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자동차여행 #001 - 아시아나 비즈니스 클래스를 타고 프랑크푸르트로! - 아이슬란드

Posted by 김치군
2012.11.20 00:41 유럽/12 유럽 자동차 여행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유럽 자동차 여행의 출발일이 되었다. 전날 밤까지 짐을 싸느라 잠도 제대로 못자고 출발하기는 했지만, 10시간이 넘는 장거리 비행인 만큼 큰 걱정은 없었다. 이번 여행의 비행 일정은 인천-프랑크푸르트-스톡홀름(노숙)-레이캬빅, 레이캬빅-오슬로-파리, 그리고 파리-인천으로 모두 스타얼라이언스 마일리지로 발급했다. 아슬아슬하게 15,000마일 안으로 일정을 짠 덕분에(덕분에 노숙 추가-_-) 1인당 115,000마일, 총 230,000마일로 두명 비즈니스를 발권할 수 있었다.


그동안 모아놓은 마일리지가 한꺼번에 사라지는 순간이었지만, 일단 아이슬란드까지 그냥 비행기를 타고 이동하는 금액과 비즈니스라는 편리함 그리고 장거리라는 여러 장점 때문에 한번에 가진 대부분의 마일리지를 털 수밖에 없었다. 어쨌든 그래서 타게 된 아시아나 비즈니스. 그렇지만, 유럽쪽은 대부분 구기재를 운영하는 만큼 비즈니스에 대한 기대는 별로 없었다. 대한항공을 타면 참 좋은데, 아시아나는 너무 구기재가 많다 ㅠㅠ



이번에는 캠핑장비까지 모두 가져가고, 식재료도 꽤 많이 가져가다보니 2명의 짐 무게가 총 90kg를 살짝 넘었다. 스타얼라이언스 골드로 20kg 추가하고, 비즈니스 1인당 30kg에, 그리고 조금 봐준 무게까지 해서 어찌저찌 추가 수하물 비용을 내지 않고 90kg가 넘는 수하물을 보낼 수 있었다. 돌아올 때에는 음식 무게가 줄어들 테니 조금은 안심을 하면서.



이번에 타고 간 기종은 B747-400. 2층으로 올라가야 하는데 비즈니스라고 해도 2층으로 가려면 1층의 좌석을 지나가야 하는 불편한 구조. ㅠㅠ 기내캐리어가 자꾸 걸려서 허둥지둥한 후에야 올라갈 수 있었다. 그래도 이 당시에는 체력이 만땅이었으니 뭐 어떤 불편도 감수.



아, 스크린만 큰 구기재의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영화도 골라볼 수 없고 그냥 시간별로 상영하는 영화를 채널별로 돌려가면서 봐야했다. 최근에는 외항사들도 AVOD 시스템이 좋은 곳들이 많아져서 그런지 너무 오랜만에 만난 이런 오래된 시스템이 썩 반갑지는 않았다. 차라리 3-4시간의 단거리라면 없어도 그냥 무방했을텐데, 장거리에선 영화 한편 보는 시간이 절실한데.


거기다가 영화를 한창 보고 있는데 시스템 이상이라며 전체 엔터테인먼트를 리셋해버렸다. -_;;; 그래서 영화를 처음부터 봐야 했는데 흥이 떨어져서 그냥 보다 말았다. 정말 아시아나 승무원들이 정말 친절해서 망정이었지, 기내 시스템 보고 탄거라면 쩝.



그래도 비즈니스의 장점인 넓은 좌석과 170도로 펼쳐지는 좌석. 180도가 대세라지만 뭐, 이코노미 생각하면 이정도만 되더라도 감지덕지다.



독서등.



충전할 수 있는 아울렛. 두개 중 하나만 작동했다.-_-; 하나는 전원이 너무 오락가락해서 실패.



좌석 오른쪽에 있었던 짐을 넣을 수 있는 공간.



비즈니스 승객들에게 제공되는 파우치. 갈 때에는 비오템의 스킨, 로션, 그리고 립밤이 제공되었다. 그 외에 칫솔, 안대, 귀마개, 빗 등의 물건들이 들어 있었는데 여행 내내 꽤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었다.




오전에 비행기를 탄 관계로 나눠준 비즈니스 클래스의 메뉴판은 점심식사였다.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 시킨 것은 양식 중에서도 스테이크. 먹고 나서 그냥 불고기 영양덮밥을 먹을걸 하고 후회했다. 와이프가 그걸 시켰었는데, 쌈밥스타일의 꽤 맛있는 한식이었다. 역시 한국 사람은 한식 ^^



식사 시간, 테이블 위에 갈아준 테이블 보.



첫번째로 나온 다진 새우 튀김 요리. 맛있었다.



두번째 세팅. 빵을 찍어먹기 위한 오일+발사믹이 섞여있는 작은 병, 그리고 물과 와인. ^^



전채를 먹기 전에 나눠준 빵. 빵맛은 보통.



전채. 메뉴판에는 '디종 머스타드를 바랄 익힌 닭가슴살 샐러드와 구운 배 그리고 달콤한 피칸'이라고 되어있었다. 그냥 닭가슴살 샐러드. 이것도 꽤 맛있었다.



중간에 연결된 '미네스트롱 수프' 맛은 보통.




그리고 실망스러웠던 본 요리. '그릴에 구운 안심 메달리온과 파프리카, 튀긴 케이퍼, 단호박 퓨레, 그리고 바질 샤프란 소스'라는 이름의 요리였는데, 고기가 좀 질겼다. 아무래도 비행기 안에서 바로 그릴에 구울 수 없는 것이다보니 이해가 가기는 했지만, 그렇다고 맛없는게 맛있어지진 않으니. 그래도 먹을만은 했다. 다만 옆에서 와이프가 먹는 쌈밥이 훨씬 맛있었을 뿐 ㅠㅠ



마지막으로 디저트로는 비달종의 아이스와인 그리고 치즈들이 나왔다. 치즈는 좋아하는 종류가 얼마 안되는 만큼 그냥 살구와 포도정도만 먹었다.



마지막 디저트. '얼그레이 무스와 레몬소스' 이 디저트는 맛났다. +_+




간식으로 나오는 그릇에 담아준 라면. 컵라면을 그릇에 담은 것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위에 야채도 올려주고 나름 신경쓴 이 라면은.. 꿀맛이다. 자다깨서 먹는 라면맛은 언제나 좋다ㅎㅎ



그리고 입가심을 하라며 가져다 준 과일. 이런 승무원들의 친절함 때문에 기재가 아무리 후져도 아시아나를 타는 것이 그렇게 불만족스럽지는 않다.



다음 식사. 첫번째는 빵.



이건 메뉴판을 안찍어놔서 모르겠지만, 뭐 그냥 샐러드 ^^ 소스가 좀 심심했다.




두번째로 식사는, 한국 시간으로는 새벽이라서 소화가 잘되는 죽을 선택했다. 가벼운 죽 위에 인삼과 닭고기가 올라간 죽이었는데, 담백한 것이 꽤 맛있었다. 다만, 너무 소화가 잘 되는 것이 흠이었는 듯, 비행기에서 내릴 때 쯤 배고파졌다.-_-;



홍차와 후식. 저 후식은 그냥 맛이 보통.



지금은 마인츠 위를 말라가는 중. 익숙한 지명인 라인강과 뷔르츠부르크가 보인다.



하늘에서 내려다 본 프랑크푸르트. 시내가 아니라서 그런지 전체적으로 낮은 건물들이 대다수였는데, 넓게 펼쳐진 경작지들이 인상적이었다. 그러고보니 이번 여행에서는 프랑크푸르트 자체를 들리지 않아서 그 스카이라인은 구경조차 못했다. 유럽에서 그나마 높은 건물들이 모여있는 곳이 바로 프랑크푸르트인데..



드디어 공항에 착륙. 멀리 이름을 모르는 항공사의 카고 비행기가 보인다.



이제 이 곳에서 3시간을 대기했다가 스톡홀름을 거쳐 아이슬란드로 가야 한다. 아시아나 비즈니스의 기재가 별로여도 불평을 할 수 없는 것이, 유럽의 비즈니스는 3좌석 중 가운데를 비워주는 이코노미인지라 불편하게 가야만 했다는 것. 두번의 비행이 더 남아서 체력을 잘 보존해야만 했다. 어쨌든 후다닥 입국심사를 마치고 바로 공항 라운지로 고고씽!


신고

'유럽 > 12 유럽 자동차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럽자동차여행] #011 아이슬란드 - 코끼리바위와 검은해변을 내려다보는 전망대, 디르홀라이(Dyrholaey)  (8) 2012.12.12
유럽렌트카여행 #010 - 아름다운 폭포와 트레일을 만나다, 스코가포스(Skogarfoss) - 아이슬란드  (12) 2012.12.11
유럽자동차여행 #009 - 셀야란즈포스(Seljalandsfoss)와 첫 유럽 캠핑 - 아이슬란드  (17) 2012.12.08
유럽렌터카여행 #008 - 골든 서클의 마지막, 웅장한 폭포 굴포스(Gullfoss)  (6) 2012.12.07
유럽자동차여행 #007 - 온천지역에서 높게 솟아오르는 간헐천, 게이시르(Geysir)와 스트로쿠르(Strokkur) - 아이슬란드  (2) 2012.12.06
유럽렌트카여행 #006 - 유라시아판과 북아메리카판이 만나는 곳, 싱벨리르(Thingvellir) - 아이슬란드  (9) 2012.12.03
유럽자동차여행 #005 - 따뜻한 지열 온천 해변과 레이캬빅 전망대 페를란 - 아이슬란드  (7) 2012.11.30
유럽자동차여행 #004 - 레이캬빅의 랜드마크, 할그림스키르캬 교회(Hallgrimskirkja) - 아이슬란드  (4) 2012.11.25
유럽자동차여행 #003 - 아이슬란드 식스트(Sixt) 렌터카 인수, 저렴한 데이터 심카드 Siminn - 아이슬란드  (2) 2012.11.22
유럽자동차여행 #002 - 루프트한자와 SAS, 스톡홀름 노숙을 거쳐 레이캬빅으로 - 아이슬란드  (6) 2012.11.21
유럽자동차여행 #001 - 아시아나 비즈니스 클래스를 타고 프랑크푸르트로! - 아이슬란드  (14) 2012.11.20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월 1만원에!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아..김치군님 개부럽~
    난 언제 비지니스 클래스 타고 유럽 가볼까나..열심히 마일리지 모으고는 있지만 워낙 저가항공만 타다보니 모이지를 않네요..ㅠ
    • 그냥부러우신것도 아니고.. 개부러우시군요 이든님 ㅋㅋ
      마일리지 저도 진짜 오래 모은거 이번에 한방에 다 털었어요 ^^
    • 아시칸트
    • 2012.11.20 09:01 신고
    김치군님 부럽부럽..
    전 언제쯤에 유럽에 가볼까요 ㅠㅠ
    • 지금부터 준비하셔서 내년 여름 쯤 어떠세요!!? ^^
    • andsoon
    • 2012.11.20 09:26 신고
    드디어 기나긴 자동차 여행의 첫 발을 내딛는 순간이네요.
    기대됩니다.
    저도 언젠가 한번은 경험하고픈 유럽 자동차 여행이라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요.
    미국 자동차 여행과 더불어서 말이죠.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마일리지 소멸되기 전에 사용할려면 조금 더 열심히 모아야겠네요..
    그때가 되면 저도 딸아이와 함께 3가족이 김치군님의 족적을 따라가보고 싶어요...
    ^^
    • 네.. 거의 1년은 연재해야 연재가 끝나지 않을까 싶습니다. ^^
      언제가 될 지 모르는 그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어요~
  2. 와~ 저도 마일리지 다 털어서 대한항공 비즈니스 타 봤었는데.
    오래전이라... 근데 오래전이니 요즘엔 모르겠지만.
    음식이 더 좋은데요.ㅋㅋ
    요즘은 더 좋아졌겠지만요.ㅎㅎ
    암튼 정말 부럽습니다.
    김치군님 여행기 가끔 보며 학생이라 생각했었는데.ㅋㅋ
    유부남이시군요.ㅎㅎ 부부라 더 편하고 더 즐거웠겠어요~~~~~~ 부럽부럽.ㅎㅎ
    • 비즈니스 음식은 왠만하면 다 만족스럽더라구요 ㅎㅎ
      여행기를 옛날부터 보셨다면 그때는 학생이었지만, 어느덧 저도 결혼을 하고 유부남이 되었네요 ㅎㅎ
  3. 기내식에 라면도 나오는 군요. 놀랍습니다.
    • 이코노미도 은근히 라면 주는 항공사들이 있어요 ㅎㅎ
    • 우왕...
    • 2012.11.20 12:57 신고
    가장 기분좋은 비즈니스 탑승은 승급을 공짜로 받았을때(오버부킹이라던지, 오버부킹 등등) 이기는 하지만, 혼자 갔을때외에는 기대할 수가 없는것이 좋으면서 씁쓸한 경험이었습니다요.
    • 그쵸.. 그런건 거의 혼자일 때 ㅎㅎ..

      둘이면 그냥 안전하게 끊는게 최고인 거 같습니다.
  4. 기내에서 먹는 라면은 언제나 맛있지요 ^^;;

    오랜 만입니다. 김치군님,
    파리 오고 나서는 제대로 연락한번 하기 힘들군요..

    그래도 늘 건강하시고요..

    언제 파리 들러갈 일 있으시면 연락을..
    • 파리에 계시는군요!! ^^

      지지난주에 파리에 한 1주일 있었는데.. 아쉽습니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