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스캐년 국립공원 - 뷰 포인트를 따라 드라이브하는 여행 - [미국 렌터카 여행 #44]

Posted by 김치군
2011.01.13 08:48 미국 캐나다/10 미국

미국을 렌터카로 여행할 때의 장점은, 바로 아무때나 원하는 포인트에서 설 수 있다는 점이 아닐까 싶다. 브라이스캐년에도 여름에는 셔틀버스를 운행하기는 하지만, 그 간격이 다소 애매한 점을 생각하면 원하는 포인트 아무곳에서나 설 수 있다는 것은 큰 장점으로 다가온다. 남들과는 다르게 꽉 짜여진 일정보다는 원하는 포인트가 있다면 그곳에서 풍경을 볼 수 있다는 것. 그것이 렌터카 여행의 가장 큰 묘미이기 때문이다.

내려오면서 들린 포인트는 폰데로사 포인트(Ponderosa Point). 해발 2672m에 있는 포인트인데, 사실 해발이 꽤 높다고는 해도 주변도 다 높은지라 아주 크게 해발이 높다는 것이 감흥이 오지는 않는다.




포인트가 있는 곳에 가니 우리를 마중해줬던 까마귀. 한국에서 보는 까마귀 덩치의 2배쯤은 되었던 것 같다. 사실, 좀 무서웠다.





폰데로사 포인트는 다른 곳들보다 서로 다른 색의 지질을 볼 수 있는 곳이었다. 붉은색과 황토색 사이의 색의 구별은 아마 후두가 있고 없고의 차이인걸로 보았을 때, 아마 후두가 만들어지면서 석회암 등이 사라지면서 색이 변한것이 아닐까 싶다.


폰데로사 포인트에서 약 1마일만 더 내려가면 아구아 캐년(Agua Canyon)이 있다. 아구아 캐년은 아구아 캐년 자체도 인상적이지만, 다른곳과는 다르게 커다란 후두들을 볼 수 있는 것으로도 유명한 포인트이다.






후두들 사이에서 볼 수 있는, 아주 큼지막한 이 후두는 아구아 캐년에서만 볼 수 있는 것으로 나무위에 꼭 바위 하나가 솟아올라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이렇게 따로 떨어져 있는 바위는 얼마 전에 갔던 캐년 드 칠리 국가 기념물의 스파이더락을 떠올리게 하기도 했다.


아구아 캐년의 주차장에서. 이렇게 캠핑카를 몰고다니면서, 근처는 자전거를 타는 사람도 많았는데, 차를 타고 정상까지 오면 끝없이 내리막길이기 때문에 자전거를 타는 재미도 쏠쏠할 것 같았다. 저 캠핑카를 운전하는 사람은 부부였는데, 아마 번갈아가면서 자전거를 타고 내려오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다음 포인트는 브라이스캐년 국립공원에서 많은 사람들이 꼭 빠지지 않고 서는 포인트인 내추럴 브릿지(Natural Bridge)이다. 내추럴 브릿지는 미국의 국립공원을 여행하면서 곳곳에서 만날 수 있기는 하지만, 이 브릿지는 규모도 다른 곳들과는 꽤 크고 그 모양도 인상적이기 때문에 한번 볼 만 하다.



꼭 사람이 뚫어놓은 것 같은 커다란 터널이 다리 밑으로 있다. 얼핏 보면 개선문 같이 높은 문이 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고, 내추럴 브릿지라는 이름 그대로 다리로 연결된 것 처럼 보이기도 한다.


한 여름의 성수기였지만, 전체적으로 브라이스캐년의 많은 포인트에는 관광버스가 있는 곳을 제외하고는 이정도의 관광객들정도만 볼 수 있었다. 평일이기도 했지만, 어쨌든 이정도면 꽤 한산한 편이라고 할 수 있다.


그 다음에 갔떤 곳은 파 뷰 포인트(Farview Point). 말 그대로 멀리까지 보이는 포인트이다.



중간중간 보이는 후두들도 그렇지만, 녹음과 계곡이 끝없이 이어져 멀리까지 보이는 것이 이 포인트의 특징인 듯 싶었다. 바쁘다면 딱히 서지 않아도 되는 포인트 인듯 싶다.


비지터센터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인스퍼레이션 포인트(Inspiration Point)는 개인적으로 브라이스 포인트(Bryce Point)와 함께 브라이스캐년에서 선호하는 포인트이기도 하다. 브라이스포인트는 지난번 미국 렌터카 여행을 할 때 다녀갔으므로, 이번에는 인스퍼레이션 포인트를 찾았다.

바로가기 - 2006 미국 렌터카 여행 - 브라이스 캐년


인스퍼레이션 포인트는 주차장에서 내려서 조금 걸어가야 한다. 사진은 노출오버가 되기는 했지만, 올라가는 길을 찍은게 이 사진밖에 없어서;; 어쨌든, 한 5분 정도만 걸어올라가면 멋진 뷰를 볼 수 있는 곳이 나온다.





그동안 위에서 봤던 풍경들은 모두 별 것 아닌 것처럼 느껴지게 만들 정도로 엄청난 숫자들의 후두가 모여있었다. 후두들이 정말 빼곡하게 들어서 있는 모습도 그렇지만, 이날 날씨도 워낙 좋아서 하늘의 구름이나, 그림자까지 정말 멋진 풍경을 보여주고 있었다. 겨울에 와서 눈 쌓인 모습을 봤을때와는 정말 다른 느낌이라고 할까?



유명한 포인트이다보니 사람들도 정말 많았다. 여기는 셔틀버스가 운행하기 때문에 좀 더 쉽게 올 수 있는 포인트여서 더 사람들이 많은것이 아닐까 싶었다. 주변 선라이즈 포인트가 있는 곳에 롯지도 있고 ^^


은근슨쩍 내 사진도 한장 투척. 이때는 그래도 꽤 괜찮게 나온 사진이 그럭저럭 있는 듯 싶다. 한 여름이라고는 하지만 해발 2500m에다가 바람도 꽤 많이 불어서 자켓을 입고 있었던 건 아니고, 그냥 팔이 타는게 싫어서 입었었는데.. 이내 벗었다.-_-;





인스퍼레이션 포인트에서 림 트레일을 따라 조금만 걸어가면 또 멋진 풍경들이 나온다. 어차피 다시 되돌아와야 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걷기에 꽤 먼 거리는 아니다. 셔틀을 타고 왔다면 인스퍼레이션 포인트에서 선셋 포인트까지 림 트레일을 따라 걷는 것도 좋을 듯 싶다. 거리는 약 0.8mi 정도이기 때문에 1시간 정도면 부담없이 이동할 수 있는 거리이다.


우리는 그렇게 잠시 롯지에 들려서 화장실을 이용하고 브라이스 캐년을 떠났다. 그러고보니 이번에도 선셋/선라이즈 포인트는 그냥 지나쳐 간 듯 싶지만. 그나저나, 이 롯지.. 무선인터넷이 공짜로 잡혔다. 국립공원 내 에서는 그런 일이 거의 없는데 ^^



그렇게 브라이스캐년을 떠나 캐피톨리프 국립공원이 있는 곳으로 차를 몰았다. 토레이(Torrey)라는 도시까지는 브라이스캐년 국립공원에서 약 2시간 반정도 걸리는 거리로, 캐피톨리프 국립공원의 바로 앞에 위치하고 있어서 다음날 오전 일찍부터 일정을 시작하기 위해서 그곳에 숙소를 잡았었다. 브라이스캐년에서 토레이까지는 꽤 포장이 잘 되어있었는데, 다니는 차량이 거의 없는 듯 2시간 반동안 본 차의 숫자가 3대를 넘지 않았다. 마을에 가까이 와서 주차되어 있는 차들이 보일 정도였으니.. 해가 져 가는 시간에는 얼마나 사람이 없는지 새삼 느끼게 만드는 곳이었다.


토레이에 도착하기 30분 전 쯤. 해가 거의 다 넘어가고, 멀리 보이는 산에는 붉은 기운만 남아있었다. 이제 국립공원을 따라 여행하는 코스도 50%정도 지나온 듯 싶다.


크게 보기



신고

'미국 캐나다 > 10 미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치스 국립공원 - 노스 윈도우를 통해 터렛아치와 석양을 담다 [미국 렌터카 여행 #49]  (26) 2011.01.24
아치스 국립공원 - 두개의 아치를 만날 수 있는 곳, 더블 오 아치(Double O Arch) [미국 렌터카 여행 #48]  (36) 2011.01.21
아치스 국립공원 - 악마의 정원으로의 트래킹, 데블스 가든(Devils Garden) [미국 렌터카 여행 #47]  (18) 2011.01.20
아치스 국립공원 - 아슬아슬하게 서있는 공룡을 닮은 바위, 밸런스드 락(Balanced Rock) [미국 렌터카 여행 #46]  (24) 2011.01.18
캐피톨리프 국립공원(Capitol Reef National Park) - 지구의 표면이 크게 뒤틀리며 생긴 곳 [미국 렌트카 여행 #45]  (20) 2011.01.16
브라이스캐년 국립공원 - 뷰 포인트를 따라 드라이브하는 여행 - [미국 렌터카 여행 #44]  (34) 2011.01.13
브라이스캐년 국립공원(Bryce Canyon National Park) - 경이로운 후두(Hoodoo)들이 모인 캐년 [미국 렌터카 여행 #43]  (18) 2011.01.11
자이언 국립공원 - 사암으로 만들어진 협곡 속의 트래킹 [미국 렌터카 여행 #42]  (12) 2011.01.06
자이언 국립공원 - 협곡 속으로 들어가는 국립공원 [미국 렌터카 여행 #41]  (12) 2011.01.05
앤틸로프 캐년(Antelope Canyon), 빛과 협곡이 만들어 낸 포토그래퍼의 천국 [미국 렌터카 여행 #40]  (31) 2011.01.03
호스슈밴드(Horseshoe Bend), 굽이치는 콜로라도 강이 만드는 장관. [미국 렌터카 여행 #39]  (14) 2011.01.01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월 1만원에!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기암들이 정말 장관을 연출하네요..
    사람의 힘으로는 상상도 못할 그런 예술을 자연이 만들어낸 걸 보면...정말 사람이라는 존재감이 적어지는것도 같습니다...
    • 네.. 이런 풍경을 보고 있다보면..

      정말 한없이 작아지는 내 모습을 발견하게 되죠;;
  2. 포인트로 잡아놓은 이유가 다 있네요....경치가..캬~~~
    까마귀..정말 무서워 보이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3. 정말 장엄한 저연광경이네요...//
    우리나라의 아자가기하면서 웅장한 느낌이랑은 다르게 말 그대로 장.엄.한 느낌...^^
    저도 이런 곳에 한번 관광을 가고싶은데 참 여유가 안나서 말예요^^
    여름이라고 하셨는데 왠지 추워보입니다 ㅋㅋ 여기가 추워서 그런걸까요?ㅋ
    • 브라이스캐년이..

      트레일이 별로 없이 바로바로..

      멋진 풍경을 볼 수 있는게 장점인 거 같아요.
  4. 광활한 계곡사진보다가
    여성 분 뒷모습에 움찔!
    다시 형님 사진에 움찔!
  5. 미국 사는 친구 녀석이 차로 횡단 한 번 하자는데 그날이 언제 올지....꼭 한 번 도잔해 보고 싶습니다^^
    • ㅎㅎㅎㅎ 기회가 되신다면..

      꼭 잡아서 여행하시길 바라요!
  6. 미국국립공원 자동차 여행은 언제가 또 갈 수 있을까 하는 루트네요.
    아직도 그 길이 선한데 말이죠. 덕분에 최근 모습 잘 봤습니다.
    제 여행기도 걸고 갑니다..^^
    • 네... 한번 다녀오셨군요..

      정말 꿈에도 잊히지 않을 멋진 코스지요~ ^^
  7. 그랜드캐년..... 언젠가는 가서 자연의 웅장함을 직접 경험해볼 날이 오겠죠??
    멋진 여행기 잘보고갑니다.
  8. 햐~ 정말 웅장합니다 ㅎㅎ 후두 모여있는 사진보고 저도 모르게 탄식을 ^ ^
    • 풍경 자체는 정말 다른곳에 비할 바 없을만큼 멋지죠? ^^
  9. 정말 장관이로군요. 덕분에 멋진 풍경 잘 보고 갑니다.
    • 장관이라는 것이 무엇인지..

      정말 새삼스럽게 생각할 수 있었습니다. ^^
  10. 대자연의 신비를 느낄 수 있는 곳 같아요..^^
    기회가 되면 꼭 가보고 싶습니다..ㅋㅋ
    • 네.. 기회가 된다면..

      정말 꼭 가보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11. 광대한 곳이겠지만 오히려 아기자기해보이는 곳이네요.

    오밀조밀 모여잇는 모습이 사찰의 천개의 불상과도 같습니다. ㅎㅎ
    • 네... 저게 불상이라면..

      또 다른 멋진 여행지가 되었겠지요? ㅎㅎ
  12. 장관이라는 말 이런데다 갔다 붙이라고 있나봅니다!
    키야~ 진짜 멋져요 *.*
    • 브라이스캐년은..

      첫눈에 아 멋지다..

      라는 말을 만들어낼만한 매력이 있는 거 같아요.
    • 보토리
    • 2011.01.14 20:42 신고
    정말 멋져요 사진으로봐도 멋진데 눈으로 보면 더 멋지겠쬬?!
  13. 오렌지 카운테에서 몇년 살때 브라이스 캐년을 가봤었는데 정말로 지연풍화작용으로 저렇게 많은 전봇대 같은 돌기둥을 만들 수 있을까하는 생각에 잡겼던 일이 있습니다.
    • 그쵸... 자연 풍화작용이라고는 하지만..

      추위가 반복되는 지역적 특성과 산성비..그리고 샌드스톤이 만들어낸 작품이라고 보는게 더 맞지요 ^^
  14. 멋지네요.
  15. 재작년 겨울에 다녀온 곳인데,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덕분에 멋진 풍경 즐감했습니다.
    • 겨울에 눈내린 풍경을 보셨었군요? ^^

      그 풍경도 정말 멋지기 그지 없지요 ㅎㅎ
    • 2011.02.28 11:48
    비밀댓글입니다
    • 영님 링크는 언제든지 환영입니다.^^

      조만간 캘리/네바다 여행을 하시는군요.. ㅎㅎ 미국 여행중에서 가장 매력적인 지역이기도 하지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