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082] 노르웨이의 조각가, 구스타프 비겔란의 조각 공원 in 오슬로

Posted by 김치군
2015.01.06 22:26 유럽/12 유럽 자동차 여행



[노르웨이 #082] 노르웨이의 조각가, 구스타프 비겔란의 조각 공원 in 오슬로


미술관을 보고 나와서 시계를 보니 이제 왠만한 관광지들은 문을 닫는 늦은 오후가 되어갔다. 하지만 여름의 노르웨이는 해가 늦게 지기 때문에 조금 더 돌아다니며 구경을 하고 싶었는데, 그 때 생각난 것이 바로 이 구스타프 비겔란의 조각 공원이었다. 오슬로의 외곽에 위치한 이 조각공원은 세계 최대의 조각공원이 목표였다고 한다. 사람의 일생부터 희비를 나타낸 조각들은 괴기한 느낌도 나지만, 그게 또 이 조각공원의 매력이다.



구경하고 있는 것도 사람, 조각되어 있는 것도 사람이다. 조각들의 포즈는 참으로 다이나믹하다.






최소 2명 이상은 붙어서 조각되어 있는 동상들. 생각보다 조각도 큰데, 이런 조각들이 엄청나게 많았다. 다양한 포즈 덕분에 조각들을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했는데, 같이 간 일행은 취향이 아니라서 그다지 재미를 느끼지 못하겠다고 했다. 




그리고 정 중앙에 위치한 모놀리트. 121명의 남녀노소가 정상을 향해 기어오르는 모습을 조각한 탑이라고 하는데, 가까이서 보나 멀리서 보나 괴기하기 짝이 없다. 그 와중에 다양한 인간군상의 모습이 보이기도 하고. 




꽤 인상적이었던 철문. 엉덩이가 인상적이었다는 건 아니고..





조각공원에서 계속 이어져 있는 정원.



정원의 끝에는 이렇게 또 다른 청동 조각상들이 있었다. 사람들이 엮이고 엮여 원 모습을 만들어 내고 있었다.



반대편에서 본 비겔란 조각 공원의 모습. 이때부터 갑자기 먹구름이 몰려오기 시작했고, 빗방울도 하나 둘 떨어지기 시작했다. 그래도 어느정도 봤을 때 비가 오기 시작했으니 다행.




당연하다는 듯이 바로 우산을 꺼내 쓰는 사람들. 



비겔란 조각공원은 조각 뿐만 아니라 정원까지 구경할 꺼리가 많기 때문에 한번쯤 들려보기에 좋은 곳이었다. 입장료도 없고. 다만 주차가 좀 애매하다는게 흠이었는데, 우리가 잘못 들어온 입구 쪽의 주택가에는 주차 가능한 공간이 많았다. 이게 정말 주차해도 되는건지 확신은 잘 안서긴 했지만;;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월 1만원에!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조각작품도 그렇지만 먹구름이 몰려오는 광경도 넘 멋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