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쿠란다] 맛있었던 야외 점심 부페~ ^^

Posted by 김치군
2008.06.08 11:54 여행 관련/In Oceania

점심식사는 언제나 즐거워~

삼성 셀디스타로 다녀온 호주 케언즈의 쿠란다에 갔을때 먹은 점심입니다. 일반적으로 호주에서 투어를 할때면, 그냥 샌드위치정도를 만들어 먹는것이 일반적이었기 때문에, 이곳을 여행하면서도 그정도 수준의 점심을 먹을것이라고 예상했는데, 예상이 너무 크게 빗나가 버렸네요!! ^^..

맛있는 고기와 신선한 야채들까지~~ 덕분에 첫날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바로 움직인것 치고는 잘 움직일 수 있었답니다. 사실, 먹는것만 든든하면... 힘들게 움직이는 것 따위쯤이야 아무것도 아니죠..

비오는거? 다 견딜수 있습니다. 배만 부르면요~ 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 식사를 했던 RAINFORESTATION입니다. 야외에 있는 식당인지라 굉장히 밝은 분위기였어요. 우리가 도착했을때에는 일본인 단체관광객들이 한쪽 구석에서 식사 준비를 하고 있었답니다. 우리는 그래서 그 사람들이 일어나기 전에 재빠르게 접시를 들고 음식을 가지로 출발했지요. 사람들이 많으니 뒤늦게 일어났다가는 길게 줄을 서야하는 사태가 벌어질 뻔했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나 식사에는 빵이 빠지지 않습니다만, 빵이 그다지 맛있지는 않았어요.. 그냥 좀 푸석푸석..

사실 갓 구운 따끈한 빵이 제일 좋은데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양한 과일과 샐러드들이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한국에서는 쉽게 접하기 힘든 과일들도 많이 있었고, 정체를 알 수 없는 야채들도 좀 있었지만, 과감하게 이것저것...가져와서 먹었답니다. 물론, 결과는 좀...;;; 쓴맛이 심하게 나는 풀도 있었어요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뜨거운 요리들.. 스파게티와 브로컬리 볶음...

호주의 스케일답게..무슨 브로컬리를 주먹만하게 잘라놓은 센스를 보여줬습니다. ㅠㅠ... 브로컬리 하나만 집으면 더 안먹어도 될 정도의 양이었답니다. 그래도 꿋꿋하게 두개나 먹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닭고기와 소세지... 그리고 스테이크!!!!

스테이크는 저기 준비되어 있던 것들은 너무 잘 구워져 있어서, 요리하는 쉐프에게 레어로 구워달라고 하니까 금방 구워서 주더군요..^^.. 물론 사람들이 줄을 별로 안서있어서 가능한거긴 했지만, 역시 스테이크는 무조건 레어로 먹어야 합니다 ㅋㅋ 다만, 호주의 레어는 한국의 레어보다 더 빨갛기는 하지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양한 소스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BBQ소스와 다른 음식을 위한 토마토 소스만 조금~~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꽤 여러접시를 먹었는데, 사진 찍은 것은 처음 접시와 후식으로 먹은 디저트 뿐이군요..^^;;

이곳에서 점심을 훌륭하게 먹은 덕택에 이날의 일정은 아무런 무리도 없이 보낼 수 있었답니다. 와~~ 점심식사부터가 훌륭하구나.. 하고 생각했는데, 이러한 식사는... 사실 전초전에 불과했어요~~~ 앞으로 저를 기다릴 다양하고 맛있는 식사가 가득 있었답니다.

그럼, 이 포스팅을 시작으로... 호주의 식사들을 기대하세요!!
(항상 너무 기대만 시켜드리고 포스팅에 진전이 없는건 죄송합니다.-_-))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월 1만원에!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오옷 ~ 맛있는 음식들 ~~~
    • 이네스
    • 2008.06.08 19:13 신고
    무지 맛있어보입니다.. 배고파.
  2. 음식 지대로입니다~
    아~~ 언제쯤 먹어볼 수 있을란가~~
    부럽습니다~
    • 이정도 가지고 그렇게 말씀하시면 안됩니다...

      앞으로 올라올 사진들을 기대하세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