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항공 마일리지 사용 - 일본, 중국, 동남아 요구마일리지 등 변경사항(11.02.17)

Posted by 김치군
2011.02.17 15:09 여행 관련/Traveler News

델타항공 마일리지 사용을 위한 요구 마일리지가 어제자(2월 16일)로 변경되었습니다. 사전공지도 없이 기습적으로 변경해서 여러곳에서 당황하고 있고, 델타항공 한국 사무소도 어제 일방적으로 통보받았다고 하니 델타항공 본사의 직접적인 결정인 것 같습니다. 이번 변경으로 인해서 예전에 대한항공의 최고 장점이라고 여겨졌던 2만마일로 동남아를 갈 수 있는 장점이 사라졌다고 보시면 됩니다. 변경 내역은 한국에서 일본, 중국, 동남아로 가는 항공권에 대해서입니다.


위 표에서 볼 수 있듯이, 일본은 요구 마일리지가 기존 2만에서 1.5만으로 변경되어 오히려 좋아졌습니다. 반면에 중국/홍콩/마카오는 2만에서 2.5만으로 변경되었고, 동남아(방콕, 싱가폴, 쿠알라룸푸르, 발리 등)는 2만에서 4.5만으로 변경되었습니다. 그리고 미국행은 6만에서 7만으로 변경되었습니다.

제 생각으로는 한국, 일본(Zone 1), 중국, 홍콩(Zone 2), 동남아(Zone 3)로 변경되어 이렇게 요구마일리지가 변경되지 않았나 생각을 해 봅니다. 이번 변경에 영향을 받지 않은 하와이가 그대로 요구마일이 4만마일인 것을 봤을 때 이 변화의 가능성은 더 크다고 할 수 있겠네요. 이래저래 아쉬운 점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 외에 변경사항을 보자면, 마일리지 유효기간 폐지, 골드메달리온 회원의 스카이팀 엘리트 플러스 자격, 보너스 사용 수수료 폐지(전화 예약 수수료 및 TAX는 그대로입니다.) 정도가 눈에 띄는 변화입니다. 마일리지 유효기간이야 사실상 거의 없는 것이나 다름 없었고, 기타 사항들은 해당되는 분들이 거의 없는것이나 다름 없으므로 이번 개정은 적어도 한국을 베이스로 하는 분들에게는 개악이라고 밖에 할 수 없네요. 일본 사용을 목표로 모으시던 분들에게는 좋은 소식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

델타항공 마일리지에 대한 좀 더 자세한 사항은 아래 포스팅을 참고해 주세요.

항공사 마일리지 분석 #05 - 델타항공(DL) 마일리지 프로그램 "스카이마일스(skymiles)" - 스카이팀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한 때 외국 출장을 자주 다니면서 모르고 있었는데
    어느날 마일리지가?...
    잘만 활용하면 이보다 더 유용한 제도가 있을까 싶네요
    • 델타가 좀 아쉬워진게 사실이죠..쩝..;;

      마일리지는 모이면 좋긴 하지만 ㅠㅠ
  2. 안타깝네요. -_ㅠ
    그 때 좀더 사뒀어야 했나. 사지 말았어야 했나. 흑흑흑흑.
    안그래도 어제 왠지 델타항공 사이트에서 항공권을 알아보고 싶더라니.. -_-
    (어제 발리 알아보다가 포기했는데.. 사이트 왜 이렇게 느림!!)
    • 3만을 모아서..

      일본왕복을!! ㅋㅋ

      아니면 혼자서 일본을?
    • 아가타
    • 2011.02.17 15:57 신고
    으악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너무 슬픈소식이네요.........
    먼가요 예고도없이 ㅠㅠ
    나파요 나파요 ㅠㅠㅠ
    • ㅇㅇ

      아시아 말고 22일까지..

      계속 다른 지역도 바뀐다고 하네~
  3. ㅠ.ㅠ아쉬운 델타 마일리리
    • 델타가미워
    • 2011.02.24 13:17 신고
    원래 델타 자주 이용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예: airliners.net과 flyertalk.com) 정보가 돌았습니다. 인트라아시아 어워드 차트 곧 업뎃한다고...(델타 직원이 글을 올렸다던가 뭔가...)
    그런데, 그 시한이 3월 1일 일거라 다들 예상하고 있었던 터였죠 (그 날 뭔가 다른 업뎃이 있을 예정이라서)
    그래서 저도 2월 중에 올 한해 싱가폴<->한국 어워드 티켓을 전부 미리 구매해 두려고 마음 먹었었죠. 다만, 가족 여행 날짜가 안 나와서 한국에서 가족회의를 한 후 구매하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제가 미국에서 한국으로 오는 델타 비행기안에 있을때, 전격적으로 업뎃 해버렸네요. 한국 도착하자 마자 남편과 전화 통화하며 둘 다 분통터져 했습니다. 싱가폴에 사는 사람으로써 이것 때문에 늘 델타를 이용해서 미국을 다녀 왔었는데...ㅠㅠ(원래 2만(이코노미)-4만(비지니스)가 정말 굿 딜 중에 굿 딜이어서 오래 못 갈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았어요. 전 한 50% 인상 정도를 기대하고 있었는데, 4만 5천-7만(비지니스)이라니...ㅠㅠ)
    제가 미국 다니면서 모으는 마일로 싱가폴<->한국은 대한항공 비지니스를 타고 다녔었는데...ㅜㅜ
    홈페이지에 단 한줄의 공지도 없는 기습 인상에...frequent flyer들 사이에서 난리가 났다고 합니다. 쓰레드가 수백개 올라오고...
    저와 제 남편은 델타 플래티넘과 다이아몬드 멤버인데, 이 일로 인해 유나이티드/컨티넨탈로 옮길 생각도 하고 있습니다. ( 컨티넨탈 인트라아시아가 2만-3만(유나이티드는 4만-6만)이라고 하네요)
    가끔 델타에서 flyertalk.com에 올라오는 글에 답변을 달아 주기도 하고, 항의에 반응을 보인 적도 있는데,가능성이 거의 없긴 하지만, 업뎃의 인상폭을 좀 줄이는 반응을 보여주길 절실히 희망합니다.
    (flyertalk.com에 의하면 지금 일본에서도 화가 난 사람들이 많다고 하네요. 남편(미국인)이 한국 반응을 알려달라고 해서 검색하다가 들어왔습니다.)
      • football
      • 2011.02.23 18:33 신고
      맞습니다. 저도 너무 속상합니다. 이번 기회에 아메리칸으로 옮겨애될 것 같습니다. 50,000마일 왕복도 곧 수정될 것입니다.
    • 아직 AA나 UA의 변화는 감지되고 있지 않지만, 델타도 저도 설마설마 하던걸 좀 뒤통수를 맞은 상황이었습니다. 저도 플톡은 항상 보거든요 ㅠㅠ..

      뭐, 델타항공 마일리지가 저도 6만정도 있는데 그냥 예비와이프와 일본 2번정도 왕복하는데 사용하고 털어버릴까 생각하고 있땁니다.

      플톡에서도 뭐, 역시 델타... 라는 반응이더라고요 ㅎ
    • 나쁜DL
    • 2011.02.25 05:32 신고
    삼성카드까지 가입해서 열심히 모으던 사람들은 완전 뒷통수 맞게 됐네요. 45000이면 대한항공보다 공제율이 더 높은데... 좀 심한것같아요. 어짜피 국내에서 블랙아웃데이가 반이면서...-_- 윗님 말씀대로 공제율을 좀 낮추던지, 유예기간을 주던지 둘 중 하나라도 해야했다고 봐요. 3만정도면 충분할꺼같은데...
    • 그쵸.. 동남아가 참 장점이었는데..

      정말 아쉽게 되어버렸습니다. 그래서 이번 제 여행계획도 전면 수정이 가해졌다지요;;
    • Echo619
    • 2011.03.01 10:13 신고
    저도 2만 2천 마일 있어서 싱가포르 갈까, 발리 갈까 고민하던 차에 날벼락 같은 소리를 들었네요.
    내년 삿포로 눈축제 때 대한항공 이용해서 부산->인천->삿포로 이런 식으로 쓰려고 합니다.

    다른 곳에서 보니까, 델타 마일리지 이용해서 대한항공 항공편 예약하는 것은 올해 6월 이후 항공편은 묶어 놓았다는 이야기가 있던데, 혹시 아시는 분 있으면 답변 부탁드립니다.
      • 델타가미워
      • 2011.03.16 17:32 신고
      6월 이후로 묶어 놓았다가 무슨 의미인지는 모르겠지만, 델타가 대한항공의 하이 시즌(high mile 요구되는 날들)을 정의할 때, 대한항공의 각 노선에 대한 하이 시즌의 합집합(union)으로 정의합니다. 예를 들면, 대한항공 동남아행 하이시즌이 3~5월, 미국행 하이시즌이 5~8월 이라면, 델타는 대한항공의 하이시즌을 3~8월로 정의해버리는 겁니다.
      그래서 4월에 어워드 티켓으로 대한항공 타고 미국에 가려고 델타에 전화하면, 하이시즌에 해당하는 마일을 요구하지요.
      제가 기억하기로는 6,7월의 대부분의 날이 하이시즌인 걸로 압니다. (중간에 며칠 빠질지도...) 대한항공 홈페이지에 하이시즌 날짜 참조하세요~
    • 델타초보
    • 2012.01.27 03:41 신고
    델타..가입만해둔상황인데요, 제가 에어프랑스로 인천-파리 로마-인천 일케 다녀왔거든요, 대한항공에는 오는비행일정만50% 적립이된다고 하고 델타 마일리지는 100% 다 된다고 해서 델타로 적립할까 고민중인데 쓰임새가 있을까요,,? 유럽 왕복하면 몇마일정도가 싸이는건가요..?글고 어딜 갈 수 있을까욤,,너무 원초적인 질문 죄송합니다^^
    • 그정도면 만마일 정도 쌓였을텐데, 국내선 왕복이 가능하구요. 15,000마일이면 일본 왕복도 가능할겁니다. ^^
    • 2012.01.29 23:46
    비밀댓글입니다
    • 영미해외파
    • 2014.03.08 23:55 신고
    마일이지 유효 기간 존재 했었나. 오히려 한국항공사가 유효기간을 짜게 하던데... 가족 합산이니 하는 것은 서양 정서 맞지 않고 사칭이나 가족 사칭과 입증에 개인 정보가 필요해 서양에서는 하지 않지. 원칙은 본인 이외에는 불가. 서류를 위임하던 위조를 하든 , 하긴 대리인에게 통장 만즐어 주는 나라 아닌가? northwest 인수 합병 이후 그대로 delta 로 변환 적립되는데..... 마일리지 아주 자주 여향하거나 출장하는 자에게 그만한 효과가 있지. 그냥 영화표 1개정도 그만큼 시간 투자가 노력하고 부지런해야 그 보상 받는다. 자본주의 노력과 시간 소모전도 돈으로 보상 받는 길이 있다. 그 부지런함을 누구에게 시키면 아마 임금비 달려고 하지. 마일리지가 마일리지 액면 그대로 적립되지 않는다. 미국 왕복 하면 대략 15000 마일? 그 중 20%인 대략3000 마일 적립. 미국 꽁자표 하나 나올려면 적어도 미국을 왕복 6번이상 갔다와야 비성수기에 표 하나.... 개인마다 가치의 기준 다르지. 밑도 끝도 옶이 꽁자 좋아하는 한국 소비자. 가치 개념과 소모전, 시간도 돈으로 전환되다는 것이다. 번거러움에 대해 돈을 누군가 지불 한다는 것이다.
    • 영미해외파
    • 2014.03.09 00:04 신고
    댈타는 한국 직항의 수요가 없어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 일본과 한국 텔타 노선 패지. 한국-일본 노선은 유나이티드도 곧 페지 될 것이다.한국-미국 직항이래봐야 delta base 인 달라스, 디트로이트 공항만 직항. 그것도 일본 나리타 환승해서 일본 직항이 많다. 한국 직항은 사실상 수요 부족과 대한 항공과 아시아나로 code share 로 거의 없다. 아주 간혹.......신경 써서 찾아야... 아니면 시간대가 안 좋지. 세싱이 간단한 것은 없다. 그리고 한국 시장은 큰 시장도 아니고 좁고 독점 체제라 한국 소비자만 선택의 폭이 별로 없지. 일본과 유럽, 미국, 중국. 과는 전혀 다르지 U WILL SEE THAT.
    • 영미해외파
    • 2014.03.09 00:17 신고
    미국인들은 독점 자본 체계인 한국과 자존심이나 체면으로 버티는 한국인과 달리 실익이 없으면 사업 접는다. 미국인들은 그것 것으로 화 내고 분통 터지고 않는다. 본인만 괴로울 분... 세계 미국으로 가는 항공사들이 많으니 아예 마일리지 탈회를 하거나 신경 끄거나 다른 항공사 마일리지로 갈아 타지. 한국인들 처럼 물고 늘어 지고.... 그런 식이면 마치 마일리지 문제로 오바마에게 항의 문자 보내 수도 있는 자들이 한국인들인가? 아마 한국 기업도 그 보다 더 했으면 했지 그렇게 홍고하고 알리고 홍보하고 하지 않는다. 아마 각 고객 이메일로 보냈을 것이다. 아님 스팸으로 못 볼 수도.... 미국인도 별 반응 없는데 한국인들이 왜 그리 난리인지. 그냥 이천공항 베이스 고항인 대한 항공 타면 된다. 요즘 미국인들도 한국 올 때 미국내에서 텔타로 표 구입해도 비행기는 대한 항공 타고 와도 아무 소리 안 한다,... 물론 일부이지만 왜 한국 무리만 문제이지? 대한 항공 별로이지 그러나 어쩌겠나? 댈타도 저런 일로 별로??? 싱카롤이나, 일본 항공으로 나리타에서 거의 모든 항공사 시대대도 다양하게 항공사 직항이 있다. (인천항공은 거의 없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