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의 더위를 잊기위한 베이징 맥주 시식기~ ^^

Posted by 김치군
2008.08.19 10:55 아시아/08 중국 베이징

더위. 끊임없이 흘러내리는 땀과 불쾌함을 유발하는 가장 큰 원인이지요. 특히 요즘과 같은 여름철에는 더더욱 그 강도가 높고, 올림픽 경기를 위해, 그리고 응원을 위해 베이징에 가 있는 사람들에게는 서울에 있는 것보다 더 큰 더위가 기다리고 있지요. 이까짓 더위 안타는 체질이면 얼마나 좋을까만서도, 그냥 밖에 나가서 몇걸음 걸으면 땀이 주룩주룩 흘러내려서 참 곤란합니다.

더위를 이겨내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가 바로, 샤워 후에 혹은 친구들과 함께 수다를 떨면서 시원한 맥주를 마시는 것이지요. 저녁에 마른안주, 그리고 맥주 한캔이면 더할나위 없이 행복해 집니다. 야외에서 찌는 더위가 함께 하더라도 그 기분만큼은 최고가 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외에서 이렇게 올림픽 경기를 보면서 응원을 하지요. 그럼, 베이징에서는 어떤 맥주를 가장 많이 마실까요? 정답은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만, 그래도 베이징 로컬 맥주인 옌징맥주와 청도의 칭다오 맥주가 가장 많이 소비된다고 하네요. 물론, 버드와이저나 코로나, 하이네켄 같은 외국산 맥주들의 판매량도 꾸준하기는 하지만요.

그렇게 맥주와 함께 하는 생활을 하다보니, 베이징에서 어떤 맥주가 가장 맛있나 궁금해졌습니다. 그래서, 근처 슈퍼마켓으로 달려가서 눈에 보이는 맥주 종류를 모두 구입해 보았습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중국에는 엄청나게 많은 종류의 맥주가 있는데 그 중에서 베이징과 청도에 가까운 곳에서 구할 수 있는 맥주들로 구색을 맞춰봤습니다. ^^;; 물론, 베이징이 아닌 곳에서 마신다면 이야기가 달라지겠지만요.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이번에 시식한 맥주는 총 12종입니다. 옌징맥주가 가장 그 종류가 많고, 베이징에서 생산되는 아사히맥주, 칭다오 맥주, 그 외에 라오산 맥주, 산수맥주 등 다양한 종류를 준비해 봤습니다. 이 맥주들은 3.6% ~ 4.3%정도의 알콜을 함유하고 있습니다. 사실, 이 포스팅을 쓰려고 준비한건 1주일 전인데, 이 맥주들을 종류별로 다 먹어보느라고 시간이 걸려서 이제야 포스팅을 합니다. 게으름이라기보다는, 하루에 저 많은 양의 맥주를 다 마시기가 쉽지 않아서였습니다. -_-;;;; 제가 맥주는 좋아하지만, 생각보다 주량이 약하거든요. 하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보시면 알겠지만, 칭다오 맥주와 옌징 맥주에는 모두 Beijing 2008의 공식 로고가 찍혀 있습니다. 두가지 맥주 이외에는 모두 이런 로고를 찾아볼 수 없는데, 중국에서 광고를 보고 있다보면 이 2가지 맥주가 상당히 많이 나옵니다. 물론, 무더위에 맥주소비량이 늘어날테니 광고주로써도 이만큼 좋은 기회가 없을테니까요. 거기다가 길에서 물어본 외국인들에게 물어보니, 모두 로컬비어를 선호했고.. 24캔에 만원정도밖에 안되는 저렴한 가격덕에 정말 부담없이 먹을 수 있는 맥주니까요. 한국에서의 가격을 생각하면 거저입니다.

올림픽 경기를 직접 경기장에서 보지 못한다면, TV앞에서 시원한 맥주를 한캔 꺼내놓고 땅콩과 아몬드, 그리고 해바라기씨와 함께 응원을 하는게 최고지요. 시원한 기분으로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칭다오 맥주입니다. 뭐랄까, 부드러운 목넘김이 좋은 맥주입니다. 마트에서 구입시 약 3-4위안(450~600원)에 구입이 가능합니다. 다른 맥주들에 비해서 가격이 다소 비싼 편이기는 하지만, 사실 베이징에서 먹어본 맥주들 중에서는 가장 맛있는 맥주였습니다. 4.3%이기는 하지만, 더 낮은 도수의 술보다도 훨씬 부드럽기 때문에 부담없이 마시기에 좋지요. 괜히 유명한 맥주는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이징 로컬맥주인 옌징맥주 패밀리입니다.

가장 왼쪽의 검정색 캔은 흑맥주인데, 맛은 한국의 스타우트 느낌. 그다지 맛있지는 않았습니다. 빨간색은 색깔과는 다르게 도수가 낮은데, 그냥 평범했습니다. 가운데는 레몬 맥주인데, 한국의 카스 레몬보다는 부드럽고 뒷맛이 씁쓸하지 않아서 나름 즐겨마셨습니다. 물론, 1캔으로 충분한 맛이기는 하구요. 파란색 캔은 마트에서 산건 아니고, 공항 라운지에서 가져온 것인데 그냥 옌징맥주와 맛이 똑같았습니다. 가장 오른쪽의 맥주는 일반적으로 마시는 옌징 맥주입니다. 가격대는 2.5 ~ 3위안(400~450원)정도로 훨씬 저렴합니다. 맛도 가격대비 무난해서 많이 마시게 되는 맥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이징 맥주라고 쓰여있는 이 맥주는, 아사히와 합작해서 베이징 아사히 맥주 유한회사라는 이름으로 생산되는 맥주입니다. 개인적으로 일본 아사히의 Super Dry를 좋아하기는 하는데, 이 맥주들은 그 퀄리티에는 못미치는 듯 싶습니다. 가장 왼쪽의 금색 PREMIUM DRAFT가 가장 맛있었고, 가장 오른쪽의 生이라고 쓰여진 맥주가 가장 싱겁고 밍밍했습니다. 궂이 베이징에서 이 맥주들을 골라서 먹어야 할 정도의 가치를 못느낀다고 할까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으로 정체를 잘 알 수 없는 맥주입니다. 가장 왼쪽의 맥주는 맛도 그다지 없었는데, 가격도 굉장히 싼 맥주였습니다. 뭐랄까.. 정말 싼맛이 나는 맥주였는데, 그다지 다시 먹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오른쪽의 두개는 청도쪽에서 나오는 맥주인데, 아마 LAOSHAN이 칭다오 맥주가 물을 사용하는 지역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가운데와 오른쪽의 맥주들도 맛 면에서는 그다지 좋은 점수를 주기 힘드네요. 물론, 그냥 먹기에는 별 부담이 없기는 합니다만..^^;

사실, 맥주에 순위를 매긴다는것이 조금 우습기는 합니다만, 1등 칭다오 맥주, 2등 옌징 맥주, 3등 옌징 레몬 맥주 정도로 순위를 매겨주고 싶네요 ^^. 시간이 더 많았다면 더 다양한 종류의 맥주를 시도해 보고 싶지만, 일단은 베이징과 청도의 맥주로 일단락!

이정도의 맥주만 먹어보는데도 벌써, 올림픽의 반 이상이 후다닥 지나가 버렸네요. 남은 올림픽도 시원한 맥주들과 함께 즐거운 여름 보내세요!! ^^


SKT 로밍 블로그 : http://blog.sktroaming.com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내가 죽으면 내 시신을 화장해서 맥주공장 주변에 뿌려다오' 하는 맥주주당에겐 천상의 뉴스입니다
    게 `다 `가 ` ~
    24캔에 만원.......크허 ~
    • ㅎㅎㅎㅎ

      싼맛에, 그래도 꽤 맛있는 맥주라 먹을만 하지요 ㅎㅎ..
  2. 저도 요새 외국 맥주 맛보기 놀이 하고 있어요. 저번에 보셨죠? 점차 늘어가는 병들 ㅋㅋ
    중국맥주는 역시 칭다오 맥주죠. 외국인들이 칭다오의 물맛이 맥주의 질을 향상시킨다고 할 정도라, 맥주 공장까지 세워 유명해 진 것이니 말이죠. ^^ 그래도 중국맥주는 싼 맛에 먹기 좋다는 ㅋㅋㅋ
    • ㅎㅎㅎ 네 기억하고 말고요~~ ㅋㅋ..

      저도 맥주를 즐기는 편이긴 한데, 이번에는 날 잡고 한번 찍어봤습니다. 다른 나라 가서도 맥주 스페셜 한번 해볼까요? ㅎ 미국에 있을때 안해본게 안타깝군요. (거긴 맥주도 비싸지만-_-)
  3. 이런 글을 볼 때마다 느끼는 것은..진짜 한국이 맥주가 제일 맛없는 나라인가봐요..ㅠㅠ
    • 그래요.. 요즘 몇개 즐겨먹는 한국 맥주가 있긴 합니다 ㅋ
  4. 아웅 한국보다 일딴 싸니깐 캡짱이죠
    燕京啤酒 북경표.ㅋㅋ 일반 작은가게에서도 3원이면 사는데..캬캬

    양꼬치랑 먹으면 캡짱인데..쩝쩝
    • ㅋㅋㅋ 그쵸.. 마트에서는 2원 초반이니..

      아 땡깁니다 양꼬치 ㅋ
  5. 더운 날 샤워 후에 맥주 한잔..캬~~ 생각만해도 시원해 집니다.
    • ㅎㅎㅎ 즐거운건 아직 집에 맥주가 더 남아있다는 거죠 ㅋ
  6. 삿포로 맥주그룹의 한 브랜드가 에비스이듯, 칭다오 맥주그룹의 한 브랜드가 바로 라오산.
    • 아.. 그렇군요..

      근데, 왜 라오산 비어.. 칭따오보다 맛이 훨씬 떨어질까요 ㅠㅠ...
  7. 와 맥주잔치를 벌이셨군요.^^ 부럽습니다.
    베이징 현지에 있으신 것도 그런데..ㅡㅜ"
  8. 동양의 독일맥주라는 칭다오!!! ㅋㅋㅋ
    칭다오 맥주 몇번 안 먹어봤지만 그 맛이 정말 잊을 수가 없다는 ㅠㅠ
    부러워요 ㅠㅠㅋㅋ
    하지만 전 오늘 지금 하이네캔을 마시고 있다는 ^^ㅋ
    • ㅎㅎㅎ 하이네켄 저도 좋아해요..

      사실, 하이네켄 다크를 더 좋아하지만, 파는 곳이 많지는 않아서리 ㅋ
  9. 우와~ 가격이 욜라 싸네요. 통닭은 안시키셨나요? 크~
    • 수현
    • 2008.08.28 19:27 신고
    결국은 한 개도 안 터지고 잘 갖고왔네?ㅋ
  10. 역시..칭따오맥주가 가장 맛있는 맥주군요. 아무 이유없이 중국맥주임에도 불구하고 세계적으로 이름을 떨치진 않겠죠. T군도 바에 가면 호가든을 제일 좋아하지만 가끔 주머니 사정이 약할 때는 칭따오를 먹곤 합니다..근데 마트에서 600원 가량이라..싸군요ㅠㅠ
    • ㅎㅎㅎ 네.. 칭따오 맥주 맛있쬬.^^*

      지금 환율이 많이 올랐지만.. 그래도 계산해보니 천원이 안되네요 ㅋㅋ..
  11. 하얼빈에서 대학다닐때~ 하얼빈로컬맥주인 하피~ 를 원없이 마셨습니다~
    칭다오는 유명해서 한국에서도 팔던데
    하피는 도통 본적이 없네요~

    몇해전 페놀사건으로 떠들썩한 송화강의 강물로 만든 하피가 문득 너무 그립습니다 ㅜㅜ
    • 칭다오야 전세계적으로 볼 수 있지요.

      저도 하피는 베이징에서 한번 마셨던 기억이 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