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 여행 #11 - 명작 '노인과 바다'의 배경, 마리나 헤밍웨이..

Posted by 김치군
2009.11.17 06:13 그외 지역들/09 쿠바 멕시코

어네스트 헤밍웨이의 소설 '노인과 바다'의 배경이 된 곳은 아바나 서쪽에 있는 작은 마을 '마리나 헤밍웨이'이다. 헤밍웨이 소설의 배경이 되어서인지 지역의 이름마저 헤밍웨이를 포함하고 있다. 소설의 배경이 되었을 때에는 아주 작은 어촌마을이었지만, 지금은 쿠바의 부자들과 해외의 관광객들이 와서 요트를 즐기는 리조트 타운이 되었다.

아쉽게도 '노인과 바다'의 배경이 되었다는 것 이외에는 별다를 것이 없는 쿠바에서 쉽게 보기 힘든 부유한 리조트 마을이다.



마리나 헤밍웨이로 가는 가장 쉬운 방법은 바로 아바나 버스투어를 이용하는 것이다. 일일 패스를 이용하면 아바나 곳곳을 이동할 수 있는데, 마리나 헤밍웨이로 떠나는 시티버스투어는 혁멱광장에서 출발한다. 30분 간격으로 있지만, 쿠바답게 가끔은 1시간 간격으로 운행하기도 한다. 내가 갔을때도 30분 간격이 1시간 간격으로 변했었는데, 이유는 차가 고장났고 대체할 차가 없음. 이었다.


소설대로라면 잔잔한 바다를 떠올려야 하건만, 마리나 헤밍웨이에는 강한 바람이 불고 있었다. 파도와 야자수의 잎 방향에서 바람의 세기를 짐작해 볼 수 있다.



투어버스를 타고 가면 이런 리조트에 내려준다. 계속해서 투어버스가 도착하기 때문에 얼마든지 머무르고 싶은 만큼 있을 수 있기는 하지만, 사람도 많지 않은 한적한 곳이다보니 머무르면서 할 것이 그리 많지 않다. 나처럼 헤밍웨이를 좋아하고, 그의 흔적을 따라가는 것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매력적인 장소이기는 하지만.




바람부는 마리나 헤밍웨이. 하지만, 하늘은 넓고, 구름도 너무 이쁘다.








마리나 헤밍웨이에는 이렇게 다양한 요트들이 정박해 있다. 마리나(Marina)라는 단어가 요트 정박지라는 의미이니 당연한 것이기도 하겠지만. 그리고 요트들이 정박해 있는 곳 뒤로는 쿠바라고는 느껴지지 않는 리조트들이 가득하다. 쿠바같지 않은 쿠바.


이곳의 제한 속도는 30km.. 빨간 표지판과 파란 하늘의 대조가 너무 인상적이어서 한장 찍어봤다.


그 사이에도 바람은 점점 강해졌다. 몸이 날아갈 것 같다고 엄살을 떨 그럴 정도의 바람은 아니지만, 야자수의 잎을 모두 한 방향으로 만들어버리기에는 충분한 바람이었다. 물론, 바로 옆에 있는 파도는 더더욱 강해졌다.


아바나 시티투어 버스. 이 빨간색 버스는 생긴지 몇년 되지 않은 버스로, 이 버스 덕분에 아바나 여행이 더 쉬워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목적지만 달랑 적혀있는 버스를 타고 여행한다는 것이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니기 때문이다. 어쨌든, 하루정도 가볍게 아바나를 둘러보기에는 참 좋은 교통수단이다.

그렇게 마리나 헤밍웨이에서의 짧은 시간이 지나갔다. 이제, 헤밍웨이의 또 다른 흔적을 찾아서 계속 움직일 시간이다.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월 1만원에!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 둔필승총
    • 2009.11.17 06:57 신고
    멋진 곳 다녀오셨군요.
    잘 보고 갑니다~~
  2. 명작의 본향이군요
    꼭 한번 들러보고싶은데...
    요즘은 나갈기회가 잘 없네요 하긴 기회가 잇었어도
    쿠바는 좀... 왠지 ㅎㅎㅎㅎㅎ
    • 네.. ^^*

      쿠바는 꽤 안전한 나라라서..그런 걱정은 안하셔도 되요~
  3. 와~여가거기군요...ㅎㅎ
    덕분에 보게되는 되는군요..멋진하루 되세요^^
  4. 아 가보고 싶어요ㅠㅠㅠㅠ
  5. 바람이 정말 많이 부는 것 같군요...^^ 탁 트이고 넓고...
    그런데 평소엔 정말 잔잔할 것 같아요.
    • 네.. 바람이 부는 날이 그렇게 많지 않다고 하네요.
  6. 쿠바라는 이미지하고는 정말 다르네요.
    하기사 쿠바라고 이런 이미지 없으란 법은 없으니까요. ^^
  7. 멋진 풍경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8. 또다른 헤밍웨이의 체취 기다리면서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멋지고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네.. 아직 헤밍웨이 시리즈(?)는..

      많이 남았답니다. ^^
  9. 멋지군요! 쿠바라는 나라에대한 고정관념이 깨지는 순간....
    30이라고 써있는 표지판이 인상적입니다~ 구도도 그렇고~ 김치군님 머릿속에서는
    300? 정도로 읽은게 아닐런지요~ 이런 멋진 풍경아래서는 시속 300km로 달려도 시원치 않을듯하네요~ 쭈욱!!!
    아!! 멋져요~
    • 30마일 정도로라도 읽고 싶었습니다 ㅎㅎ
  10. 정말 멋진 곳인거 같아요....
    주용이 조금만 더 크면 데리고 가야겠네요.
    • 네..쿠바가 좀 멀기는 하지만..

      주용이가 중학생 때 쯤에 가면..

      정말 많은 기억이 남을만한 곳이에요.
  11. 너무 부럽습니다....
    저런곳도 다 가보시고......^^
  12. 헤밍웨이의 자취를 찾기엔 조금 아쉬워보이지만, 그래도 멋진 곳이네요.
    바람이 무척 심하게 불었나봅니다. 안 날아가셨는지..ㅎㅎㅎ
    저런 풍경에서 요트타면 그림 같겠군요 ^^
    • 네.. 그래도 쿠바에서 전체적으로 헤밍웨이의 자취를..

      따라다녔어서.. 그리 아쉽지는 않았었습니다.
  13. 청새치는 잡아 오셨나요?ㅋㅋ

    멋지네요.. 여행.. 그 단어만으로 설레네요..
    • 바람이 너무 불어서..

      배조차 못뜨더라구요.. 평소엔 아주 잔잔한 곳인데..
  14. 덕분에 좋은곳 구경하고 갑니다.
    그런데 전 아직도 노인과 바다인지, 바다와 노인인지 햇갈리더군요.
  15. 저번에 스펀지 보니 호주에는 상어체험하는 곳 이 있던데 재미있겠던데요.ㅋ
    철창에 들어가서 직접상어를 보는..ㅎㅎ
    • 아... 아들레이드에 있는 그 것 말이군요.

      전 시기가 안맞아서 못했었는데..
  16. 쿠바는 늘상 가고 싶은 곳 중 하나인데~ 쿠바에 저런 곳도 있네요~
    매번 이리 세계를 돌아다니시니 부럽습니다~ㅎㅎ
    • ^^*

      여행이라는게 중독되면 정말 끝이 없는 거 같습니다.
  17. 정말 멋진 장소네요 ^^
    가보고 싶은곳이 점점 늘어나는군요 -_-;
    • ㅎㅎㅎ

      모아두셨다가 한꺼번에 가는 방법도 있습니다요~
  18. 이런 장소는 웬지 가보면 좋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 그쵸그쵸? ^^*

      바람이 오히려 멋진 곳이었어요.
  19. 바람이 장난 아니네요..
    야자수가 부러질거 같아요..ㅋㅋ
    • ㅎㅎㅎ 그렇진 않더라고요.

      그냥.. 이까짓 바람쯤이야.. 하는 분위기;;
  20. 2주후에 두아들과 떠나는대?~~
    관광가이드 없이 그냥가는고로 여러가지 알고싶은것이 만은대?
    뭘? 무얼? 모든것이 궁금합니다~~
    아들들은 영어권이라~~
    제대로된 여행이 될지?~~
    추천하고싶은곳좀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