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 사회주의 국가, 쿠바의 다양한 길거리 음식들..

Posted by 김치군
2010.03.10 10:48 여행 관련/In Latin America





산 루이스 오비스뽀 거리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튀김. 보면 감자튀김처럼도 생겼지만, 이녀석은 그냥 밀가루 튀김입니다. 아무것도 들지 않은 밀가루 튀김. 소금간만 되어있어서 튀김옷안에 아무것도 안들어있는 튀김을 먹는 기분이지요. 하지만, 쿠바에서는 그래도 먹을만한 녀석중에 속합니다.

쿠바는 사회주의 국가인데다가, 바로 옆 나라 미국에 의해서 무역제제를 받고 있어서 수입과 수출이 자유로운 나라는 아닙니다. 또한, 대부분의 음식을 자급자족하는 것으로 유명한데, 자급자족을 하다보니 대부분의 음식관련 재료가 부족합니다. 지금부터 쿠바의 길거리 음식들을 소개해 드릴텐데, 다른 나라의 길거리음식만큼 화려함은 없다는 것을 감안하셔야 합니다. ^^;

쿠바의 길거리 음식들은 대부분 24CUP(=1CUC)를 넘지 않는데, 현재 환율로 하면 약 1,300원을 넘지 않습니다. 일반적인 식당의 음식들은 외국인 전용 화폐인 CUC를 이용해야 사먹을 수 있지만, 대부분의 길거리 음식들은 현지인들이 사용하는 화폐인 CUP로 구입이 가능합니다. 그럼, 쿠바 현지인들이 먹는 길거리 음식들을 보시죠. ^^;



샌드위치는 그래도 쉽게 볼 수 있는 녀석입니다. 물론, 그나마도 하바나에 한정적이고, 하바나를 벗어나면 샌드위치나 볶음밥과 같은 음식을 찾아보기가 힘듭니다. 그만큼 대부분의 먹거리도 하바나에 몰려있다고 봐야겠지요. 외곽 도시에 가면 저녁만 되도 길에서 먹을거리를 찾는 것 자체가 힘들어지기도 합니다. 언제나 먹을것이 널려있는 현실과는 많이 다르죠.




치킨밥세트. 커다란 치킨 한덩이와 한웅큼정도의 밥. 약간의 양배추와 감자 한덩어리가 들어있습니다. 길거리 음식중에서는 유일하게 24CUP를 넘었던 녀석으로 가격은, 30 CUP였습니다.






볶음밥은 가장 무난하게 먹을 수 있는 길거리 음식입니다. 바로 볶아주는 것이 아니라 산더미처럼 볶아놓은 것을 일부 덜어주는 형태이기 때문에 그냥 온기정도가 남아있는 것으로 만족해야 합니다. 맛은.. 음.. 볶음밥 자체가 쿠바의 음식도 아니고, 산더미처럼 한꺼번에 볶아놓는 볶음밥이 얼마나 맛있겠습니까. 그나마 먹을만하니 먹는거죠.




피자 하면 도우위에 피자소스와 치즈가 가득 올라가있고, 다양한 토핑이 올라가 있는것을 예상합니다. 하지만 쿠바의 피자는 다릅니다. 정체를 알 수 없는 도우에, 바른듯 안바른 듯 한 피자소스, 그리고 아주 약간 올라가 있는 치즈...ㅡ.ㅡ; 이런것을 피자라고 부르죠. 대부분의 길거리 피자는 이 형태와 다를 것이 없습니다. 그러나 가격은 2조각에 4CUP(300원 정도로 저렴합니다.)




산 루이스 오비스뽀 거리의 가장 유명한 음료수 가게. 가루를 탄 음료수 한잔에 1CUP. 가져갈수는 없고 여기서 마시고 가야 하는데, 워낙 쿠바의 날씨가 더운지라 설탕물에 가까워도 시원한 맛 에 자꾸자꾸 사먹게 됩니다. 한잔에 100원도 안하는 것도 자주 사먹게 되는 이유.





쿠바를 통틀어 가장 훌륭했던 샌드위치들. 사진으로 보기엔 허접하기 그지 없지만 이정도면 훌륭한 수준입니다.




길거리에서 팔고 있는 빵들. 자주 열리는게 아니라서 그런지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습니다. 왼쪽에 FBI 티셔츠를 입은 분이 있지만, 쿠바에 미국의 FBI가 저렇게 대놓고 들어와 있을리는 당연히 없지요.-_-'



그리고 길에서 파는 아이스크림은 언제나 더위를 삭혀주는 좋은 친구가 됩니다. 역시 100원이 되지 않는 1CUP인데, 그건 바닐라맛이고 딸기맛과 초코맛은 2CUP. 그래도 200원이 되지 않이요~.




쿠바의 수도이 하바나를 벗어나면 길거리 음식의 퀄리티는 확 떨어집니다. 하바나에서는 그래도 먹을만한 길거리 음식이 많았다는 느낌이라면 여기는 그냥 빵(그것도 엄청 퍼석한 빵)에 익히지도 않은 햄 한조각을 끼워넣고 샌드위치라고 파는 것들이 전부입니다. 그나마도 오후 4-5시만 되면 문을 닫아버리고, 이것도 사람들은 없어서 못사먹을 정도로 잘 팔립니다. ㅡ.ㅡ; 가격은 비싸지 않지만, 한입 베어물면 또 베어물기 싫은 그런 정도의 맛이랄까.


이것의 정체는 핫도그. 소스도 엄청 조금 뿌려줬는데, 그것보다도 정체를 알 수 없는 소세지의 맛에 다 먹을수가 없었습니다 .ㅠㅠ...


그나마 가격이 조금 비싼 빵과 음료수(라고 해도 20CUP정도). 적어도 햄은 데워줬습니다. -_-;





이건 길거리 음식이라고 하기 애매하지만, 노천처럼 해놓은 현지인 전용의 레스토랑. 스파게티는 1접시에 20CUP(약 1000원). 아무리 가격이 저렴하다지만 제대로 비벼지지도 않을 정도로 주는 소스와 약간 얹어진 치즈가 전부입니다. 물론, 먹을만은 했는데 양이 적어서 최소 2접시는 시켜 먹어야 했지요.

지금까지 보여준 것들은 쿠바의 현지인들이 먹는 길거리 음식입니다. 번듯한 식당을 찾아가서 CUC(외국인화폐)를 이용하면, 그래도 좀 더 괜찮은 음식들을 먹을 수 있지만 가격은 거의 미국의 음식 가격에 육박합니다. 일반 서민과 여행하는 외국인들의 차이가 엄청 크다고 할 수 있지요. 저야 입맛이 워낙 후진터라 이런 것들도 잘 먹고 다녔지만, 쿠바는 확실히 이런 재료를 구하는 것이 어렵다보니 미식가들에게는 여행하기 힘든 국가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그래도, 쿠바.. 음식만 제외한다면 참 매력있는 나라이지요^^;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위에서 6번째 사진속에서 장사하시는 분은 왠지 무서워 보이네요 ㅎㅎ
    살면서 쿠바에 갈일이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고 갑니다. ㅎ
    • ㅎㅎㅎ 그러게요..

      근데 실제로는 친절하신 분이었어요 ㅋ
  3. 쿠바의 먹거리 사정이 않좋다고 소문이 자자 하던데, 괜춘한 게 많네요
    세계 어딜 가더라도 샌드위치가 가장 만만해 보이는군요
    • 이게.. 제가 그나마 괜춘한것들을 모아놓은거에요.

      실제로 가보시면 좀더 좌절;
  4. 입맛이 후지다는 말씀에서..ㅋㅋㅋ 저도...ㅋㅋㅋ
    것보다, 음식도 이국적이네요....
    그래도 얼마전에 보시니님의 블로그에 있던...동남아나 이집트 음식보다는 훌륭한데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 ㅎㅎㅎ 입맛이 후지지 않으면..

      여행 다니기 힘든 나라들이 좀 있어서요 ㅋㅋ
    • 불량mini
    • 2010.03.10 16:12 신고
    항상 좋은기사와 사진 감사하구요....
    다만..아쉬운것은....'공산주의 국가'라는 표현보다는 '사회주의 국가'가 맞는 표현이라고 생각됩니다.

    항상 건강하시구욤.....ㅋㅋㅋ..
    • 불량mini님.. 의견 감사드립니다.

      저도 그 표현이 맞는 것 같아.. 사회주의로 변경하였습니다.
  5. 어디서나 사는 모습은 비슷한가 봅니다.ㅎㅎ
    • 그쵸..^^;;

      조금씩 다른 부분이 있을 뿐인거지요.
  6. 제목보고 상당히 기대(?)했었는데..
    김치군님이 표현한대로 다소 실망(?)스럽네요..
    아마 서구화된 영향이 쿠바에도 어쩔 수 없이 있나봅니다.
    우리처럼 고유의 떡뽁이 같이 것이 있었으면 좋았을텐데요~~~
    • 기대가 실망으로 바뀌어서 죄송합니다 ㅠㅠ

      그만큼, 쿠바가 정말 멋지고 좋은 나라지만, 먹거리면에서는 부족한 점이 많아요.
  7. 미얀마도 참 먹거리가 없었습니다 ㅠ_ㅠ
    진짜 가격은 태국보다 비싼데 맛은....
    오죽했으면 저랑 같이 여행했던 독일인들이 태국 가고 싶다고 할 정도였다니까요 ㅋㅋㅋㅋ
    • 폐쇄적인 국가가 좀 먹을것이 부족한거 같아요..

      ^^;;;; 그것도 그렇고, 쿠바스러운 음식이 없달까..
    • 장도리
    • 2010.03.11 02:19 신고
    호호 바라데로에서 5일정도 있다가 하바나로 갔눈데... 사람 북적이는게 좋아보였어요..
    제가 먹어본건 아이스크림밖에없군요..ㅎㅎㅎ
    • ㅎㅎㅎ 하바나 정말 좋죠.. 여러가지가 믹스된^^;;
  8. 이것저것 어디서 많이 본 음식들이 많이 있네요 ^^
    정말... 쿠바라고 해도 특이한 음식만 있는건 아닌가 봐요

    그나저나... 밀가루 튀김... 왠지 궁금한데요 ^^
    • 그냥.. 밀가루 튀김입니다^^;;

      사실 특이한 음식은.. 아시아권에 더 많은거 같아요.
  9. 치킨밥세트가 제일 괜찮아보이는데 제일 비싸군요 ㅎㅎㅎ
    위생적으로 배탈날 위험이 없다면 길거리 음식도 한 두 종류는 먹어보는 게 외국 여행의 추억인 듯 합니다.
    아직 사회주의 국가라 현지인과 외국인의 형편이 차이가 나는 현실이 안타깝네요..
    • 네. 제일 괜찮아 보이는 만큼 비싼거죠 ㅎㅎ..

      근데 전 길거리음식으로 배탈나는 적은 별로 없더라구요 ㅋ
  10. 예전에 이태리에 첨 갔을때 10년도 훨씬 전에 피자라고 주는데 토마토 소스와 치즈만 뿌려진 피자 한판을 통째로 접어서 먹는걸 보고 이거 피자 맞냐고 했던 기억이...ㅎㅎ
    길거리 음식이 여행을 즐겁게 해주는 즐거움중에 하난데 맛은 보장을 못하니 살짜기 아쉽네요
    • ㅎㅎㅎ 근데..

      의외로 그런 피자가 맛있기도 해요 ㅎ..^^;
  11. 아 사진들 보니 새록새록 기억이 솟아오르네요.
    길거리 먹거리의 하일라이트(?)인 1CUP짜리 에스프레소 커피를 빼놓으셨군요. ^^;;
    쿠바 길거리 음식은 맛은 둘째고 역시 가격때문에 찾게 된다는...
    • ㅎㅎㅎ 저도 한잔 먹었는데..

      사진을 정리하다보니 없더라구요..ㅠㅠ..
  12. 쿠바의 길거리 음식이 참 다양하군요^^
    직접 방문해서 저렇게 먹으면 얼마나 좋을까 상상하게 됩니다^^
    • 사실.. 맛을 기대하면 안되긴 하지만..

      쿠바에 갔다는 것 만으로도 좋을 수 있지요~
  13. 넘 좋은정보 옮겨갑니다.
    담달에 드뎌 쿠바에 갈 수 있을듯해요.
    • 쿠바에 잘 다녀오셨는지 모르겠네요 ^^
    • 박혜연
    • 2010.04.01 18:34 신고
    같은 공산국가인 북한의 고급음식들과 비교하면 쿠바음식들은 맛은 둘째치고 전부 촌스럽고 어설프게 보이네요? 진짜 니끼하고 짤것같고요!
    • 박혜연
    • 2010.04.01 18:41 신고
    뭐 수도인 아바나야 대도시니까 음식점들은 많을듯한데 전부 외국인전용식당들이고 값이 무진장 비싸겠네요?
    • 아무래도 외국인 전용식당들은 비싼 감이 있기는 하지만, 무진장까지는 아니고..그냥 미국에서 식사하는 정도의 느낌입니다.

      그리고, 위 사진들은 길거리 음식이니 고급음식과 비교할수는 없겠죠 ^^;
    • 찌글이ㅠㅠ
    • 2010.09.15 09:56 신고
    내가 먹을 수 있을것같은 음식은
    아이스크림이랑 음료수밖에 없네....ㅠㅠ
    • 음식 비위가 좀 강하셔야 먹을게 많은 현실이지요

      ㅠㅠ...
    • 박혜연
    • 2011.11.25 09:54 신고
    그리고 우리나라에 있는 중급이상의 음식점들의 음식들과 쿠바에 있는 중급이상의 음식점들의 음식들을 사진으로 비교해보면 진짜 쿠바는 먹거리가 부족한걸 인정합니다! 아니 쿠바처럼 국민소득이 비슷한 동남아시아권 국가들도 길거리음식들이 질이 좋고 매우 다양한데 쿠바사람들은 먹거리에 대해 관심도 안가지는것같네요?
    • 관심을 안가진다기보다는 사회주의 국가다보니..

      수급자체가 거의 안되기 때문에, 한정된 재료로 만들어야 해서 그렇습니다. ^^
    • 박혜연
    • 2015.01.17 12:33 신고
    요새 쿠바도 미국과 53년만에 수교하여 미국인들도 이제는 자유롭게 쿠바여행을 제집드나들듯이 할수있대요! 물론 우리나라 특히 대한민국적의 사람들도 북한여행을 완전 자유롭게 갈수있게 했으면 좋겠어요! 문제는 쿠바야 공산국가지만 관광수입이 막대한탓에 호텔숫자도 많고 까사라는 쿠바국영 숙박시설도 있어서 외국인들도 자유롭게 잘수있는데 북한은 전세계적으로 제일 폐쇄된나라답게 호텔수도 적고 서양인관광객들이 먹을만한 음식점숫자들도 한정되어 있어서 많은 서양인들이 고생을 많이한다고 들었더군요?
    • 대글벅
    • 2017.01.07 14:14 신고
    다녀 온 친구들은 (영어권입니다) 여행 동안 간단하게 요기 정도만 하며 지내다가 미국으로 나와서 포식을 했다고 하던데 이걸 보고 나니 이해가 되는군요.
    • 그래도 요새는 좀 더 나아졌다고 합니다. 개방하고 나서요. ^^ 지역마다 다르겠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