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여행 #52 - 쇼트트랙&김연아 피겨스케이팅 경기장, 퍼시픽 콜리세움 - 벤쿠버 동계올림픽

Posted by 김치군
2010.10.17 00:58 미국 캐나다/09 캐나다 겨울여행


벤쿠버 서쪽에 위치하고 있는 퍼시픽 콜리세움은 벤쿠버 동계올림픽 기간동안 쇼트트랙과 피겨요정 김연아의 피겨스케이팅이 열릴 장소이다. 현지시각으로 2월 14일에 이곳 퍼시픽 콜리세움에서 한국의 금메달 밭이라고 불리우는 쇼트트랙 경기가 시작되고, 그 이후에도 김연아의 피겨스케이팅과 쇼트트랙 일정이 계속 이어진다.

겨울이 끝나가는 시점에 찾아갔던 퍼시픽 콜리세움은 경기가 없어서 한가할 때였기도 하고, 몇달전에 김연아가 직접 이곳에서 피겨스케이팅에서 우승을 했던 장소이기도 하다. 2010 벤쿠버 동계올림픽에 이곳에서 또다시 우승을 하게 된다면 한 곳에서 여러번 우승을 하는 것이 되기도 한다. 그때의 영광을 다시보기 원한다면 꼭 우승을 해야 할 듯 하지만, 김연아의 어깨에 지어진 짐은 너무 막대해서 한편으로는 걱정도 된다. 지금 이렇게 개인적으로 와서 보는 퍼시픽 콜리세움은 썰렁하기 그지 없지만, 2010 벤쿠버 동계올림픽이 시작된 지금에는 쇼트트랙의 열기와 피겨스케이팅을 기다리는 팬들로 북적북적 할 시기이다.


벤쿠버 동계올림픽이 1년 가까이 남은 시기였지만, 퍼시픽 콜리세움의 입구에는 이렇게 벤쿠버 동계올림픽을 알리는 간판이 있었고, 그림 역시 피겨스케이팅과 쇼트트랙이 그려져 있었다. 아직 준비중인 경기장도 있었지만, 이렇게 미리미리 준비하는 곳도 있었다는 이야기. 쇼트트랙과 피겨스케이팅 옆으로 있는 곰돌이도 왠지 모르게 귀엽다.;


2010 벤쿠버 동계올림픽의 기간은 2월 12일부터 28일까지, 그리고 패럴림픽의 기간은 3월 12일부터 21일까지이다.




이렇게 벤쿠버 동계올림픽의 현장에 와서 그냥 돌아갈 수는 없었다. 일단 오피스에 찾아가서 어떻게 이 경기장에 오게 되었는지 설명을 하고, 혹시 경기장 안을 보여줄 수 있냐고 정중하게 부탁을 하자 잠깐동안 둘러봐도 된다는 허락을 받았다. 보통 이렇게 공개를 해주지는 않는데, 운이 좋다고 밖에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물론, 함께 동행해주신 분의 힘이 크기도 했고.





내가 갔을때에는 하키 경기가 열리고 있는 시즌이었기 때문에 계속해서 하키 경기장으로 운영되고 있었다. 하지만, 최근의 퍼시픽 콜리세움 사진을 보니 각국의 국기들도 걸려있고, 경기를 위해서 많이 정돈된 상태였다. 이렇게 경기장의 얼음을 좋은 퀄리티로 유지하는 것도 굉장한 기술을 필요로 한다고 하는데, 담당자의 말에 따르면 퍼시픽 콜리세움은 꽤 상위권에 속한다고 한다.

그리고 한가지 재미있는 것은 쇼트트랙을 할 때의 얼음의 상태, 피겨스케이팅을 할 때의 얼음의 상태, 그리고 하키를 할 때의 얼음의 상태가 모두 다르기 때문에 경기에 맞게 관리를 해야 한다고 한다. 나만 모르고 있던건가. 얼음은 다 같은 얼음이라고 생각했었는데;




퍼시픽 콜리세움의 관람석. 특히 김연아의 피겨스케이팅 경기는 심지어 수백만원까지 하는 암표가 팔리고 있다고 하는데, 수십~수백만원짜리라고 하더라도, 이런 좌석에서 보게 되는 거겠지 하는 생각을 해본다. 그리고 한편으로는, 나 역시도 저 의자 중 하나에 앉아서 경기를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지금 몸은 한국에 있지만 ㅠㅠ.



그렇게 짧게 퍼시픽 콜리세움을 둘러보고는 다음 목적지를 향해서 떠났다. 아.. 나도 벤쿠버로 다시 떠나고 싶어라.




크게 보기


신고

'미국 캐나다 > 09 캐나다 겨울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캐나다 여행 #57 - 벤쿠버 룩아웃에서 본 벤쿠버의 낮 풍경과 아름다운 야경  (5) 2010.11.18
캐나다 여행 #56 - 빙글빙글 돌면서 내려오는 눈썰매장, 휘슬러 블랙콤 튜브파크~  (22) 2010.10.17
캐나다 여행 #55 - 북미 최대의 스키장 휘슬러에서의 1박 2일, 벤쿠버 동계올림픽 여행~ (블랙콤)  (27) 2010.10.17
캐나다 여행 #54 - 벤쿠버 동계올림픽 컬링 경기가 열리는 곳, 벤쿠버 올림픽 센터..  (18) 2010.10.17
캐나다 여행 #53 - 스피드 스케이팅의 친환경 경기장, 리치몬드 올림픽 오발 - 벤쿠버 동계올림픽  (11) 2010.10.17
캐나다 여행 #52 - 쇼트트랙&김연아 피겨스케이팅 경기장, 퍼시픽 콜리세움 - 벤쿠버 동계올림픽  (23) 2010.10.17
캐나다 여행 #51 - 벤쿠버 동계올림픽 개막식이 열린 BC 플레이스 스타디움과 홀오브페임(명예의전당)  (9) 2010.10.17
캐나다 여행 #50 - 벤쿠버의 히스토릭 개스타운과 스팀클록(증기시계)을 만나다  (14) 2010.09.11
캐나다 여행 #49 - 스티브스턴(Steveston)의 피셔맨스와프와 PAJOS의 피쉬앤칩스!  (14) 2010.09.08
캐나다 여행 #48 - 눈내리는 록키 기차여행, 비아레일 재스퍼 - 벤쿠버 구간  (34) 2010.09.07
캐나다 여행 #47 - 재스퍼 국립공원에서 스키를 즐기다, 마못 베이슨 스키장(Marmot Basin Ski Resort)  (21) 2010.09.06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햐~~ 저기서 김연아의 경기가 열리는군요.
    저 링크만 보아도 가슴이 두근거리기 시작하네요. ^^
    • 네.. 제가 갔을때는 아직...이지 싶었지만..^^;

      저도 가슴이 두근거려요~
  2. 경기장을 미리 가보는 것도 참 의미가 깊을 것 같군요..
    밴쿠버 지도만 봐도 가슴이 설레입니다..
    • ㅎㅎㅎ.. 그러신가요 ^^;;

      저도 가고싶어 마음이 두근두근 ㅠㅠ
  3. 직접 현장에 갔나 보군요.

    즐거운 설 명절을 캐나다에서 보내겠군요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 네.. 작년 3월에 다녀왔지요 ㅎㅎ..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4. 미국선수는 너무 짜증난다 한국을 이상하게 생각하고 얕잡아본다.
    • 짜장밥
    • 2010.02.14 13:41 신고
    작년 2월 7일인가, 김연아 경기보러갔었던 기억이 나네요...
    이후에도 하키 경기보러 몇 번 갔었는데, 갈때마다 마리화나 냄새때문에 고생을 했었는데.
  5. 한 선수에게 너무 큰 짐을 올려 놓은 것 같아서 좀 걱정도 되고 그렇습니다.
    메달을 따도 좋겠지만, 그런거 상관없이 피겨를 즐겁고 재미나게! 자신이 만족할 만한 연기를 펼치길..빌어봅니다.
    • 저도 그 면이 살짝 걱정이 되기는 합니다.

      그러면서도, 잘 되길 바라는건 어쩔 수 없나봐요.
  6. 제목만 보고 밴쿠버 올림픽 취재하러 가신 줄 알았습니다. ^^
    어떤 곳, 어느 장소에 대한 사진과 자료가 풍부하시네요.. 워낙 다니시는 곳이 많고 다양하니..

    김치군님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올해도 또 다른 여행지를 개척하시겠죠? ^^;;
    • 올해도 새로운 여행지를 개척해야죠 ㅎㅎ

      어디로 또 떠날지 걱정입니다.^^
  7. 히야....
    저곳에서 연아의 금메달 경기를 직접 본다면...
    그보다 더 좋을 순 없다...지요..
    남은 연휴 즐겁게 보내세요...김치군님~
    • ㅎㅎㅎ.. 이보다 더 좋을건 없겠죠..


      하지만, 현실은 ㅠㅠ
  8. 연아양의 선전이 보이는 듯 합니다~~ㅎ
  9. 빈링크만 보아도 벌써 흥분되는데요...ㅎㅎㅎ 연아씨 화이팅....
    • ㅎㅎㅎㅎ

      저도 흥분됩니다. 꼭 지켜봐야죠!
  10. 미리 지신밟기하신듯... 김연아선수의 승리를 기원합니다. ^^
    • 네.. 김연아 선수까지 금메달은 따면..

      우리나라는 정말 빙상 강국이라고 할 수 있겠어요.

      설상은 아니지만;
    • 양군
    • 2010.02.23 17:01 신고
    지금 밴쿠버입니다.. 내일 쇼트프로그램 김연아 보러 퍼시식콜리세움 갈건데...40만원에 표 샀어요..ㅜㅜ....그것도 2층..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