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 콜롬비아의 길거리 음식, 디저트, 근교마을 나들이

Posted by 김치군
2009.04.13 11:00 그외 지역들/06 행복한 남미여행



뚜뚜깐을 나와서 간단하게 요기를 하고 메데진으로 돌아가기 위해서 오는 길에 있는 마을에 들렸습니다. 친구가 이곳에는 꼭 먹어봐야 하는 디저트가 있다고 강조에 강조를 한 관계로 더더욱 안 들릴수가 없었던 곳이기도 하구요.


들렸던 마을의 광장에는 자그마한 장이 서 있었습니다. 사람들이 메데진에서 많이 놀러나온 듯 꽤 많은 사람들이 장 구경을 하고, 곳곳에 서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네요. 어쩌면 우리처럼 낮에 뚜뚜깐에 들렸다가 온 사람들인지도 모르겠습니다.


한 편에서는 그림도 팔고 있습니다. 아쉽게도 딱히 땡기는 그림은 없었지만, 만약에 있었다고 하더라도 과연 샀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이 이후에도 여행해야 할 여정이 너무나도 많이 남아있었기 때문이죠.


소위 말하는 찍어나오는 기성품들도 많았지만, 손으로 만든 아기자기한 물건들도 참 많았습니다. 특히 안띠오끼아 식의 건물을 작은 인형들과 함께 구성해놓은 세트는 정말 갖고 싶었습니다. 부피가 워낙 커서 가져가기가 쉽지 않아서 포기하고, 직접 손으로 그려서 만든 마그넷만 두어개 구입했습니다.


정말 컬러풀한 목도리와 장갑들.. 저런거는 평소에는 잘 못 쓸거 같지만, 여행하면서는 아무리 유치해도 잘 입고 잘 쓰는거 보면… 여행하면서는 남의 눈을 잘 신경 안쓰나 봅니다. 가끔 몰골이라고 해도 될 정도의 복장을 하고 다니기도 하거든요 하하;


신기한 물건들을 좀 구경하다가 마을로 나왔습니다. 광장을 둘러싸고 있는 건물들에는 가게가 많았는데, 이 마을 역시 오래된 마을이다보니 현대식 건물들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그리고, 저 건물들 가운데 오늘 기다리고 기다리던 디저트를 파는 그 곳이 있기도 하구요.


디저트를 파는 곳에는 사람들이 바글바글 합니다. 딱 3종류의 디저트만을 파는 곳이라고 하는데, 벌써 1개는 매진된 상태고, 2개만 남아서 종류별로 하나씩 구입했습니다. 친구들은 자주 먹으러 오기 때문에 궂이 많이 안먹어도 된다고 하네요.


이녀석이었습니다. 뭐랄까 녹인 카스테라에 입에서 녹는 케잌이 있는 기분? 보기에는 참 엉성해보이지만, 정말 입에서 살살 녹더라구요. 너무 달지도 않구요.


그리고 이건 또다른 디저트입니다. 아까와 비슷한 케이크에 요거트 같은 것을 뿌린 거였는데, 역시 굉장히 맛있었습니다. 달면서도 과하게 달지 않은것.. 이것이 디저트의 미학 아닐까요 ^^;


요즘 제 사진 공개가 부쩍 잦아졌습니다. 아 저 안경, 여행하다가 잃어버려서 아쉽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굉장히 좋아하던 안경이었는데, 사진에서나마 다시 보니까 다음에 안경 바꿀때 다시 저런 스타일로 가볼까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마을의 한켠에도 사람들이 바글바글 합니다. 왜 이렇게 사람들이 모여있을까요?



네~ 맛있는 길거리 음식 때문이지요. 초리소부터 시작해서, 팬케이크도 있고, 쁠라따노, 엠빠나다 등 맛있는 것 투성입니다. 아하하.. 물론, 고양이가 생선가게 그냥 못 지나간다고, 몇개 사먹고 말았습니다. 원래는 돌아가서 저녁을 먹을 생각이었는데, 일단은 이걸로 요기를 마친 거지요.

정말, 콜롬비아의 길거리 음식은 제 입맛에 딱 맞는 것 같습니다. 물론, 이런 길거리 음식 때문에 한번 크게 탈이 난 적도 있긴 하지만요.


자 이제 떠날 시간입니다. 하늘이 조금씩 어두워지기 시작하니 벌써 헤드라이트를 켜고 다니는 차들이 눈에 띄네요. 오늘 하루도 정말 길었던 하루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월 1만원에!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길거리음식이라.....맛있어 보입니다
  2. 훤칠한 키에 멋진 미소를^^ㅎㅎ
    안경은 정말 세련미가 돋보입니다.

    저많은 사람들중에 함께 하고 싶네요..ㅋㅋ
  3. 마치 제가 여행지에 와 있는 기분이네요
    즐감하고 갑니다
  4. 각국을 돌아다니시면서 드시는 디저트만 모아놔도 엄청나겠는데요 ^^;
  5. 김치군님의 포스팅을 보고 있으면
    나도 모르게 콜롬비아로 달려가고 있어요...ㅠㅠ
    아..꿈에 나타날 것 같아요~
  6. 콜롬비아를 여행 중이신가 봅니다... ^&^
    저는 요즘 안보이시길래, 궁금해하던 참이었더네, 반갑습니다.
    안경도 몸도, 먹성(?아마도) 매우 건장하신 분이었군요...
    건강을 기원합니다!
    • 매니악
    • 2009.04.13 23:44 신고
    훤칠한 키에 혹시 190?
    서양애들(아무리 남미지만) 앞에서도 한덩치 하시는군요.
  7. 지금 캐나다를 여행중이신가요? 콜롬비아인가요?ㅋ
    • 김치군 동생
    • 2009.04.14 21:44 신고
    저희 오빠는 현재 캐나다에서 쿠바를 거쳐 멕시코에 있구요. ^^

    오빠는 183cm의 건장한 청년이랍니다..ㅋㅋ
  8. 김치군님의 여동생이시군요. 반가워요. 덥썩~ (마치 아는 사람인양... ㅎㅎ)

    먹음직스러운 음식도 음식이지만 콜롬비아의 미녀란... 같은 여자인데도 눈을 떼기가 힘들군요.
    • 서철효
    • 2009.08.17 19:02 신고
    저기 성당앞에서 야외연주했습니다 오케스트라연주요 지난 2월에 23일정으로 콜롬비아 순회연주갔었습니다..다음 블로그 cherryoboe 검색하시면 콜롬비아에서 찍은 사진 많이 있어요 아님싸이 서철효검색하셔도 되구요,,고생스럽고 살인적인 일정이었지만 지나고 나니 추억이 되는 군요...대구오페라페스티발 오케스트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