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Rydges] 스테이크와 함께한 Farewell Party.

Posted by 김치군
2008.06.22 12:45 여행 관련/In Oceania

호주에서의 마지막 날 밤. Rydge호텔 옆에서 Farewell Party가 열렸습니다. 우리 스텝들과 셀디스타들 뿐만 아니라, 퀸즐랜드 관광청, 케언즈 관광청 등에서 사람들이 모두 참석한 꽤 큰 행사였습니다. 짧은 일정이었지만, 호주에서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밤이기도 했고, 정말 빡빡했던 많은 일정들이 순식간처럼 느껴지는 순간의 밤이기도 했습니다.

물론, 이날을 기대하게 만들었던 또다른 요소가 있었으니, 바로 무한스테이크 였습니다.-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테이크를 굽기위해 타오르는 아름다운 불길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분이 열심히 고기를 구워 줬지요. 덕분에 자신이 원하는대로 얼마든지 구운 정도를 조절해서 먹을 수 있었답니다. 너무도 친절하게 예약(?)까지 받아주시고, 덕분에 이날 원없이 스테이크를 먹었습니다. 아마 5-6장은 먹은 것 같네요. (한참동안 숨도 못쉬었습니다.-_-) 물론, 스테이크는 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테이블이 차려져 있었습니다. 와인, 맥주, 음료가 마음껏.. 저 바닥에 깔려있는 호주국기는 제가 한개 기념품으로 가져왔답니다. 지금 제 방안에 걸려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드러운 빵~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섯요리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마토와 파프리카, 양파 그리고 오이가 잘 버무러진 샐러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스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캥거루고기 꼬치와 닭고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쉬포테이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운통감자와 구운 파인애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양한 과일들도 준비 되어있었지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몬과 소스.. 칵테일 새우까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후식도 있었어요~~ 좀 많이 달기는 했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날 스테이크를 너무 많이 먹었어요.. 태어나서 가장 많은 스테이크를 먹은 날이 아닐까 생각이 들 정도였으니까요. 물론, 태준이는 제가 알기로 저보다도 훨씬 많이 스테이크를 먹었으니 ㅎㅎ..

그래도, 와인과 맥주. 스테이크가 있는 저녁은 언제나 행복합니다.


하지만, 행복함 한편으로는 이제 스테이크를 이렇게 못먹는다는 아쉬움도 살짝..ㅠㅠ..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월 1만원에!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아쉽고도 재미있었던 호주에서의 마지막날밤 -
    오빠 언제 이렇게 다 사진을 찍으셨데요 ~ 으어 맛있었엉-
  2. 아. 샐러드 땡기네요.
    • ㅎㅎ 전 저때 스테이크밖에 보이지 않았음을 고백합니다.
  3. 캥거루는 어떤 맛인가요? 정말정말 궁금하네요.
    • 그냥..약간 질긴 소고기 정도요? ^^ 별차이는 없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