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푸아그라, 샐러드, 햄, 요거트 까지 니스 호텔에서 함께 했던 푸짐한 저녁 파티~

Posted by 김치군
2009.05.08 08:00 여행 관련/In Europe







뭔가 굉장히 다양해 보이는 이 파티 음식들. 물론, 요리되었다기보다는 마트에서 사온 음식들이 대부분이기는 하지만, 맥주와 와인과 함께하는 안주로 이것정도면 더할나위가 없었다. 푸아그라, 각종 샐러드, 피클, 초코렛, 브라우니, 햄, 오렌지주스, 빵, 치킨 등 없는게 없을정도로 마트에서 신기해보이는 음식이면 가히 싹쓸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많은 양을 샀다.

물론, 함꼐 여행한 인원이 10명이 넘었던 관계로 1인당 10유로만을 모았을 뿐인데도, 돈이 많이 모여서 이렇게 먹을 것들을 많이 살 수 있었다.


그리고, 이것이 다들 기대하고 기대했던 대망의 푸아그라.


봉지 포장을 뜯으니 이렇게 한번 더 진공으로 포장되어 있었다. 이 포장을 뜯기 전까지, 아무도 푸아그라에서 어떤 냄새가 날지 상상조차 하지 못했었다.


드디어 개봉한 푸아그라의 모습. 푸아그라의 향기는..음.. 발냄새에 가까웠다. ㅡ.ㅡ;;; 냄새는 굉장히 역했지만, 사실 입에서 살살 녹는 푸아그라의 맛은..ㅠㅠ... 쥘쥘.. 맛있었다.


이렇게 빵에 살짝 발라먹는(사실은 잘라서 얹어먹는) 푸아그라의 맛은 아주 그만. 입에서 아주 살살 녹았다. 그 고소함-



샐러드에 추가재료(?)를 뿌려서 먹는 샐러드. 이렇게 야채와 마른 재료가 따로 분리되어 있었다.


이것은 참치와 새우가 들어있던 해산물 샐러드.


이렇게 따로따로 분리되어 있었기 때문에 재료를 넣고, 소스를 위에 부은뒤에 섞어서 먹으면 되는 방식이다. 굉장히 신선한 방식의 샐러드였는데, 미리 섞여있는 것보다 미각, 시각적인 면에서 월등하게 좋았다.


우리가 마셨던 와인들. 한국에서도 쉽게 접할 수 있는 무똥 까데나 지곤다스를 비롯해서, 무스까데나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 와인. 그리고 유럽 본토 호가든까지(아, 한국에서 오가든에 얼마나 실망을 했었던가.) 마실것도 아주 풍부한 저녁이었다. 다들 술을 그렇게 많이 마시지 않는 관계로 이정도 술로도 충분히 저녁을 날 수 있었다. 물론, 모자란 술은 파티 이후에 추가보충했지만-



먹음직 스러운 통닭~~


토마토 요리와 고기요리.. 역시 술안주로는 그만이었다. ^^*


먹는 듯 안먹는 듯.. 계속해서 먹게되는 프레젤... 과자도 안주로는 필수요소!


또다른 해산물 샐러드. 요 녀석은 내가 굉장히 좋아해서 아마 혼자서 거의 다 먹은 듯 싶었다.


감자 샐러드와 저 빨간 녀석은 생각이 안난다. 개인적으로 굉장히 좋아하는 건데도 이름이 생각 안나다니.. 좌절 ㅠㅠ..


방울토마토인줄 알고 집어 먹었던 것. 이름은 모르겠지만, 무맛이었다. (-_- );


그렇게 먹고 난 음식들은, 이렇게 점점 초토화가 되어갔다.


이날의 총 쇼핑금액은 무려 135.75 유로!! 거기다가, 와인가격은 빠져있다는 사실!! ㅡ.ㅡ;;;;; 많이 먹기는 먹었단 생각이 든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푸짐하군요. 그런데 음식이 입에 잘 맞던가요. 전 유럽갈때 음식이 조금 잘 안맞아 고생한 경험이 있어서리.
    잘보고 갑니다.
    • 아하하하..

      전.. 전 세계 음식중에서..

      못먹는게 거의 없답니다. ^^*
  2. 우와~~! 여행인원이 많으면~! 요런 점이 좋네요!!
    왕창 사서 골고루 먹을 수 있다! ㅋㅋㅋ
    • 네.. 그냥 푸짐하게 모여서 먹는거죠 ㅋㅋ...
    • 어신려울
    • 2009.05.08 08:58 신고
    오늘은 어버이날 행복하시구요. 부모님께 인사말씀 안부전화라도 했으면 하는날이네요..
    좋은날 되세요.
    • 2009.05.08 09:30
    비밀댓글입니다
  3. 일단 먹을땐 먹고 보는데.. 계산서 받으면 가끔 후회하긴 하지만.. 그래도 여행에서 먹는 재미는 빠질수 없는거 같습니다.^^
    • ㅎㅎㅎ..

      여행에서 먹는 재미가 빠지면..

      도대체 무슨 재미로 다니죠? ㅋㅋ
  4. 정말 푸짐한 상차림입니다.^^
    향이 안좋으면 맛도 별로인데 의외네요~
    맛있는 음식들,...ㅎㅎ
    • 아.. 그 고소하고 부드러운 맛이.. ^^*

      왜.. 홍어도 향이 좋지는 않지만, 맛은 죽여주잖아요 ^^*
  5. 와... 정말 푸짐하네요. 위의 사진들 중 가장 제눈을 끈 사진이 밑에서 두번째 사진이네요. 푸짐한 음식들이 소비되고 남은 잔재들.. 제 머리속에서 끝없는 상상의 나래를 펼처 주는 것 같아요. 어떤 시간들이 지나갔던 것일까, 무슨 얘기들을 나누었을까, 무엇이 가장 맛있었을까,... 지인들과 즐거운 시간 보내셨으리라 확신합니다. 저도 푸아그라 먹고파요... 사과소스에 졸여진...
    • 네... 사람이 많으니 푸짐하게 먹고도, 돈이 생각보다 많이 들지 않아서 정말 즐거웠어요~
  6. 술 제일 왼쪽에 제가 젤 좋아하는 호가든이 있네요..^^
    푸아그라 한번 먹어보고 싶어요..
    • 네.. 한국의 오가든이 아닌, 유럽의 호가든은 정말 맛있었습니다. ^^
    • ㅋㅋㅋ..작년에 2주동안 유럽 돌면서 각나라, 그것도 각 지역마다 생산되는 맥주 먹으러 다니는 재미 참 쏠쏠 했었지요..도착하자마자 먹은 국산맥주 X스의 그 맛..잊을 수가 없네요(?)
  7. 오...푸아그라....;;;; 과연 저건 맛있을까요...홍어와 비슷하다고 하신다면 전 왠지 못먹을듯..;;;;
  8. 우와 정말 푸짐하게 먹을것 많아서 좋네요
    • 네.. 한국돈으로 거의 22만원어치를..

      하룻밤에 먹어버린거니까요 ㅎㅎ..
  9. 푸짐하게 드셨군여... 일단 저녁을 저도 좀...;;;;
  10. 빨간 건 비트예요~^^
    하룻밤에 저정도 드셨다면
    4-5키로는 찌셨을듯한데..;ㅁ;
    • 아.. 맞다.. 비트였죠 ㅎㅎ..

      설마 혼자 먹었겠습니까;;
  11. 부럽네요 유럽여행...^^
    호가든 맥주도 땡기구요~
    • 2009.05.10 20:34
    비밀댓글입니다
    • 오가든은..

      오비에서 나온 호가든을..

      오가든이라 불러 ㅋ
  12. 안주 푸짐해서 마음이 드네요^^ 맛도 다 좋았겠죠. 저렇게 한 번 원없이 먹어 봤으면...
    • ㅎㅎㅎ..

      사람 많이 모아다가 파티 함 하심이 ^^
  13. 여러명이 여행가니 이런 장점이 있네요!! 저도 현지 마트를 사랑하는데 먹을 수 있는 배가 한정돼 있어서 항상 아쉬웠거든요 ㅎㅎ
    • 그쵸..

      여행가서 다양한 음식 먹는게 참 즐거운 일인데^^
    • 젤라비
    • 2009.12.11 13:12 신고
    Casino가셨었군요ㅎㅎㅎ 저도 프랑스여행때 여기 항상 애용했다는...
    진짜 신세계에요 맛있는거 많고 식당에 비하면 싸고^^
    • 네.. 정말 식당에 비하면 저렴하기 그지없죠..
    • 마일로
    • 2010.08.22 22:02 신고
    오~ 맛있어 보이네요. 저도 호가든 왕 팬인데, 한국 호가든 맛은 넘 오래전이라 좀 생각이 안 나네요.
    밑에 빨간 깍두기 같은 거는 불어로는 모르지만, beet (비트)가 아닐까요? 글고 토마토 같이 생겼는데 무 맛이 나는 것은 래디쉬 (radish)라고 하니 무가 맞지요. 한국 무 찾기 힘든 곳에선 저걸로 총각무 처럼 만들어 먹기도 한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