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와이너리 탐방, 영동 와인코리아에 가다

Posted by 김치군
2010.03.11 07:12 아시아/국내 여행 이야기


반야사에 이은 목적지는 영동에 위치하고 있는 와인코리아였다. 한국에도 와인을 생산하는 곳이 여러곳이 있지만, 샤토마니로 유명한 와인코리아가 그 규모가 가장 크다. 우리나라에서는 정통와인을 추구하는 곳도 있지만, 감와인, 머루와인, 복분자와인 등 조금은 특이한 와인들을 취급하는 곳도 있어서 열심히 돌파구를 차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와인의 제조과정. 와인 역시 긴 시간과 과정을 거쳐야지만 제대로 나오는 법이다.




전시되어 있는 와인들. 와인코리아에서 생산한 와인들이 시기순으로 나열되어 있었고, 각 해 생산한 다양한 와인과 재미있는 병들을 구경할 수 있었다. 사실, 와인코리아의 와인은 옛날 옛적 친구가 파티할 때 들고왔던 샤토마니가 전부였기 때문에, 이렇게 많은 종류가 있을거라고는 생각을 못했었다. 호주나, 프랑스, 미국 등의 와이너리를 다니면서 우리나라에도 저런곳이 있었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한국 내에서 와인과 관련된 투어를 가려면 와인코리아가 딱 좋은 목적지가 될 것 같다.


와인코리아.. 샤토마니..^^




와인코리아에는 이렇게 와인 족욕을 할 수 있는 곳이 있다. 사진상에는 한꺼번에 수많은 발이 들어가있어서 압박이기는 하지만, 이번 팸투어때는 너무 짧게 지나가서 조금 아쉬웠다. 와인코리아의 와인 시음도 좋지만, 와인코리아에 대해서 사람들이 장점으로 꼽은 것이 이렇게 와인과 관련된 다양한 체험들이었기 때문이다. 뭐, 다음번에 한번 더 들리게 된다면 체험을 할 수 있겠지만 아쉬운 부분이었다.





와인코리아 지하의 저장고. 이곳에 있는 오크통들은 전량 수입된 물건들이라고 한다. 한국에서는 이런 오크통을 만들 수 없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저장고에 들어가자마자 향긋하게 풍겨오는 오크향이 굉장히 좋았다. 여기에서 숙성된 와인이 앞으로 출시되서 우리가 마실 수 있게 되는거겠지 하는 생각과 함께.




지하 저장고를 보고 나서 와인 시음을 할 수 있는 곳으로 이동했다. 바로 위의 사진은 2006년도 샤토 마니.


팸투어에 참석한 사람들의 숫자가 많았기 때문에 잔의 숫자도 굉장히 많다. 잔에 따라지고 있는 와인. 의외로 와인보다 곶감에 눈독을 들이는 사람들도 꽤 많이 있었다. 와인의 맛에 대해서는 아는 것이 별로 없는터라 와인의 맛에 대해서는 별다르게 코멘트 할 건 없었다. 개인적으로 와인의 맛을 아직 잘 몰라서 그런지 드라이한것보다는 스위트한 것이 좋다.


와인 한잔~



한쪽에는 '와인시대'라고 적힌 스위트와 복분자와인을 마셔볼 수 있는 곳이 있었다. 품위없게 종이컵에(-_-) 마시기는 했지만, 드라이한 와인보다 이쪽이 더 입에 맛는듯. 언제나 그렇듯 기준치가 굉장히 낮은 입맛 덕분에 맛집블로거는 하기 글렀다는 생각이 든다. ㅠㅠ 한편으로는 여행블로거는 맛에 민감해서는 안되! 하면서 자기 위안도 하고.




다양한 와인을 팔고 있었는데, 그 중에는 거스 히딩크 감독의 얼굴이 있는 와인도 있었다. 각기 다른 라벨도 다 모아보면 히딩크라는 이름이 적혀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와인코리아에서의 시음과 간단한 일정이 끝나고 나서 바로 와인코리아의 토굴로 이동했다. 와인코리아의 토굴은 습도 및 환경 유지가 굉장히 중요하기 때문에 일반에게 잘 공개하지 않는 곳이다. 이전에 팸투어나 미디어들에 공개를 한 적이 있기는 하지만, 항상 볼 수 있는 곳은 아니기 때문에 꽤나 궁금한 곳이기도 했다.



다양한 오크통과 와인이 보관되고 있는 이 동굴은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동굴은 아니고, 일제시대에 한국사람들을 동원해서 탄약 저장고 및 피난용으로 만들었던 곳이었다. 아픈 역사가 있었던 곳이기는 하지만, 현재는 이렇게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다는데 조금이나마 위안을 삼을 뿐이다.





꽤나 오래된 와인들이 보관되고 있었는데, 때때로 이곳에 있는 와인들은 경매를 통해서 팔려나가기도 한다고 한다. 병에 곰팡이가 피어있는 모습에 저걸 어떻게 판매할까 싶기도 하지만, 실제로 판매할때에는 깨끗이 닦아내고 새로운 라벨을 붙여서 판매를 하게 된다고 한다. 이전 경매시에는 몇몇 와인들이 꽤나 높은 가격에 팔렸을 정도.


그리고 와인코리아에서 샤토마니누보 2009 한병을 줬는데, 집에와서 먹어보니 달달하니 꽤 괜찮았다. 참크래커에 까망베르.. 그리고 와인한잔을 먹으니.. 기분이 좋다. 어쨌든 아직은 와인을 평가할 수 있는 수준이 안되다보니 와인에 대해서 뭐라고 말을 할 자격이 안되기는 하지만, 와인 족욕이나 와인에 관한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으로써 한번쯤은 찾아가보면 어떨까하는 생각이 든다.

이 와인코리아 투어를 마치고 생선국수의 원조집이라고 하는 옥천의 선광집으로 향했다. 맛있겠다 생선국수+_+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저두 TV로만 본 것 같은데요....저두 와인은 잘 몰라서요...
    • ^^;;

      와인이 아무래도 다가가기가 쉽지 않은거 같습니다 ㅠㅠ
  2. 여기 괜찮은곳인것 같아요 ㅎㅎ 와인에 대한 자세한 설명도 많이 듣고..
    개인적으로 전 와인족용이 좋았답니다. ㅎㅎ
    • 아..멀티라이프님 다녀오셨었군요^^

      와인족욕..부럽습니다 ㅠㅠ
  3. 와인족욕이 급 땡기네요.
    저도 뭐 와인에 대해선 마주앙밖에 잘 모르지만, 한 번 탐방해 보고 싶은 곳이네요. ^^
    • ㅎㅎ 급 땡기시나요..

      그럼 한번 시간내서 다녀오시는것도..

      저도 와인에 대한 지식은..OTL
  4. 오~~ 우리나라에도 이런곳이 있었네요....영동이라....^^
    아이들 데리고 한번 가도 재미날것 같은데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 ㅎㅎ

      아이들이 왠지 와인 족욕을 좋아할거 같아요..

      시음은 못하겠지만..
  5. 와 우리나라에도 이런 곳이 있었네요 ^^
  6. ★ 김치군님도 이곳에 다녀오셨군요`~~~~
    저도 너무 가고싶었는데요.....얼른 기회만들어서 한번 가봐야겠어요~~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네.. 다음번에는 차끌고..

      충청도쪽을 한번 여행해 보고 싶어요.
  7. 먹기에도 아까운 와인으로 족욕이라....ㄷㄷㄷ
    발이 방긋거리며 웃겠지요?
    • ㅎㅎㅎ

      근데 얼마나 효과가 있을까 하는 생각도 ㅎㅎ
  8. 히딩크 감독의 얼굴과 이름이 새겨진 와인병 인상적이네요. ^^
    • johns
    • 2010.03.11 17:30 신고
    CI 와 응용 디자인 (포스터,라벨, 소품,디렉션사인 등등) 이 처참한 수준이군요.
    도저히 눈뜨고는 못보겠습니다.
    지방은 딱 저 수준이로군요.
    와인은 맛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것은 시각적인 이미지와 브랜드의 가치성이지요.
    고로쇠나무물 같이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딱 팔기 좋을만한 수준으로 만들어 놓구선
    대박을 기대하는 것은 지나친 욕심이겠지요.
    • johns님.. 의견 감사드립니다.

      사진에 소개된것들 이외에도 꽤 괜찮다고 생각된 것들도 많이 있었습니다. ^^

      제가 와인의 맛에 대해서는 식견이 없다보니 뭐라 말씀드릴 수 있는 수준은 아니지만, 그래도 우리나라의 와이너리가 조금씩 발전해가는 과정을 보는 것도 괜찮은 거 같습니다.
  9. 우리나라에 저런 곳도 있네요. 여행하면서 재미있게 보셨을 듯 합니다. 상당히 독특하네요~~^^
    • 조금 더 머물렀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어요.
  10. 멋진곳입니다!
    잘보고갑니다.
    날이 조금은 풀렸나요?
    멋진 하루되시길 빌어요^^
    • 네..그러게요 날씨가 조금은 풀린거 같아요 ㅎㅎ
  11. 와인에 대한 지식이 거의 없어서 뭐라 말할수 없지만 풍경은 멋스럽네요..;)
    • 저도.. 와인에 대해 아는게 없어서..

      많은 이야기를 하기는 힘들더라구요^^;;
  12. 충북팸에 다녀오셨군요 ^^ ㅎㅎ
    • 네.. 충북 팸에 다녀왔답니다.

      잘 지내다 왔어요 ㅎㅎ
  13. 바로 요전날, 이탈리아의 여행으로부터 돌아왔습니다.
    한국의 와이나리는 몰랐습니다.
    맛있습니까?
    한 번 가 보고 싶은 것입니다.
    • 2010.03.26 09:10
    비밀댓글입니다
  14. 우리나라에도 와인을 만들고 숙성하는 아주 좋은곳이 있군요~ 멋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