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대영박물관, 드디어 한국어 해설 서비스를 제공하다-

Posted by 김치군
2009.12.02 17:33 유럽/09 영국 런던


사람이 하나도 없는 이른 아침의 대영 박물관. 개장시간이 아직 많이 남아있어서 그런지, 보이는 것은 오늘 있을 행사를 준비하는 사람들 뿐이다.



행사 준비에 여념이 없는 사람들.

오늘은 대영박물관(British Museum-영국박물관)과 대한항공이 협력해서 제공하는 멀티미디어 가이드의 런칭행사가 있는 날이다. 그래서 한국에서도 파리 및 런던의 조중동, KBS, SBS 등의 매체에서 취재를 왔고, 외신들도 많이 참석을 했다. 이번 멀티미디어 가이드가 한국어를 포함한 11개국 언어를 제공하기 때문에 많은 나라 사람들에게 굉장히 유용한 서비스라고 할 수 있다.

과거에는 멀티미디어가 아닌 음성으로만 3개국어를 제공했었다. 그 중에 한국어는 없었는데, 이번에 새롭게 제공하게 되는 것. 대한항공에서 세계3대 박물관이라 꼽히는 루브르 박물관과 에르미타주 박물관에 이어서 대영박물관에 후원을 하는 것으로.. 이전에 이 박물관들을 방문해 본 사람이라면 한국어 가이드가 있는 것이 얼마나 감상에 도움이 되는지 알 수 있을 듯 싶다.



행사 준비 중. 커피와 가벼운 다과 등을 서빙하던 분들이 아름다웠다는 이야기는 다음에 이야기로 하기로 하고, 어쨌든 다들 분주하게 오늘 있을 행사를 준비하기에 정신이 없었다. 대영박물관의 멀티미디어 가이드 런칭을 발표하는 큰 행사이니만큼 당연한 일. 행사가 이뤄지는 곳은 인라이튼먼트 갤러리.


행사 준비가 거의 끝나가고 갤러리에는 귀빈들이 도착하기 시작했다. 사진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님과 닐 맥그리거 대영박물관 관장님.


이날 참석한 귀빈 중에는 한승수 총리도 있었다. 그 외에도 이번 행사에 많은 귀빈들이 참석해서 사진을 찍는 입장에서 은근히 부담스러웠다는 이야기도;; ^^;





행사가 시작되기 전의 풍경. 다들 간단한 다과를 들고, 이야기를 하면서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행사에 참여한 국내 및 외신 기자들. 이날 행사는 헤드폰을 이용해서 영어와 한국어 동시통역으로 진행되었다.


이번 대영박물관에 멀티미디어 가이드를 후원하게 된 것과 관련하여 닐 맥그리거 관장님과 조양호 회장님의 인사가 이어졌다. 한국 사람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사람들이 다양한 문화를 조금 더 높은 이해도를 가지고 관람할 수 있다는 것에 큰 의의를 가지고, 앞으로 대영박물관 이후에도 더 다양한 후원사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한다.

여행을 하면서 한국어 서비스를 거의 접하지 못했던 것들이 우리나라가 얼마나 덜 알려졌었는가 하는 안타까움을 느끼게 했었는데, 이제는 이런 곳들에서 한국어 서비스를 하나 하나 만날 수 있다는 것. 그것만으로도 큰 가치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인사 이후에 멀티미디어 가이드의 사용법에 대한 안내가 이어졌다. 다양한 안내 뿐만 아니라, 지도 및 수화 등의 서비스까지 가능하기 때문에 보다 다양한 사람들을 배려한 멀티미디어 서비스라고 할 수 있다.


그 이후에 질답시간이 이어졌다.


국내 및 외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는 두 분. 이번 후원에 관련된 질문들과 대한항공 그리고 대영박물관에 대한 질문들이 이어졌다. 대한항공은 이번 3대 박물관 지원 뿐만 아니라, 추후에도 이와 같은 문화적 후원 작업을 계속 할 것이라고 이야기 했다. 다음번 지원 박물관은 어디가 될지 새삼 궁금해진다.


행사의 마지막으로 조양호 회장님과 닐 맥그리거 관장님이 악수를 했다. 멀티미디어 가이드 서비스의 시작일은 12월 1일부터. 12월 이후에 여행을 오는 사람이라면 4.5파운드에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하루로도 모자라다는 대영박물관의 전시물들을 좀 더 심도있게 들여다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듯.


멀티미디어 가이드 설명을 도와주시는 직원 분들. 가장 왼쪽분은 멀티미디어 가이드를 빌리는 곳에서도 만날 수 있다. ^^;;



한국어까지 지원하는 멀티미디어 가이드. 성우 분이 직접 설명을 녹음해서 아주 편리하게 설명을 들을 수 있다. 설명도 굉장히 충실하고, 이번 멀티미디어 가이드 서비스로 인해서 대영박물관의 일정을 하루 종일로 바꿔버렸다. 행사 이후에 다시 한번 대영박물관 전체를 돌아보게 만들어주는 매력.

과거에는 종이로 된 안내도가 있었지만, 작품들을 하나하나 설명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는데.. 덕분에 더 자세하게 알 수 있게 되었다. 더군다나 대영박물관도 기부금 형태로 운영되기 떄문에 입장료가 없어서 더 많은 한국 여행자들에게 환영을 받을 듯 싶다. 물론, 이 멀티미디어 가이드는 4.5파운드를 내야 하긴 하지만, 그정도의 가치는 충분히 있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멀티미디어 가이드를 테스트해보는 많은 사람들. 단순히 서서 이렇게 가이드를 테스트만 한 것이 아니라, 이 이후에 이어진 하이라이트 투어에서 모두 이 멀티미디어 가이드를 이용해 설명을 들으면서 관람을 할 수 있었다. 멀티미디어 가이드를 체험한 첫번째 사람들인 것.


대영박물관의 멀티미디어 센터. 이제는 지원되는 언어들 가운데 한국어도 당당히 들어가 있다.

이제, 런던으로 여행가는 사람들. 꼭 멀티미디어 가이드를 챙겨서 들어보면 박물관의 전시물들을 이해하는데 더 도움이 될 듯.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 hertravelstory
    • 2009.12.04 15:38 신고
    와~완전 좋은데요 ^^ 안내 센터에서 한국어만 봐도 반가운데 작품 해설을 한국어로 해주니 정말 좋은 것 같아요~ 대한항공 좋은 일 하셨는데요 ㅎㅎ
    • 네.. 이전에는 한국어 책자가 전부였는데..

      정말, 한국어 서비스가 들어오니 좋은 거 같아요.
  2. 늦은 감이 있지만 그래도 반가운 소식입니다. 이제 대영박물관에 가면 한국어로 서비스를 받게되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겠습니다. 근데 언제쯤에나 가게 될까나~~
    • 뭐.. 멀티미디어 서비스가 사라지는건 아니니까요^^

      시간되면 런던에 들리셔서(?) 한번 가시면 좋을 거 같아요.
  3. 여기 갔었구나~ ㅋ
    • ㅇㅇ..

      형은 뉴욕으로.. 나는 런던으로~ ㅋ
    • 공항동 형님
    • 2009.12.07 08:48 신고
    김치군님... 정말 안가시는 데가 없네요... 대한항공 이제 다른 박물관 후원은 안하나요? ^^ 러시아, 프랑스, 영국.... 정말 대단하다...
    • ㅎㅎㅎ..그러게요..

      3대박물관의 후원이 끝났으니..

      대한항공의 다음 행보는 어디가 될지 새삼 궁금해 집니다.
    • 은파리
    • 2009.12.07 09:25 신고
    지금 대한항공에서 유럽 박물관 항공권 이벤트하던데요~다같이 왕대박 응모합시당
    • 그렇군요..ㅎㅎ

      모두 응모하셔서 대박 나셨으면 좋겠어요 ~ ㅋㅋ
  4. 정말 반가운 소식이네요..^^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가게되면 꼭 이용해 봐야겠네요..ㅋㅋ
    • starryhyun
    • 2009.12.07 14:43 신고
    전에 대영박물관을 가봤었는데 한국어 서비스와 함께 둘러보는 대영박물관은 또 다른 느낌일 것 같아요.
    다시 한번 방문에 보고 싶은 생각이 드네요~!
    • 네..

      한국어로 해설을 듣는다는 것은..작품들을 좀 더 제대로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는 의미니까요^^
    • zhixian
    • 2009.12.07 15:27 신고
    캬악~~여기두 다녀오셨어요? 이건 정말 국가 위상이 높아지는 일이에요~ 들어보니 어떻던가요???
    • 성우분이 직접 녹음을 하셨다고 하는데..

      퀄리티도 상당히 좋았습니다.

      들어보시면 만족하실거 같아요~
    • Musicalholic
    • 2009.12.07 15:28 신고
    대영박물관 -!! 내년 초 런던 가면 웨스트엔드 찍고 꼭 들를라고 생각했는데 넘 좋은 소식이에용 ^-^
    • 그러고보니..

      웨스트엔드에서 이번에는 빌리엘리엣 하나 보고 왔습니다.^^
  5. 사진만 봐도.. 이건 영국이다라는 느낌이 나네요..
  6. 유럽 여행 중에 한국어 서비스는 정말 반가운 일이죠.
    잘 보고 갑니다~
    • 네.. 정말 반갑죠..

      유럽도 한국이 정말 많이 가는 곳이니까요..
  7. 오~ 유럽이 한국쪽 서비스를 잘 안하기로 유명한데.. 참 반가운 소식이군요.
    이제 유럽여행의 벽이 조금씩 허물어 지는 느낌이군요~
    • 네.. 정확히 말해서는 대한항공의 작품이라고 봐야겠지요.

      3대박물관의 멀티미디어 가이드를 업그레이드하면서, 한국어 서비스를 넣은데에는 대한항공의 후원이 크니까요^^

      앞으로도 더 많은 곳에 이런 것들이 진행되었으면 좋겠습니다.
  8. 굉장히 뿌듯한 일인데요 ^^
  9. 늦게까지 일하는 오늘 ~ 피곤함이 훅 날라갑니다.
    유럽여행을할때 영어 일본어 중국어 3개국어만 있어서 에효;; 한국은 아직 입지가 좁구나 하는생각에 안타까웠는데
    드뎌드뎌 한국어서비스가 실시되게 되었군요.^^
    너무 뿌듯하며 소름이 돋습니다.
    한국어서비스를 지원하는 대한한공이 너무 좋습니다.
    대한항공이 가족같이 느껴집니다.
    마지막까지 한국어를 세계곳곳에 알려주세요.
    감사해요 ^^♡
    화이팅
    • 한국의 입지는 좁아도..

      국가적으로 또는, 이렇게 기업들이 서비스를 하니..
      앞으로는 더 많은 곳에서 한국어 서비스를 만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
  10. 앗. 당장 가야겠군요! :) 런던 온지 몇 일 안되다보니 아직 못가봤거든요. 으허허. 이 소식을 여기서 듣게될 줄 이야. 감사합니다! 그리고 뿌듯하네요. 내일 당장 가서 하루종일 있어야겠어요~
    • ㅎㅎㅎ 꼭 가보세요~~

      한글로 안내를 들으니까 더 좋더라구요. 영어로 듣다보면 모르는 단어가 너무 많아서 문제였는데 ^^..
    • 신화창조
    • 2009.12.11 07:57 신고
    대한민국, 대한항공, 김치. 어울리는 하나!
    • 특허대박맨
    • 2009.12.23 09:34 신고
    사진만 부각되네요 뭔가 약간 부족합니다.
  11. 그래도 생겼으니 좀 낫겠네..흠...
    그나저나, 대영박물관 한국관은....너무 빈약 ;;

    아무튼 잘 다녀오셨으니 ㅎㅎㅎ
    이젠, 진짜 쉬엄쉬엄하라구요 ㅋㅋㅋ
    • 좀 빈약하긴 하지만..

      공간이 없어서 더 넓히지도 못한다니 ㅠㅠ..
    • 2010.01.12 17:59
    비밀댓글입니다
  12. 사진 잘찍어주셨네요? 제가 거기 있었는데 저는 희미하게 나왔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