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서부여행 알버타 #058 - 베어스 험프 트레일과 워터튼 타운

Posted by 김치군
2017.01.08 22:00 미국 캐나다/13 미국-캐나다 서부


캐나다 서부여행 알버타 #058 - 베어스 험프 트레일과 워터튼 타운


워터튼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짧더라도, 꼭 해야 하는 트레일이 있으니 바로 이 베어스 험프 트레일(Bear's Hump Trail)이다. 비지터 센터 바로 뒷편에서 시작되는 트레일이기 때문에, 쉽게 접근이 가능하다. 사람에 따라서 1시간~1시간 반 정도 걸리는 트레일인데, 트레일 자체는 상당히 짧지만 고도차가 무려 225m나 될정도로 계속되는 오르막이 이어지는 트레일이다.


물론, 트레일의 끝에는 그 힘듦을 보상해주는 멋진 뷰가 있기 때문에, 꼭 해야 하는 트레일로 항상 언급된다. 



베어스 험프 트레일의 소개. 영어와 불어로 작성되어 있다. 캐나다의 공용어는 불어라는 것을 알 수 있는 안내판.




계속해서 이어지는 오르막 트레일. 경사 자체가 아주 높지는 않지만, 계속 이어지기 때문에 체력이 부족하면 힘들게 느낄수도 있다. 



경사가 있다보니 중간중간 이렇게 휴식 공간도 있다.



종종 이렇게 계단으로 설치된 경사가 높은 구간도 있다.



거의 다 올라왔을 때의 풍경.


사실 올라가는 길이 짧기 때문에 트레일에서는 별다른 풍경을 볼 수 없고, 거의 다 올라와서야 이렇게 풍경이 펼쳐진다.






멋진 워터튼 국립공원 베어스 험프 트레일의 뷰. 

시작할때는 맑았지만, 올라가면서부터 갑자기 흐려지기 시작해서 상당히 아쉬웠다. 



뷰포인트에서 내려다 본 웨일즈 오브 프린스 호텔.



트레일을 마치고 나서 잠시 워터튼 마을에 들렸다. 특별히 뭘 사거나 먹을 예정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한번쯤 호수를 바로 옆에서 보고 싶기 때문이었다.




성수기에 접어들었음에도 타운은 전체적으로 조용한 느낌이었다. 사람이 아주 없지는 않지만, 썰렁한 느낌.





바람이 좀 있던 날이어서 그런지 작은 파도가 일고 있었다. 딱히 별다른 액티비티를 할 예정은 아니었기 때문에 이제는 오늘의 목적지인 밴프쪽으로 이동하기로 했다. 그래도 해가 10시나 되어야 지는 여름이라 여행하기에는 참 좋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역시 캐나다의 자연 경관은 언제나 진리인것 같습니다
    • 캐나다가 정말 풍경 하나는 멋지기 그지 없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