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에서 악어를 만나다! [미국 자동차여행 #87]

Posted by 김치군
2013.02.15 16:00 미국 캐나다/10 미국


보통 미국 자동차 여행을 하다보면 이런 모텔(한국의 모텔과는 다르다. 말 그대로 모터&호텔) 스타일의 숙소에서 많이 묵게 된다. 이유는 저렴하고, 자동차로 이용하기에 좋은 형태 때문이랄까? 일단 기본이 되는 체인만 가면 시설도 썩 나쁘지 않다. 이름없는 아무 숙소나 싸다고 들어가면, 다 무너져가는 침대에서 허리가 부러지는 고통을 겪을수도 있지만. 일단 1박에 $50~70 정도면 되니 가격적으로도 좋다.



가장 큰 장점은 보통 객실 바로 앞에 차를 세울 수 있다는 것. 그래서 1층에 있는 객실을 더 선호한다. 사진에서는 전진주차를 했지만, 후진주차를 하면 바로 문 앞에서 트렁크를 열 수 있는 엄청난 편리함이 있으니까. 그런데 이런 호텔들은 2층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가 없는 것이 대부분이므로, 2층 객실을 받으면 짐을 들고 올라가야 해서 좀 귀찮다. 그럴 때는 계단에서 가장 가까운 곳으로 주차!


근데, 숙소의 급이 올라가면 이렇게 바로 앞에서 주차할 수 있는 곳은 거의 없고, 대부분 로비를 거쳐 내부로 연결되는 형태가 된다. 이런 곳은 별1개의 잠만 자는 숙소 정도라 생각하면 될 듯. 깔끔함이 우선이 되는 여성분들은 그리 좋아하지 않을 수도.



에버글레이즈로 가는 길. 기름값이 갤런당 $2.64... 저 때만 해도 그래도 싼 편이었다. 아, 지금 플로릳다의 가격과 비교하면 $1정도 더 싼 편. ^^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에서 가장 먼저 들린 곳은 Ernest F. Coe 방문자 센터였다. Ernest F. Coe는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의 보존과 설립에 큰 기여를 한 인물로, 에버글레이즈의 아버지라고 불리기도 한다. 그런 이유로 방문자 센터를 그의 이름을 따서 지었는데, 단순히 레인저들에게 국립공원의 안내만 받는 곳이 아니라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에 대한 개념을 잡기에 충분한 장소이다.



방문자 센터에 들어가니 이렇게 모형을 통해 에버글레이즈에서 만날 수 있는 동식물들에 대한 정보를 알 수 있었다.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은 악어의 종류인 크로코다일과 엘리게이터가 모두 사는 것으로 유명한데, 세계적으로도 굉장히 희귀한 곳이라고 할 수 있다. 그 외에도 수많은 새들의 서식지이기도 하기 때문에 동물 관찰에 관심이 있는 사람에게는 최적의 여행지이다.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이 특별한 것은 습지의 다양한 형태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도심에서부터 점점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의 안으로 들어갈수록 달라지는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그 중에는 다양한 동물을 만날 수 있는 곳에서부터, 새들의 서식지, 맹그로브가 자라는 바닷물까지 종류가 다양하다.



비지터 센터 앞의 호수.



비지터센터에서 받은 국립공원 안내서.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에 대한 대략적인 감을 잡기에 충분할 정도로 잘 구성되어 있다. 공원의 기본 정보에서부터 지도, 그리고 트레일에 대한 내용들이 모두 담겨있다. 미국의 국립공원이 좋은 점이 이런 지도들이 잘 되어 있다는 것. 물론 입장료가 있지만, 이정도로 훌륭한 지도들을 제공하는 것 만으로도 충분히 만족스럽다.



먼저 국립공원의 레인저에게 간단한 국립공원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국립공원에는 3개의 출입구가 있는데 우리는 그 중 동쪽 입구로 들어왔다. 동쪽의 경우 최소 하루를 다 투자해야 둘러볼 수 있는데, 우리는 로얄 팜에서 시작해서 끝까지 다녀오는 것으로 일정을 잡았다. 하지만, 중간에 폭우가 쏟아지는 바람에 로얄팜에서 조금 더 둘러보는 정도로 만족할 수밖에 없었다.



건물 바로 앞에서 만난 도마뱀. 사람을 그리 무서워하지 않는 듯 싶었다. 오히려 사진을 찍으니 모델이라도 된 듯 이리저리 포즈를 바꾸며 사진의 모델이 되어주는 수준.



로얄 팜으로 가는 길. 로얄팜은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 내에서도 다양한 동식물을 관찰하기에 가장 좋은 곳이다보니,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필수적으로 방문하는 곳이기도 하다. 우리는 특히 이 곳에서 다양한 악어들을 만날 수 있다고해서 그 부분이 가장 기대되었지만, 실제로는 그보다 볼 꺼리들이 더 많았다.




로얄팜 트래킹 코스로 가는 길. 뭉게뭉게 구름이 작은 호수에 비춰 멋진 풍경을 만들어 내고 있었다. 사진으로는 그 환상적인 모습을 반도 못 담아낸 듯 했는데, 아마도 부족한 사진실력 때문이 아닐까 자책해 본다. 



호수에 살고 있는 작은 물고기들. 



이곳에서는 다른 곳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커다란 카메라를 든 관광객들도 쉽게 볼 수 있었다. 이 습지대에는 악어 뿐만 아니라, 다양한 조류가 살고 있는데.. 이런 망원렌즈가 아니면 사진을 찍기 힘든 거리에 있는 경우도 많기 때문인 듯 했다. 어쨌든, 이 곳에서면 이런 카메라를 가진 사람을 10명 이상 만난 듯 했다. 사람도 그리 많지 않았었음을 생각하면 엄청난 숫자.



망원렌즈가 아니더라도 쉽게 찍을 수 있었던 새 한마리. 에버글레이즈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새 중 하나로, Anhinga이다. 한국어로는 뱀가마우지라고 하는 듯 싶다.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은 그 크기만큼이나 곤충들의 크기도 어마어마했다. 사진으로는 그 크기가 잘 짐작이 안될지 모르겠지만, 저 메뚜기 같이 생긴 녀석은 왠만한 여자의 주먹만 했다. 여자들이라면 기겁을 할 만한 모습이기도 했지만, 그냥 그대로 가만히 있어서 딱히 위협스럽지는 않았다.





흐르는 물살에 모여있는 새끼 악어들. 그렇게 무서워보이는 악어도 새끼 악어는 너무 귀여워 보였다. 흐르는 물살에 떠내려가지 않으려고 이리저리 헤엄치며 자리를 잡는 모습을 구경하다보니 시간이 빠르게 흘러갔따. 그냥 쳐다보는 것 만으로도 귀여운 녀석들. 이 새끼악어들이 커서 그 위협적인 커다란 악어로 변하는 거겠지.




음. 그런데 역시 파충류는 파충류인 듯 싶다. 가까이 클로즈업을 해서 찍어보니, 좀 무서운 느낌의 눈을 가지고 있었다. 




미국에서 가장 부러웠던 것 중 하나는 이렇게 가족이 여행다니는 것을 쉽게 볼 수 있다는 점이었다. 나도 나중에 아이를 낳고 어느정도 크면 가족이 다 함께 미국의 국립공원들을 싹 돌아보고 싶다. 미국의 국립공원은 주니어 레인저 프로그램도 잘 되어있다보니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요소들이 많아서, 교육적인 면으로도 참 좋은 듯 싶다.




이번에는 좀 더 가까운 곳에서 몸을 펴고 있는 뱀가마우지.





호수주변에서 슾지대로 가까워지면, 그냥 걸어들어갈 수 없어 이렇게 나무로 된 길을 따라서 다녀야 한다. 로얄 팜이 그렇게 넓은 규모는 아니지만, 곳곳에서 동물들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사진을 찍다보면 걷는 속도가 생각보다 느려지게 된다.




그렇게 걷다보니, 사람들이 서서 물 속을 들여다 보고 있는 곳이 있었다. 사람들이 구경을 하고 있다면, 그 곳에는 필히 무언가 볼거리가 있다는 의미.





아니나 다를까, 커다란 악어가 유유히 물 속에서 유영을 하고 있었다. 위에서 내려다보는 사람은 관심도 없다는 포즈로 이리저리 돌아다니고 있었다. 우리도 위에서 보는 것이니 악어가 신기했지만, 내 바로 옆에 있다고 생각을 하면 그건 좀 오싹할 것 같았다.



걸어가다가 잠시 다리 아래를 보니 있떤 악어. 우리는 화들짝 놀랐지만, 악어는 우리에게 별 관심이 없는 듯 했다. 사실 거리로만 따지면 3-4m정도밖에 안떨어져 있었는데;;



습지대의 얕은 물.



얕은 물에서 노니는 물고기들을 바로 낚아채서 먹던 녀석. 꽤나 영리해 보였다. 가만히 보고있는 약 5분 정도의 시간동안, 한 4-5마리는 잡아먹은 듯 했다.



물 속에 있던 꽤 커다란 물고기. 이 녀석을 보기 전까지만 해도 이 습지대의 물 속에는 아주 작은 물고기들만 왔다갔다 한다고 생각을 했었는데, 걸으면서 자세히 보니 꽤 큰 물고기들이 여럿 살고 있었다. 바다에서 사는 녀석들이 아니라서 그런지 화려함보다는, 민물고기 특유의 좀 밋밋한 느낌을 가진 물고기들이 대부분이긴 했지만.



조금 메기스러운 느낌을 가졌던 녀석. 얼굴 모양이 메기는 아니지만.. 물고기 종까지는 ^^



뱀 가마우지는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에서 가장 쉽게 만날 수 있는 동물이었다. 처음에는 보자마자 사진 찍느라 정신이 없었지만, 너무 흔하게 보여서 나중에는 별로 사진을 찍고 싶다는 생각이 안 드는 새였으니까. 




그리고 뱀 가마우지와는 조금 다른 종인 듯 했는데, 이 새의 이름은 정확히 알 수 없었다. 새들을 찾아보려고 관련 도감을 찾아보기는 했지만, 다들 너무 비슷비슷하게 생겨서 한참을 뒤적거리다가 포기하고 말았다.


사진에는 찍지 못했지만, 그 몸짓이 너무 빠르던 파란색의 새, 그리고 눈에 띄자마자 잠수해버려서 셔터를 누를 시간도 주지 않았던 거북이를 비롯해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에는 자연 그대로의 모습으로 살아가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었다. 동물원에서 우리에 같힌 동물과, 이렇게 넓은 곳에서 자유롭게 살아가는 동물들.


그 모습을 보는 입장에서도 둘의 차이는 생각보다 명확하게 느껴졌다.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저희가 여행을 온 듯한 착각에 빠지네요.^^
    멋진 포스팅 즐기고 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시간되세요~
  2. 음.... 그냥 야생 그대로 군요
    새끼 악어는 그냥 귀여운데로 볼만한데 큰 녀석들은 ^^; 좀 ....
    가족들이 같이 다니는 모습이 부럽네요
  3. 와우 진짜 악어내요... 등을 보니 정말 갑옷같은데요..
    • 다음에는 곰을
    • 2013.06.02 22:30 신고
    말그대로 다음에는 곰사진도 올려주세요,^^ 편안하게 잘보고 갑니다. 또 가는 도시의 풍경도 좀 담아주셈. -.-:;
  4. 즐겁고 행복한 시간되세요~
    저희가 여행을 온 듯한 착각에 빠지네요.^^
    멋진 포스팅 즐기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