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 1일전, 베이징 올림픽은 누굴 위한 올림픽인가?

Posted by 김치군
2008.08.08 02:36 아시아/08 중국 베이징


당초 올림픽이라는 축제에 의해서 떠들석 할 것이라는 사람들의 기대와는 달리 베이징의 분위기는 다소 차분한 편이다. 개막 이틀전, 한국에서 베이징으로 향하는 아시아나 항공의 비행기는 반정도가 빈 상태로 베이징으로 들어왔다. 물론, 국적기라서 비싸다고는 하지만, 다른 항공사의 비행기들를 타고 온 친구의 말을 들어보니, 다른 항공사들도 그리 사정이 다르지 않다고 한다.

그도 그럴것이 중국 당국의 비자정책 때문에 들어올 수 있는 사람이 제한적이 되었다. 그렇다보니 많은 사람들의 예상만큼 사람들이 몰려들지 못했다. 고위급 정상들이 예약을 하는 5성급 호텔은 예약률이 높지만, 2-4성급 호텔들은 반정도밖에 채우지 못해 가격을 원래 가격대로 내리기까지 했다는 뉴스를 볼 때면, 과연 이번 올림픽이 지구촌을 위한 올림픽인지 중국 자신들만의 축제로 만들려고 하는 것인지 다소 의심이 간다.

다만, 베이징의 분위기는 놀랍도록 밝아졌다. 이번이 3번째 베이징 방문인데, 올림픽 때문에 공항에 수많은 자원봉사자들이 있고 관광객을 환영하고 있다. 베이징에 남아있는 대부분의 대학생들이 자원봉사자로 활동하고 있다는데, 이들의 환영은 아마도 선별되어 들어온 관광객에 대한 환영이리라. 첫인상을 위해서인지, 미인이 많아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처음부터 수많은 미인들이 곳곳에서 보이는 것으로 보아 어느정도는 의도적으로 이런 배치를 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든다.

이러한 자원봉사자는 공항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798이나, 후통, 산리툰과 같은 유명 관광지에는 어김없이 이런 자원봉사자들이 있다. 영어를 하지 못하는 자원봉사자들이 많지만, 영어를 할 줄 아는 자원봉사자들은 최선을 다해서 도와주려고 한다. 또한, 베이징의 일반 사람들도 열심히 도와주려고 하기 때문에 베이징에 대한 이미지는 훨씬 더 좋아졌다. 이전의 방문보다 사람들이 훨씬 친절해진 느낌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막 하루 전. 오늘의 베이징 하늘도 여전히 스모그가 가득하고 멀리 보이지 않는다. 올림픽을 알리는 다양한 문구와 플래카드가 곳곳에 보이기는 하지만, 올림픽 개막 하루전이라는 분위기는 생각보다 느끼기가 힘들다. 정부에서 올림픽을 위해 가하고 있는 제제는 상상을 초월한 수준들이 많지만, 그에 따른 불만은 생각보다 커 보이지 않는다. 어쩌면, 공산주의 국가이기 때문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차분하다.

현재 후통이나 자금성, 798과 같은 관광지에서는 어느정도 외국인이 보이기는 하지만 그 숫자가 그리 많은것은 아니다. 수많은 나라의 사람들이 모이는 올림픽이니만큼 좀 더 바글바글하고 시끌시끌해야 하는 데 그렇지가 못하다. 그리고 올림픽 전날이라면, 다양한 축제와 행사가 베이징 곳곳에서 이뤄저야 하건만 생각보다는 조용한게 과연 올림픽이라는 큰 행사를 앞두고 있는 것이 아닌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개막식이 이뤄질 주 경기장은 200여미터 밖에서 펜스가 쳐져 있어서, 경기장까지의 접근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관광객으로써 실질적으로 개막전 전에 할 수 있는 꺼리들이 생각보다 많지 않다. 그저, 베이징 관광만을 하는 수밖에. 여전히 하늘은 뿌옇지만, 이전의 베이징과 비교하면 많이 깨끗해졌다. 놀라울정도로.

아직 개막식도 하지 않은 상황에서 섣불리 말하기는 힘들지만, 과연 이 올림픽이 중국 자국만을 올림픽이 될 것인가, 세계인을 올림픽이 될 것인가가 궁금하다. 왠지 중국의 행보를 보면 전자가 맞을 것 같다는 생각이 다소 들기는 하지만, 올림픽 정신에 따른 후자이길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어렸을 땐 올림픽을 정말 좋아했는데요... 케이블도 없던 시절에 막 새벽까지 방송하고 그러지 않았나요? 그런데 요즘엔 한국의 정세도 그렇고, 티벳과 관련한 중국의 행보까지 겹쳐서 영.....즐겁지가 않네요. 가벼운 마음으로 즐길 수가 없어요....T.T 그나저나 구경 잘 하시고요! ㅎㅎ 재밌게 놀다오세요-
    • 저도 사실, 생각만큼 즐겁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왔었으니 즐기다 왔지요..;
    • peter153
    • 2008.08.08 07:20 신고
    중국은 스모그때문에 망쳤답니다. 서울 호텔 예약이 풀이랍니다. 전부 서울과 인천으로 몰린다고 합니다.
    • 지금은 시작되었으니 다 베이징에 있겠지요 ㅎ
  2. 드뎌 오늘이 개막일이네요~~ 예전만큼은 아니지만 ^__^
    베이징의 분위기를 김치군님을 통해서 느껴볼수 있겠네요~~~
    • ㅎㅎㅎ 개막식 스케치는 제대로 했지요 ㅋ
    • 2008.08.08 10:46
    비밀댓글입니다
    • 단.. 한글자도 똑같지 않네요 ^^;;

      전 정자가 鄭이고.. 남은 두글자는 기본한자에 없어서;
    • 차이나모바일부스
    • 2008.08.08 13:24 신고
    기둥에 걸려있는 고추모양의 장식품은 어떻게 된건가요? 고추를 걸어놓는건 우리나라 고유의 것이 아닙니까? 중국에도 있는건가요?
  3. "중국은 크다"라는 걸 온 세상에 알려야 되는 뻥쟁이심보가 뒤가 구려 근심거리도 많고 날씨도 안 따라주고.,..
    애로사항 많을 겁니다
    김치군님의 올림픽 소식 기대하고 있겠읍니다 ~
  4. 제주도에요. 반가워요. 18일부터는 홍상수 감독영화 "잘 알지도 못하면서"에 제주배우로 출연하게 되었어요. 고현정, 김태우 주연이레요... 개봉하면 꼭 봐주세용...ㅎ
    언제 제주도 오면 제가 모시겠습니다... 제주배우 올림.....
    • ㅎㅎㅎ 안녕하세요~~ 배우분이셨군요..

      제주도라니..저도 한번 또 가려고 생각중이에요 ㅎㅎ.. 가면 또 뵈용 ㅋ..
  5. 어쨌거나 무사히 끝났으면 합니다^^
    현지 분위기 잘보고 가요~
  6. 헉! 그럼 지금 중국에 계신거임???
    자전거 타고가는 훈남들중 자주색티? 아님 뒤에 대롱대롱 매달려가는 청색티?
    누구냐용~ ㅡ,.ㅡ^ 중국은 운제 갔대.. 췌~
      • 기쁨형
      • 2008.08.09 10:30 신고
      자전거를 타고가는 훈남들이 김치군님 아니예요..
    • 자전거 타고서 찍었을리가 없자나엿!! ㅋㅋ...

      한국 들어왔어용 ㅎ..
    • 어처구니
    • 2008.08.09 11:39 신고
    저런 나라에서 왜 올림픽을 개최하는지 몰러 ~
    환경이 저렇게 나쁜데도 참 ..
    • 신현창
    • 2010.01.16 12:58 신고
    저는 나이가 많은 상태에서 중국에 어학연수를 갔었죠...
    서울올림픽을 고1때 경험했기 때문에 올림픽의 분위기를 알죠..서울 올림픽은 정말 좋았습니다.
    올림픽 이외에도 깨끗한 서울거리 사람들도 외국인에 친절해야 한다고 늘 생각하고 혹시 실수가 없을까...조심했었죠.
    하지만 중국에서 느낀 올림픽은 그런거와는 전혀반대였습니다..
    자기들만의 올림픽 꼭 올림픽을 동네경기처럼 치르더군요... 중국 어린친구들에 그러면 안된다..
    그러면 올림픽이후에 얻는게 아무것도 없을것이다...라고 말해주었지만 중국어린친구들은 그냥 "원만성공"만
    외치는걸 보고 참~ 그랬습니다...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