
  11. 서울타워..YTN이 인수하고 라노베이션한거죠?
    제가 남산아래 용산 이촌동살때 출입막고 공사하는걸 본거 같은데...
    • 리노베이션은 언제 했는지 잘 모르겠는데..

      어쨌든 이쁘더라구요 ㅎ
  12. 오늘 여길 다녀왔어요.
    어렸을때 살던 동네라 사실 별차이 없겠지 했는데
    느낌이 또 다르더라는...N타워 밑에 있는 식당엔 들어갔었는데 저런 의자는 못봤는데
    또 딴데가 있나보네요 ^^
    (추워서 정신이 없었어요 ㅎㅎ)
    • 거기 말고.. N타워 위로 올라가는 그 입구로 들어가시면 저런 의자들이 있더라구요 ^^
  13. 남산가고 싶어지네요.^^
    요즘은 차타고는 못올라간다고 하던데, 케이블카를 이용하면 되겠네요.
    • 케이블카가 조금 비싸기는 합니다.

      그래도 올라갈만 해요 ^^
  14. 남산 안가본지 꽤 오래 된거 같아요...
    자물쇠도 못봤으니 흠...정말 오래됐군요.

    이번에 저는 첫눈오는거 정말 못봤습니다^^;;
    흔적도 못봤는데 첫눈이 왔다고 하니 괜히 심술나고 속상하고 그래요 ㅡㅡ
    김치군님 첫눈오는 날, 남산에 가셨다니 좋은 추억하나가 더해지셨네요^^
    • 그럼.. 임자언니님 마음속의 첫눈이 오기를 기다려야죠.

      처음 보는 눈이 첫눈 아니겠습니까? ^^
  15. 와 ~ 작품입니다.....
    첫눈과 남산타워~ 너무 멋진 사진들이네요 안추우셨나요???
    • 추워도.. 오래 있었던 것은 아니라서..

      아주 춥지는 않았어요.. 일단 걸어올라갔다 내려온것이 아니라서 더 그런가봐요 ^^.
  16. 전 아직 한번도 못 올라가봤네요
    삼실 창밖으로 바라보이는 곳이지만요...
    언젠가 꼭~~가보고 싶게 만드시네요^^..
    • 저도.. 몇년을 벼르다가 이번에 가봤는지 모르겠습니다.

      정말, 어디를 가던지 항상 벼르고 별러서 가다보니.. 결국 못가게 된 곳도 너무 많아요 ㅠㅠ
  17. 저도 트랙백 남기고 갑니다. ^^
  18. ^^ 저도 트랙백남기고갑니다.
    몇일전 충동적으로 친구와함께 명동에갔다가 남산으로가자 하여 남산에올랐어요
    수많은 자물쇠를 실제로 처음봤는데
    신기하더라구요..
    흐린날 서울도 괜찮네요..서울은 그저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