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여행 #50 - 벤쿠버의 히스토릭 개스타운과 스팀클록(증기시계)을 만나다

Posted by 김치군
2010.09.11 11:09 미국 캐나다/09 캐나다 겨울여행

벤쿠버에 가면 꼭 한번쯤 들려보는 곳이 있는데, 그곳이 바로 다름아닌 개스타운이다. 개스타운은 특별한 매력이 있는 곳은 아니지만, 그래도 한번쯤 증기시계를 보러 가볼만 하다. 벤쿠버의 여행지들이 대부분 그렇듯 '우와!'하며 놀라게 만드는 것은 없지만, 뭔가 소소한 재미를 발견할 수 있는 그런 곳들이 많다는 것이 특징이랄까.





개스타운 가는 길에 있는 퍼시픽 레일웨이. 비아레일을 이요해서 이 역을 이용하지는 않았지만, 다음번 기차 여행을 하게 되면 이용할 일이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3월 말의 벤쿠버나 꽤나 화창하고 맑았다. 아직 스키시즌이 끝나지 않은 것을 증명하기라도 하는 듯, 산 위에는 아직 녹지 않은 눈이 가득하다. 하지만, 주위 사람들의 말을 들어보면 이 해는 평소보다 빨리 눈이 녹아서, 보더들이 갈 곳을 금방 잃어버리고 있다고 했다. 대중교통만 이용해서도 가까운 스키장에 갈 수 있는 벤쿠버인데, 4월쯤 되면 휘슬러가 아니면 탈곳이 없어질 것 처럼 보인다니.. 벤쿠버 사는 사람으로서는 아쉬울 수 밖에 없을 듯.


처음에는 맨홀인가 싶었지만, 벤쿠버 도시를 알리는 타일. 잘 보면 동서남북이 그려져 있다.


그렇게 걸어서 개스타운의 명물인 스팀클록을 보러 갔다. 스팀클록은 증기시계로 매 15분마다 증기를 내뿜는 것이 특징인데, 최초의 증기시계로써도 유명하다. 



이녀석이 바로 스팀클록. 명성에 비해서 초라하다보니, 사람들에게 실망스러운 관광지 중 하나로 항상 꼽히기는 하지만.. 그래도 15분마다 올라오는 증기는 한번쯤 봐줄만 하다. 사실, 스팀클록 그 자체보다는 중간에 비어있는 유리를 통해서 보이는 내부의 모습이 더 흥미로웠지만. 


시간이 되서 증기가 나오고 있는 스팀클록. 처음에는 이걸 직접 보기위해서 왔었는데, 이래저래 걸어다니다가.. 아니면 이동하다보면 자꾸만 스쳐지나가는 곳에 위치하고 있었다. 저녁에 벤쿠버 룩아웃에 올라갈때도 한번 보고, 빅버스를 타고 지나갈때도 보고.. ^^;;


스팀클록의 시계는.. 음.. ^^;; 아주 잘 맞는 것은 아닌듯? 손목시계가 핸드폰 시계와 시간이 얼추 비슷했으니.. ;;



내부의 작동원리에 대해서 궁금했던 것은 비단 나 뿐만은 아니었던 것 같다. 이곳을 지나가는 사람들도 주위에 씌여있는 글을 읽어보기도 하고, 유리 너머로 스팀클록을 들여다보기도 했으니 말이다. 물론, 이 사람들도 개스타운에 온 이유가 이 시계에 이끌려서였겠지만.



오후로 넘어가는 시간이었지만, 겨울이라 그런지 여전히 한가하긴 한가했다. 다른 사람들의 여행기에 보면 스팀클록 주변에 사람들이 바글바글했는데, 사진에서 보다시피 몇몇 사람들만 관심을 가질 뿐.. 대부분의 사람들은 무심하게 스팀클록 주변을 지나간다.


개스타운에는 은근히 볼만한 꺼리들이 많다. 사진을 못찍게 해서 아쉬웠지만, 정말 재미있는 앤틱한 물건들이 많았던 가게에서부터.. 꽤나 현대적인 느낌의 가게들까지.. 걸어다니면서 가게를 기웃거리는 재미가 있는 곳이었다.



아직 나뭇가지도 앙상한 날씨였지만, 스팀클록 때문이 아니더라도 매력있는 거리였던 개스타운. 다음번에 벤쿠버에 올 일이 있다면, 따뜻하고 녹음이 가득한 날씨 좋은 계절에 오고 싶다.


신고

'미국 캐나다 > 09 캐나다 겨울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캐나다 여행 #55 - 북미 최대의 스키장 휘슬러에서의 1박 2일, 벤쿠버 동계올림픽 여행~ (블랙콤)  (27) 2010.10.17
캐나다 여행 #54 - 벤쿠버 동계올림픽 컬링 경기가 열리는 곳, 벤쿠버 올림픽 센터..  (18) 2010.10.17
캐나다 여행 #53 - 스피드 스케이팅의 친환경 경기장, 리치몬드 올림픽 오발 - 벤쿠버 동계올림픽  (11) 2010.10.17
캐나다 여행 #52 - 쇼트트랙&김연아 피겨스케이팅 경기장, 퍼시픽 콜리세움 - 벤쿠버 동계올림픽  (23) 2010.10.17
캐나다 여행 #51 - 벤쿠버 동계올림픽 개막식이 열린 BC 플레이스 스타디움과 홀오브페임(명예의전당)  (9) 2010.10.17
캐나다 여행 #50 - 벤쿠버의 히스토릭 개스타운과 스팀클록(증기시계)을 만나다  (14) 2010.09.11
캐나다 여행 #49 - 스티브스턴(Steveston)의 피셔맨스와프와 PAJOS의 피쉬앤칩스!  (14) 2010.09.08
캐나다 여행 #48 - 눈내리는 록키 기차여행, 비아레일 재스퍼 - 벤쿠버 구간  (34) 2010.09.07
캐나다 여행 #47 - 재스퍼 국립공원에서 스키를 즐기다, 마못 베이슨 스키장(Marmot Basin Ski Resort)  (21) 2010.09.06
캐나다 여행 #46 - 록키산맥의 얼어붙은 계곡 속으로, 멀린캐년 아이스워크(Malinge Canyon Icewalk)  (8) 2010.05.20
캐나다 여행 #45 - 아름다운 설산속으로 떠나는 재스퍼 피라미드 호수 트래킹 코스!  (6) 2010.05.15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월 1만원에!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아시칸트
    • 2010.09.11 12:39 신고
    저 시계를 무슨 영화에서 본것 같은 기억이 나는데
    영화 이름이 기억이 안나네요..
    쥐가 나오는 영화던데...
    • 쥐가 나오는 영화가 뭐가 있을까요..

      라따뚜이는 프랑스가 배경이고, 전 떠오르는게 더 없네요 ㅠㅠ
  1. 증기시계는 처음 보는 것 같아요..
    와 신기하다..
    • ㅎㅎㅎ 그렇군요.

      근데, 실제로 보면 5분만 신기합니다.;
    • 찌글이ㅠㅠ
    • 2010.09.13 11:41 신고
    와 시계 신기하당ㅋ.ㅋ
    근데 정말 저것만 보러 갔다간 좀 실망하겠네요...
    갑자기 백제 의자왕의 낙화암이 생각나네요.-.-
    어릴때 그게 어찌나 보고싶었는지 부모님 졸라 여행을 갔었는데 꽤 높은곳에 있었던걸 부득부득 올라갔더니만...
    그거 보구서 엄청 실망햇엇는데.ㅠㅠㅋ

    그나저나 앤틱가게 앞에 있는
    나무인형? 이쁘네요.ㅎㅎ 탐난당
    • 그래서 세계 10대 실망스러운 여행지..

      같은 곳들이 나오는것이겠지요^^

      그래도, 그런 실망스러운 곳이 있는 만큼.. 좋은 곳들도 많고.. 사람에 따라서 다르게 느낄 수도 있는 거겠지요?
  2. 벤쿠버...너무 아름다운 곳이죠. 또 가보고 싶네요.

    혹시 사진 퍼가도 되나요? 출처는 남겨둘께요.
  3. 아...다시보니..여행책도 내시는 분이네요. 그렇다면, 역시 사진 쓰는 것은 안되겠죠?
    ^^ 벤쿠버 사진 잘 보고 갑니다.
    • 출처를 확실히 표시하시고,

      여행기나 다른 설명에 참조용으로 퍼가시는 것은 괜찮습니다. ^^

      상업적이지만 않으면 크게 문제되지 않습니다.
  4. ^^ 사진 사용 허락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유어예
    • 2010.11.13 02:03 신고
    내년 3월에 밴쿠버에 가는데, 이렇게 먼저 사진으로 만나고, 또 자세한 설명도 볼 수 있어서 정말 좋네요 ^^

    8개월 정도 있다 올 예정인데, 생전 처음 나가는 거라 걱정도 많이 헀었거든요 ^^

    보면서 '정말 가고싶어!!!!!!!!!!' 라고 생각하게 됐어요 ^^

    자주 들어와서 정보 얻어갈게요 (절대 상업적으로 쓰지 않아요! 원하지 않으시면 비공개로 하거나 출처는 정확히 밝히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
    • 네.. 자주 들려주세요 ^^..

      이제 벤쿠버 갈 날이 얼마 남지 않으셨네요 ㅎㅎ
  5. 만약 다시 가실 일이 있으시면 스팀클락 주변에 "스파게티 팩토리" 라고 있습니다. 다 아시겠지만 한국을 벗어나면 한식은 언제나 비싸죠. 유학생들 사이에 저렴하게 즐길 수 있는 음식점이 었습니다. 또한 스파게티 나오기전에 주는 빵은.. 음~ 뭐랄까 배를 불리기에 충분했습니다.
    • 음.. 개인적으로는 스파게티 팩토리는 그냥 그런거 같아요 ㅎㅎ

      말씀하신대로 적당한 가격에 적당히 배불릴 ^^;;

      하긴, 저런 곳도 감지덕지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