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여행 #06 - 기차가 시장사이를 지나가는 위험한 시장, 메끌렁

Posted by 김치군
2012.05.03 16:48 아시아/11 태국 방콕

 

메끌렁은 암파와 수상시장과 연결되어 있어, 보통 사뭇-송크람 지역을 여행할 때 함께 묶어서 여행을 하는 곳이다. 지도를 봐도 그리 멀지 않은 것을 알 수 있는데, 썽태우를 이용하면 약 20분 정도면 이동할 수 있는 거리다. 이곳은 위험한 시장이라는 이름으로도 잘 알려져 있는데, 시장 한가운데를 지나가는 기차때문에 유명하다. 우리나라에도 한때 군산에 그런 기차가 있었지만, 현재 운행을 안하고 있으니, 이젠 보기 힘들어진 풍경이기도 하다.

 

 

썽태우에서 내려 지나가는 사람에게 메끌렁 시장의 위치에 대해 물으니 손가락으로 방향을 가리켰다. 태국어를 못해서 설명은 못알아듣지만, 대충 이야기하는 것을 보니 그리 멀지 않다는 듯한 느낌. 그래서 그 사람이 알려준 곳으로 한 100m쯤 걸어갔을까, 기차길과 함께 시장의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이렇게 기차길 양 옆으로 시장이 들어서 있어서 사랃믈은 기차길을 따라다니며 물건들을 사고 있었다. 메끌렁 시장은 이 기차길과 함께 연결된 시장으로 유명하지만, 기차길 뒷편으로도 넓게 시장이 퍼져 있는 꽤 큰 규모의 현지인 시장이다. 외국 관광객이라고는 기차를 보러오는 사람들 뿐이고, 대부분이 현지인들이다보니 물가도 굉장히 저렴하다. 거기다가 과일같은 경우는 정찰로 판매하고 있어서 어렵게 흥정해야 할 필요도 없었다. 여행자에게는 한마디로 천국같은 재래시장이랄까?

 

 

태양을 막기 위한 천막의 높이가 태국 사람들의 키에 맞춰져 있어서 걸어다닐 때 계속 고개를 숙이고 걸어다녀야 하기는 했지만, 그래도 구경하는 재미에 그렇게 불편함은 없었다. 오히려 좁은 기차길에 양방향으로 오가는 사람이 있다보니 그 사람들을 피하는 것이 더 어려웠을 정도.

 

 

 

마침 여름이라 망고스틴이 철이었다. 18밧이면, 1kg에 약 700원 정도. 망고스틴이 이정도 가격이라니, 정말 너무 저렴했다. 결국 매일 망고스틴 소비량이 거의 5kg정도는 되지 않았나 싶을 정도.

 

 

지난번에 소개했던 살락도 한무데기가 쌓여 있다. 역시 1kg에 18밧. 700원 정도. 많이 먹을 것 같지 않아서 0.5kg만 달라고 했더니, 그럼 10밧을 달라고 해서 그렇게 줬다. 40원 차이인데 그정도가지고 뭐라고 하기도 민망하니까 ^^; 저분들도 열심히 과일들을 가져다가 파는 것일테니..

 

 

 

요건 슈가애플. 안에 달달한 과육이 꽤 먹을만하긴 한데, 단맛 이외의 맛이 그리 썩 땡기지는 않았다.

 

 

나뭇가지 그대로 팔고 있던 이 녀석은 리치. 한국에서 얼어 있는 것만 먹다가 이렇게 신선한 것을 먹으니 확실히 맛이 달랐다. 람부탄에 비해서 뒷맛이 깔끔해 좋아하는 리치는 시장에서도 가장 비싼 과일 중 하나였다. 1kg에 1200원 정도? 비싸다고 하기도 민망하긴 하다.

 

 

이럼이 기억나지 않는 작은 열매의 과일. 아마 롱안이었던 것 같기도 하고. 새콤한 먹을 거리가 안에 들어있었다. 오른쪽은 역시 1kg 700원의 람부턴. 하지만 리치를 팔고 있으니 굳이 람부탄이 먹고 싶지는 않았다. ^^

 

 

사뭇 송크람은 바다와도 가까운 지역들이 많다보니 시장에서도 해산물을 쉽게 접할 수 있었다. 그 중에서도 새우들. ^^ 이렇게 싱싱한 새우들은 그냥 사다가 쪄먹거나 볶아 먹으면 최곤데 ㅠㅠ.. 태국에서는 요리를 할 수 있는 숙소에서 거의 묵지를 않으니 아쉬울 따름.

 

 

생선들. 그 자리에서 비닐봉지에 원하는 마리수대로 넣어서 팔고 있었다. 이런건 먹고싶어도 그림의 떡. ^^

 

 

여러가지 건어물을 파는 가게도 있었다. 그 중에서도 눈에 듸는 것은 엄청난 양으로 어포를 넣어놓고 파는 것이었는데, 저 어포를 1kg을 사면 도대체 얼마나 많은 양일지 짐작이 가지 않았다.

 

 

생선을 다듬고 있는 아주머니.


 

요건 생긴 것을 보니 메기인 듯. 


 

다양한 해산물들을 보면서, 이것들이 먹고 싶다고 생각한 순간..


 

구워서 파는 곳도 있었다. 근데, 갓 구운 것이 아니다보니 왠지 땡기지는 않는 상황 ^^;; 결국 나중에 식당에 가서 먹었다.


 

이 바구니에 담긴 생선은 이 메끌렁 시장의 대표적인 생선 중 하나로, 이렇게 바구니에 담아서 팔고 있었다. 보통은 바싹 구워서 먹는 것 같은데, 잔가시가 좀 많기는 하지만, 그래도 맛이 상당히 좋은 생선이었다. 


 

메끌렁 시장의 풍경. 사람들의 다리 밑으로 기차 선로가 보인다. 그렇게 시장을 구경하고 있는데 사람들이 갑자기 분주하게 파는 물건들을 정리하기 시작했다. 그 모습을 보면서 바로 기차가 곧 들어올 시간이라는 감이 왔다. 시장이 정리되면서 어디선가 카메라를 든 사람들이 하나 둘 모여들기 시작했다. 아마도 우리같이 신기한 풍경을 찍으러 온 사람들인 듯 싶었다.

 


시장의 끝 풍경. 기차가 올 시간이라 경찰들이 사람들을 정리시켜서 원활하게 움직이도록 만들었다. 현지인들은 다 시장 옆으로 피했지만, 그 앞으로 모이는 사람들은 모두 관광객 뿐이었다. 


 

다가오는 기차를 사진 찍기 위해서 자리를 잡은 사람들. 기차는 생각보다 천천히 오기 때문에 이렇게 잠깐 자리를 잡고 사진을 찍다가 가까이 오면 다들 옆으로 물러섰다. 


  

 

시장의 한복판으로 들어오는 기차. 좌우의 폭을 보면 굉장히 아슬아슬한 것 같으면서도 닿지 않고 잘 달려왔다. 생각해보면 여기서 장사를 하는 사람들이야 하루 이틀 하는 것도 아닌데 문제가 생기는 것이 더 이상하긴 하다. 잘 보면 대부분 기차 길을 위를 깨끗하게 비워놧지만, 그 와중에도 바닥에 놓여있는 물건들이 있는데.. 이는 기차의 높이보다 훨씬 낮아서 그냥 둔 것들이었다. 의외로 이런 물건도 많았다는 거.



그렇게 기차는 내 앞을 스쳐 지나갔다. 위험한 시장이라는 별명을 가진 메끌렁 시장은 바로 이 기차의 풍경 때문에 인기가 더 많았는데, 확실히 기차가 지나가는 모습을 보면 그 이유가 충분히 이해가 갔다. 하루에도 여러번 왕복을 하기 때문에 시간만 잘 맞춰간다면 기차가 지나가는 모습을 여러 번 볼 수 있으므로 일찍 가서 시간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태국 여행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풍경 중 하나.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열대과일이 정말 먹음직스러워 보여요^^
  2. 롱안(람야이) 맞아요! 이번에 태국 친구가 먹으라고 롱안을 주길래, 음? 하고 먹었는데 알고보니 롱안과 똑같이 생긴 렁껑이라는 과일이더라고요... 똑같이 생겼는데 어째 다른 맛이. 역시 태국은 마이나츠아!
  3. 이거 완전 진풍경인데요. 속도는 천천히 간다고 하지만, 넘 위험해 보이네요.
  4. 정말 아슬아슬한 식당이네요
  5. 아~ 여기 얼마전 걸어서 세계속으로에 나온 것 같아요. 그 때 보고 깜짝 놀랐는데 다시 이곳에서 보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