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여행 #06 - 특이한 모양의 아파트 해비탇 67(Habitat 67)

Posted by 김치군
2009.06.01 15:14 미국 캐나다/09 캐나다 겨울여행

해비탇67로 가기 위해서는 빅토리아 스퀘어에서 버스를 타야 한다. 해비탇67 근처로 가는 버스는 168번이라고 알려줬기 때문에, 빅토리아 스퀘어 근처로 가서 버스 정류장을 찾아봤다.


누가 캐나다의 프랑스 아니라고 할까봐 프랑스 파리에서 봤던 모습 그대로의 지하철 정류장 입구도 있었다.


처음에는 버스 정류장을 찾지 못해서 이리저리 헤메다가 결국 버스 정류장을 발견했다. 빅토리아 스퀘어 주변에 버스 정류장이 여럿 있었기 때문. 여기서 168번을 기다리다가 타면 된다. 오후 3시쯤이라 그렇게 추울때도 아닌데, 계속해서 불어오는 바람에 가만히 서있으려니 몸이 시리다. 타임테이블을 보니 30분은 더 기다려야 할 것 같고 해서, 유리막으로 되어있는 버스정류장으로 들어가서 앉아있었다.


바로 스퀘어 빅토리아 역 입구 앞에 버스정류장이 있었다.


168번 버스를 타고, 버스기사에서 해비탇67(Habitat 67)로 간다고 하니, 열심히 달리다가 다리를 건너고는 여기서 10분만 걸어가면 된다며 날 내려줬다. 이 버스티켓은 90분동안 환승이 가능하기 때문에, 지나가면서 해비탇67을 보고 반대편의 Jean Drapeau역에서 타고 시내로 나오는 것이 계획이었다. 물론, 내린곳이 인터섹션이어서 쌩쌩 달리는 차를 피해서 길을 건너는 것이 고역이었지만. 거기다가, 이리저리 생성되어있는 물웅덩이란 ㅠㅠ...

habitat 67 montreal canada

해비탇67(Habitat 67)까지 가는 길은 제대로 정비되어 있지 않았다. 딱히 인도랄 것이 없어서 길이 끊기기 일쑤여서 도로로 걸어가야만 한 적이 한두번이 아니었다. 여기 살고 싶으면 차 없이는 절대 못다닐거란 생각이 문득 들었다. 하긴, 이곳에 집이 있을정도면 당연히 차도 있겠지만.

Habitat67은 1967년에 몬트리올 엑스포의 일부로 만들어진 건물로, 사람과 세상(Man and his world)를 모티브로 설계된 아파트이다. 158세대밖에 살고있지 않은 아파트이긴 한데, 그 구조를 보면 정말 자기집을 찾아가기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곳이기도 하다.

habitat 67 montreal canada

이렇게 얼핏 보기에는 딱히 규칙을 알 수 없는 형태로 구성이 되어 있다. 하긴, 이 건물이 벌써 40년이 넘은 건물인데도, 이렇게 신기하게 보일 정도면, 꽤 잘만들어진것이라고 해야 되려나.

habitat 67 montreal canada

해비탇67의 전체 풍경. 흐렸던 날이라 하늘이 그저 하얗기는 하지만, 덕분에 해비탇 67의 모습이 더 잘 보인다. 이곳을 보다 보면 저 꼭대기층에는 어떻게 올라가고 살까..라는 생각이 들긴 하는데, 나중에 안에 들어가서 보니 중앙을 지지하는 기둥처럼 생긴곳에 계단이 달려있었다.

habitat 67 montreal canada

habitat 67 montreal canada

다양한 각도에서 본 해비탇67의 모습들. 적어도 내 눈에는 별다른 일관성이 보이지 않는다.

habitat 67 montreal canada

그래서 과연 안쪽은 어떻게 되어 있을까 궁금해서 아파트 안으로 들어가봤다. 별다르게 관리인이 있는 곳은 아닌 것 같았다. 안쪽에서도 밖에서 보는 것과 마찬가지로 복잡하게 계단이 연결되어 있었다. 처음 이 아파트에 이사오면 자기 집을 찾아가는 것이 큰 일일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habitat 67 montreal canada

그렇게 안을 조금 더 구경해 봤다. 그렇게 돌아다니다가 넘어졌었는데, 울컥했다. 내가 무슨 영화를 누리겠다고 이 추운데와서 넘어져..ㅠㅠ.. 이러면서.. 하지만, 다시 급 기분이 좋아져서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단순한 김치군.

habitat 67 montreal canada

다행히도 이 신기한 건물을 구경하러 온 것은 나 뿐만은 아니었다. 다른 사람들도 와서 건물을 배경으로 열심히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사실 이곳에서 본 관광객은 이들이 마지막이었다.


멀리서 본 해비탇67의 모습.


해비탇67을 지나 Jean-Drapeau역으로 가기 위해서는 그 역이 있는 Parc Jean-Drapeau로 가야 한다. 이런 다리를 건너서 가야 하는데, 실제 책자에는 굉장히 활발하고 유쾌한 공원으로 묘사가 되어있다. 물론, 지금 같은 시기에는 눈이나 가득 안쌓여있으면 다행이겠지..


다리위에서.. 세인트로렌스 강에는 여전히 많은 얼음 조각들이 흘러가고 있다..


그렇게 걷고 걸어서 Parc Jean-Drapeau에 도착을 했다. 예상대로 반쯤 녹은 눈들이 가득해서 걸을때마다 발이 푹푹 빠졌다. 덕분에 신발의 바깥부분이 젖고, 허옇게 물이 들어버렸다. 첫날부터 신발이 이리 될 줄이야 ㅠㅠ... 빨리 숙소에서 말려야 겠다는 생각만 들었다.


공원은 겨울이 아닐 때에는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있을 것 같았지만, 이 시기에는 그렇지 않았다. 공원 내에서 돌아다니면서 본 사람들의 숫자는 손에 꼽을 정도. 오늘은 이정도로 돌아다니기로 하고, 장텔모 마켓으로 가서 과일들과 간단한 먹거리를 사고 숙소로 돌아가기 위해서 지하철 역으로 향했다.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월 1만원에!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Sun'A
    • 2009.06.01 15:45 신고
    독특하고 아름다운 곳이네요!!*^^*
    정말~집찿기 힘들수도 있겠군요~ㅋㅋ

    잘봤습니다..
    행복한 한주 보내세요^^
    • 네.. 그래도 한번 가보면..

      그뒤로는 쉽게 찾겠죠?^^
    • 2009.06.01 16:38
    비밀댓글입니다
    • 아..정말 오랜만에 뵙네요 ^^

      잘 지내시죠? ^^
  1. 예전에 사진으로 봤던 아파트군요..
    이렇게 관광객들이 보러오는 아파트에 사는 기분은 어떨까요?
    • 음... 그렇게 많이 오지는 않는거 같던데요 =3=3 ㅋ
  2. 저 아파트 특이하네요. 진짜 저런 곳에 사는 기분은 어떨까요?
    • 음... 안살아봐서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ㅋ
  3. 정말 독특한 아파트네요~ 맘에 쏙들어요~ 한구석탱이에서 살고 싶어지는 디쟈인~~
    • ㅎㅎㅎ.. 어느 구석탱이가 가장 맘에 드셨나요? ^^
  4. 우아 40년이 넘은 건축물이... 지금 막 지었다고 해도 손색이 없을것 같습니다. 대단히 신기한 건축물~
  5. 독특한 건물이여서 신축인줄 알았는데
    많은 세월이 있는 아파트네요.
    날씨가 많이 추워 보입니다.^^
    • 네.. 겨울에 온 곳에서 한기가 들어올텐데..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ㅋ
  6. 몇번 사진으로는 봤는데...신기한 구조네요.
    • 네.. 그래도 익숙해지면 별반 차이 없을듯 싶기도 해요.
  7. 40년이라면 한국에선 재계발 들어가자고 조합 설립..... 틀리네요
    • 그쵸.. 보존하느냐, 재개발이냐..의 차이..
  8. 파리지하철사진을 잘못올리신줄 알았더니..-_-ㅋ
    근데 사진밑 설명이 좀 이상한듯한데요^^?
    • 수정했습니다.

      ㅎㅎ 제가 가끔 저런 실수를 해요;;
  9. 무슨 레고 조립한것처럼 독특한 모양이네요..
    • 네... 보통 상식으로는 쉽게 짓기 힘든 곳이죠 ㅋ
  10. 오호~ 예전에 미니홈피 했을때 봤던사진같은데
    직접 보고오셨군요...저도 캐나다 한번 가봐야 할터인데 -_-
    가까이 있지만 아직 근처도 못가봤군요 ^^
    • 네.. 한때 유명했던 아파트이기도 하지요 ^^*
  11. 헉 ! ㅋㅋ 신기하다 캐나다만 하면 항상 그게 생각나네요 양은냄비 탁탁 두드리면서 경찰모자 ? 같은 쓴분이
    불우이웃돕기 돈 모으는것 ㅎㅎㅎㅎㅎ 근데 지금 한국이 여름인데 캐나다는 지금도 겨울인건가요 ''?
    외국에 대해선 아는정보가 없어서 ;;
    • 양은냄비요? ^^*

      전...뭔지 잘;;;
    • 아아 이거 머라구 설명해야지하지 ㅋㅋㅋ...
      양은 냄비라고 하긴 뭐하구 무튼 무슨 철통에다가
      성금 모아서 못사는 아이들에게 주는건데 훔 ..
      우리 나라도 하지싶은데 .. 겨울에만 웨 이렇게 철통 에다가
      딸그랑 딸그랑 하는거 종소리인가 .. 무튼 그런거 울리면서 돈 모으는거 눈 내릴때 꼭 생각나는건데 ㅠ_ㅠ ..
      이거 이름 몰르니 설명으룬 힘드네요 ㅋㅋㅋ...
    • 구세군 말씀하시는건가요? ^^
    • 아아 검색해보니 맞네요 ㅎㅎㅎㅎㅎㅎㅎ
      구세군이에요 ! ㅋㅋㅋ
      근데 이렇게 길게 답글이 늘어져도 되는건지 몰르겟네요 ;;
  12. 저 메트로 입구 사진보고 깜짝 놀랐어요..!!!ㅋㅋ
    분명히 캐나다 여행기라고 보고 클릭한거 같은데? 하고 다시 올려서 봤다는..ㅋㅋ

    정말 파리 지하철이랑 똑같네요..ㅋㅋㅋ
    • ㅎㅎㅎ

      저도 몬트리올에 저런게 있을줄은;;
    • 키라
    • 2009.08.03 00:48 신고
    와웅,,예전에 몬트리올 여행 갔었을때 저 아파트 지나갔었는데,,,차를 타고 이동하며 그냥 쓰윽 보기만 했었는데 감회가 새롭네요,,
    저도 이번에 기회가 된다면 꼭 들리고 싶은,,,,ㅎ
    근데 꼭대기층 사는 사람도 계단으로 올라가면 숨이 꼴까닥 꼴까닥 넘어가겠는데요? 젊은 사람만 살아야 겠다는,,ㅋ
    • 아..동부 처음 가시는게 아니군요 ^^*

      사실 저 아파트 특히 볼건 없답니다 ^^
    • 저기아파트앞관광객중 한명이에요!
    • 2009.09.30 09:04 신고
    안녕하세요^^저기서까만옷에 갈색어그부츠 신고있는사람이저에요^^제왼쪽엔멕시칸동생,앞에사진찍히고계신분은 일본인언니,그때 저희말고아무도못봣었던거같은데ㅋㅋㅋ이렇게 뒷모습찍힌사진이 있다니!몬트리올에서 만난친구가 저같다며한번보라해서 와봤는데 정말이네요 흐흐 더군다가 한국분!! 너무신기하네용!!
    • 흐흐흐..

      이거 정말 대단한 우연인데요. 그 분은 어찌 제 블로그를 보셨는지 ㅋㅋ..^^*

      예전에 제주도 여행할때도 이런일이 있었는데, 이번엔 몬트리얼...;; ^^
    • 박창현
    • 2011.04.04 19:53 신고
    vj퍼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