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피톨리프 국립공원(Capitol Reef National Park) - 지구의 표면이 크게 뒤틀리며 생긴 곳 [미국 렌트카 여행 #45]

Posted by 김치군
2011.01.16 09:26 미국 캐나다/10 미국

숙소였던 베스트웨스턴 토레이(Best Western Torrey)에서 본 캐피톨리프 쪽의 전경. 여태까지 봐 온 많은 서부의 국립공원들처럼 붉은 바위들로 가득찬 산맥이 있는 곳이다. 숙소의 베란다 천장에 붙어있던 부엉이 인형이 인상적이었는데, 이 베란다 밖으로느 그냥 허허벌판이어서 밤에는 야생동물들이 돌아다니는 것도 쉽게 볼 수 있었다.


그냥, 아침에 일어나서 창 밖으로 보는 풍경이 이런 풍경이니, 대충 이 지역에서의 풍경이 어떤 느낌일지 쉽게 감이 오지 않을까 싶다. 아침 일찍 일어나서 창 밖으로 해가 뜨는 모습을 보는 것 만으로도 충분히 이 곳에서 아침을 맞을 만 한 가치가 있었다.


캐피톨리프 국립공원의 비지터 센터는 서쪽의 입구에서 조금 더 들어온 곳에 위치하고 있다. 하지만, 캐피톨리프 국립공원의 가장 큰 볼거리이자 국립공원의 설립 이유인 지구의 표면이 뒤틀리며 생긴 워터포켓 폴드(Waterpocket Fold)를 제대로 보려면 12번 도로를 타고 끝까지 가야 스트라이크 밸리(Strike Valley)에서 볼 수 있는데 왕복 3시간 가까이 걸리는 거리에 위치하고 있기 떄문에 왠만하면 가기가 힘들다. 하지만, 그 곳이 아니더라도 24번 도로가 지나가는 캐피톨리프의 국립공원 지역도 동일한 워터포켓 폴드이므로 이곳에서 보는 것 만으로도 어느정도 충분하다.





우리는 비지터센터에서 정보를 얻고, 바로 첫번쨰 볼 거리인 구스넥 오버룩(Goosenecks Overlook)으로 향했다. 가는길의 오른편에는 더 캐슬(The Castle)이라는 바위가 있는데, 아마도 바로 위 사진의 바위가 그 캐슬이 아닌가 짐작된다. 뭐랄까 성을 쌓아놓은 것 같은 모습이니 아마 맞지 않을까 싶다.


구스넥 오버룩은 비지터센터에서 왔던 길을 2km정도 조금 되돌아가면 갈 수 있는데, 입구에서부터는 비포장 도로이지만 잘 정비되어 있어서 흙먼지가 날리는 것을 빼면 끝까지 가는데에는 큰 어려움이 없다. 비포장 도로라고 해서 모뉴먼트밸리의 그것을 떠올렸는데, 그에비하면 캐피톨리프의 비포장도로는 양반이라고 할 수 있었다.



구스넥 포인트는 주차장에서 걸어서 약 600피트(약 180미터)거리에 있다. 200미터면 정말 부담없이 걸어서 다녀올 수 있는 거리인데, 구스넥 포인트는 생각보다 볼만한 곳이므로 캐피톨리프 국립공원을 그냥 거쳐서 지나간다고 하더라도 구스넥포인트 정도는 한번 보고 지나가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싶다.


짧은 거리기는 하지만 이렇게 살짝 경사진 곳을 올라가야 한다. 멀지 않은 거리이기 때문에 지치기 전에 이미 가장 높은곳에 올라가게 된다.


올라오기 시작했던 구스넥포인트의 주차장. 비포장 도로를 따라오긴 했지만 주차장도 꽤 정비가 잘 되어 있다. 걸어서 올라온 높이가 딱 요정도쯤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사진이랄까. 하하.



구스넥 포인트에 가면 이렇게 설퍼 크릭(Sulphur Creek)가 만들어놓은 곡선을 볼 수 있는데, 저렇게 양쪽에 전망대가 있어서 구스넥을 내려다 볼 수 있게 되어있다. 트레일을 걸어갈 때는 잘 못 느끼지만, 생각외로 멋진 풍경을 가지고 있는 곳이 이 구스넥이다.


포인트의 한켠에는 이렇게 구스넥의 생성과정을 설명하는 표지판도 나와 있다. 설퍼 크릭이 오랜 시간에 걸쳐 만들어낸 이 굽이치는 냇가는 약 250미터 아래에 위치하고 있다. 꽤 깊기 때문에 전망대에서 내려다보면 꽤 아찔한 풍경을 보여준다.





전망대에서 내려다보는 느낌은 이렇다. 눈으로는 완벽한 S자 곡선이 보이지만, 아무래도 카메라는 화각의 한계 때문에 그 멋진 굽이침을 한 화면에 제대로 담기 힘든 것이 아쉬울 따름이다.


구스넥 포인트 근처에는 선셋 포인트도 있었다. 아침 일찍이었던지라 별로 땡기지 않는 포인트이긴 했지만. 거리는 1/3마일이니, 약 500m정도.




캐피톨리프 국립공원은 서부의 다른 곳들과 비슷하게 붉은색의 풍경이 계속된다. 구스넥포인트의 입구에서부터 비포장이다보니, 트레일도 당연히 비포장. 생각해보니 포장인게 이상하긴 하지만. 어쨌든, 강렬한 파란 하늘 덕분에 그 붉은색이 더 진하게 느껴졌지만.


이 바위는 아마 누군가가 임의적으로 이렇게 만든것이 아닐까 싶었다.


걸어서 돌아가야 할 길. 멀리 캠핑카 한 대가 서있는 것이 보인다. 아, 사진을 보니 서있는게 아니라 우리가 있는 이쪽으로 진입해 들어오는 듯. ^^


이곳은 바위에 글자를 쓰는 것을 금지하고 있었다. 벌금은 무려 $250. 하긴 옜날에 나도 캐년랜드 국립공원에서 바위에 글을 썼다가 슥슥 다 지우고 나온적이 있는데(거기서는 잘 지워졌었음), 여기는 아마 흔적이 오래 남는걸까. 아니면, 펜으로 쓰는걸 말하는걸까.



우리가 구스넥 포인트를 보고 돌아갈 때 쯤 주차장에는 두어팀 정도가 더 들어왔다. 한쪽은 가족이었는데, 아이들과 함께 온 모습이 얼마나 좋아보이던지 ^^ 나도 나중에는 아이들과 함께 여행을 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그때가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캐피톨리프 국립공원에는 말라 비틀어진 나무가 있는 반면, 그 와중에서도 생명을 지키며 살아가는 식물이 있는 것이 참 대조적이었다. 비도 거의 안오고 참 척박한 땅일텐데..





이곳의 비포장길은 그냥 비포장 길이라기보다는 꽤 잘 정비되어 있어서 은근히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었다.


미국에서 가장 깨끗한 공기를 가졌다고 하는데, 정말 멀리까지 보이긴 했다. 저 분도 사진을 찍는 중. 그렇지만, 공기 오염으로 인해서 그 시야거리가 점점 좁아지는 중이라고 한다. 오염은 어디서나 문제인듯.


가는길에 들렸던 힉맨 내추럴 브릿지. 근데 사진이 없다;;


차를 달려가면서 본 캐피털 돔.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저 캐피털 돔이 이 캐피털리프 국립공원에서는 꽤 유명한 볼거리에 속한다. 사실, 그냥 바위산이라는 생각이 들 뿐이었지만, 한번 그와 관련된 자료를 찾아봐야 겠다는 생각도 든다.



그렇게 캐피톨리프 국립공원은 잠시 들려가는 공원의 느낌이었다. 이제 다시 예전에 기대하고 기대했던 아치스 국립공원으로 향할 차례이다. 미국의 국립공원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곳 중 하나인 그곳으로.


크게 보기



신고

'미국 캐나다 > 10 미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캐년랜즈 국립공원(Canyonlands National Park) - 웅장한 캐년들이 모여 있는 곳 [미국 렌터카 여행 #50]  (19) 2011.01.28
아치스 국립공원 - 노스 윈도우를 통해 터렛아치와 석양을 담다 [미국 렌터카 여행 #49]  (26) 2011.01.24
아치스 국립공원 - 두개의 아치를 만날 수 있는 곳, 더블 오 아치(Double O Arch) [미국 렌터카 여행 #48]  (36) 2011.01.21
아치스 국립공원 - 악마의 정원으로의 트래킹, 데블스 가든(Devils Garden) [미국 렌터카 여행 #47]  (18) 2011.01.20
아치스 국립공원 - 아슬아슬하게 서있는 공룡을 닮은 바위, 밸런스드 락(Balanced Rock) [미국 렌터카 여행 #46]  (24) 2011.01.18
캐피톨리프 국립공원(Capitol Reef National Park) - 지구의 표면이 크게 뒤틀리며 생긴 곳 [미국 렌트카 여행 #45]  (20) 2011.01.16
브라이스캐년 국립공원 - 뷰 포인트를 따라 드라이브하는 여행 - [미국 렌터카 여행 #44]  (34) 2011.01.13
브라이스캐년 국립공원(Bryce Canyon National Park) - 경이로운 후두(Hoodoo)들이 모인 캐년 [미국 렌터카 여행 #43]  (18) 2011.01.11
자이언 국립공원 - 사암으로 만들어진 협곡 속의 트래킹 [미국 렌터카 여행 #42]  (12) 2011.01.06
자이언 국립공원 - 협곡 속으로 들어가는 국립공원 [미국 렌터카 여행 #41]  (12) 2011.01.05
앤틸로프 캐년(Antelope Canyon), 빛과 협곡이 만들어 낸 포토그래퍼의 천국 [미국 렌터카 여행 #40]  (31) 2011.01.03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월 1만원에!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와 저런 메마른땅에도 꽃이 피어 있군요..신기하네요.
    • 저런 곳에서 사는 식물은..

      정말 대단한 생명력은 가진 거 같아요.
  2. 붉은색 바위들이 정말 멋지네요..^^
    웅장한 느낌도 들구요..^^
  3. 재앙이 인간에게 이런 아름다운 선물을 하기도 하네요!!
    • ㅎㅎㅎ..

      아마 인간이 살기 전...부터 생겨난 지형변화가 아니었을까 추측해 봅니다. ^^
  4. 저런 땅에서 묵묵히 생명지키며 살아가는 식물이 인상적이네요 끈질긴 생명력 ㅎㅎ
    배워갑니다 ㅎㅎ
    • ㅎㅎㅎㅎ

      저런 식물들이 있어야..그래도..

      황량한 모습이 조금 덜어지지 않을까 싶어요^^
    • 2011.01.16 15:51
    비밀댓글입니다
    • 미국이 의외로 매력이 있는 곳인거 같아요..

      뭐랄까.. 정말 자연 자체가 태동하는 것 같은..
  5. 정말 어마어마하네요~ :P
    제가 고등학교때 배운 지리가 생각나요^^ 무슨무슨 작용으로 무슨 현상이 일어나고~ㅎㅎ 그런데 다 잊어버린것 같아요ㅠ
    우리나라의 지질구조에서는 찾기 힘든 대규모의 자연관경이라 꼭 보고싶어집니다^^
    그리고 왠지 따듯해 보여요ㅋㅋ 여긴 너무 춥거든요@_@
    • ㅎㅎㅎㅎ

      저도 저 설명들 보면서..

      이런거 다 배운거 같은데... 라는 생각만 했었어요~
  6. 히유~ 붉은 바위들과 땅들이라.. 멋집니다.
    • ㅎㅎㅎ 정말 멋지기 그지 없는 풍경이었죠
  7. 정말 아름다운 자연의 풍경입니다.
    이런 곳을 직접 여행하셔서 행복하셨겠습니다.

    즐거운 한 주 되세요 ^^
    • 미국을 여행하던 그 시간은..

      정말 행복한 시간 그 자체였습니다. ^^
  8. 여기도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맞습니다. 저는 자연의 웅장함이 좋아효 ㅎ
    • ㅎㅎㅎ 닉쑤님..

      가고 싶으신 곳이 점점 늘어나면 어떻게 하죠;;
  9. 라스베가스 인근의 red rock canyon과도 흡사한 풍경입니다. 꼭 화성에 와있는 것 같다는 생각을 했지요. 멋진 풍경 나누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레드락과 비교하면..사실 조금 차이가 있긴한데 ^^

      비슷하다고 할만한 것 같기는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