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명화가 한 곳에 모인 미술관이 있다? 오츠카 국제 미술관..

Posted by 김치군
2009.11.24 07:11 그외 지역들/09 일본 시코쿠

일본 시코쿠 도쿠시마현에는 다른 곳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아주 특이한 미술관이 있다. 우리에게는 오로나민D나 포카리스웨트로 유명한 오츠카 제약의 '오츠카 국제 미술관'이다. 이 미술관에는 1800도에서 8시간 동안 구워진 도판으로 만들어진 미술작품들이 있는데, 2000여년동안 색과 모습이 변하지 않고 보존할 수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또한, 이렇게 도판화로 만들어진 것들은 세계의 명화들인데, 유럽 전역을 여행해야지만 볼 수 있는 명화들을 단 한 곳의 미술관에서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아주 큰 가치를 가지고 있는 미술관이다. 명화들을 그대로 도판으로 복원해서 전시하는 데에만 저작권료를 연 1,000억정도 내고 있다고 하니, 가히 그 규모가 상상이 가지 않을정도이다.

도쿠시마현의 오츠카 미술관은 나루토시에 있는데, 고베에서 약 1시간 반, 카가와현 다카마츠시에서 고속버스로 1시간 정도면 갈 수 있다. 접근성이 조금 떨어지기는 하지만, 전시되어 있는 작품들을 생각하면 꼭 찾아와야 할 이유가 있는 미술관이다. 개장시간부터 폐장시간까지 있어도 시간이 전혀 아깝지 않을만한 곳이기 때문이다.



오츠카 미술관에서는 한국어 팜플렛 뿐만 아니라 한국어 음성 가이드를 제공하고 있다. 당연히 한국어 팜플렛은 무료이고, 음성가이드는 500엔을 따로 받는데, 약 100여점에 대한 설명을 한국어로 들을 수 있기 때문에 하루 종일 명화들을 감상할 예정이라면 필수라고 할 수 있다.


명화 옆에 쓰여있는 번호를 누르면 바로 한국어로 안내를 들을 수 있다. 꽤나 괜찮은 퀄리티의 설명들이 포함되어 있다.


첫번째로 갔던 곳은 B3층의 시스티나 성당. 들어갔을 때에는 몇명이 이미 구경을 하고 있었다. 바티칸 시스티나 성당의 천장을 그대로 복사한 이 거대한 홀은 들어서는 순간 그 웅장함을 느끼게 만들어 준다.


시스티나 성당의 대표적인 그림, 천지창조.

이 거대한 홀은 일정한 크기의 도판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이어붙인 흔적이 보인다. 하지만, 이것은 카메라로 줌을 당겼기 때문이고, 일반적인 거리에서 봤을 때에는 시스티나 성당의 그것과 구분하기 힘들 정도로 정교하다.



도판을 통해서 완벽하게 재현된 미켈란젤로의 시스티나 성당의 천장. 이 천장은 2000년이 지나도 그대로 보존될 수 있는 도판화이기 때문에, 언제 이 오츠카 미술관을 들리더라도 같은 모습을 볼 수 있다. 첫번째 전시관에서부터 많은 사람들의 입을 다물지 못하게 하는 오츠카 미술관은 이 것 이외에도 많은 멋진 미술작품들을 보유하고 있었다.


두번째로 갔던 곳은 스크로베니 예배당.



스크로베니 예배당 천정의 별들은 하늘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한다. 이탈리아에 있는 예배당의 모습을 그대로 일본의 한 미술관에서 볼 수 있다는 것. 그것만으로도 대단하지만, 그 외에도 봐야 할 곳들이 너무 많이 남아있었다.


복원된 최후의 만찬의 모습. 실제 크기와 동일하게 만들어 져 있어 굉장히 크다. 이 홀에는 복원 전의 최후의 만찬과 복원 후의 최후의 만찬이 서로 마주보게 전시되어 있어, 전과 후를 비교해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레오나르도 다빈치 "모나리자(Mona Lisa)"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모나리자를 만나는 것도 오츠카 미술관에서는 어려운 일이 아니다.

1. 프랑스 여행기 #05 - 한국어 안내방송이 있는 루브르 박물관~


보통 B3에서 지상 2층까지 층을 계속해서 올라가면서 구경을 하게 되는데, 이렇게 전시되어 있는 미술작품들은 모두 실제 작품과 동일한 크기들이다. 물론, 도판의 특성상 작품 사이사이에 연결해놓은 태가 나기는 하지만, 작품의 크기, 그리고 그 디테일을 생각한다면 이 명화들을 실제크기로 감상할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큰 가치를 가진다.


에두와르 마네의 "풀밭위에서의 점심식사(Lunch on a grass)"와 "올림피아(Olympia)"
 

장 프랑스와 밀레 "이삭줍는 여인들(gleaners)"


피예르 오그스트 르느와르 "걀렛풍차의 무도회", 끌로드 모네 "일본여인"


빈센트 반 고흐 "자화상, 아를의 방, 해바라기 등"


빈센트 반 고흐 "별이 빛나는 밤의 론 강"


빈센트 반 고흐 "닥터 가셰의 초상"

고흐는 아를에서 직접 그의 흔적들을 따라가는 여행을 했기 때문에 더 기억에 남는다. 개인적으로도 가장 좋아하는 화풍을 가진 화가이기도 하고, 그의 이야기에도 왠지 모를 감상에 빠지게 만드는 무언가가 있었다.

  1. 프랑스 여행기 #13 - 아를 요양원의 정원 [고흐의 흔적을 따라서] 
  2. 프랑스 여행기 #12 - 아를 원형경기장과 고흐가 지냈던 노란집 [빈센트 반 고흐의 흔적을 따라서] 
  3. 프랑스 여행기 #11 - 아를의 다리와 빨래하는 여인들 [빈센트 반 고흐의 흔적을 따라서]
  4. 프랑스 여행기 #14 - 별이 빛나는 밤의 론 강 [빈센트 반 고흐의 흔적을 따라서] 


앤디 워홀 "마릴린 시리즈"



구스타프 클림트 "키스 등"


에드바르 뭉크 "절규, 멜랑꼴리, 사춘기 등"


폴 세잔 "오렌지와 사과, 생트빅투아르산 등"

폴 세잔의 아뜰리에는 프랑스를 여행하면서 직접 다녀왔던 곳이기 때문에 더 기억에 남았다. 눈으로 봤던 생트빅투아르 산을 다시 한번 그림으로 보는 느낌은 색다름 그 자체.

1. 프랑스 여행기 #16 - 폴 세잔(세잔느)의 작업소와 아뜰리에


폴 고갱 "아베마리아 등"

오르세 미술관에서 봤던 고갱의 작품들.. 이곳에서는 오르세 미술관보다 더 많은 작품들을 찾아볼 수 있었다.

1. 프랑스 여행기 #04 - 오르세 미술관에는 한국어 지도가 있다..


로이 리히텐슈타인 "스테핑 아웃"


파블로 피카소 "게르니카"

오츠카 미술관의 작품들은 고대, 중세, 르네상스, 바로크, 근대를 넘어서서 현대까지.. 정말 다양한 시대의 작품들을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멋진 미술관이었다.


누구의 작품인지는 모르겠으나 굉장히 특이한 모양이 눈에 띄었던 작품.


폴 고갱 "우리는 어디에서 왔는가? 우리의 존재는 무엇인가? 우리는 어디로 가려는가?"


눈길을 사로 잡았던 작품. 하지만, 정확하게 어느 작가의 작품인지는 알 수 없었다. ㅠㅠ..


한국에서 열렸던 구스타프 클림트의 전시회 표지그림이기도 했던 "Judith"




현대 쪽 그림에서는 역시 파블로 피카소의 그림들이 많이 전시되어 있었다. 파블로 피카소의 아들이 직접 작품의 검증을 위해서 이 오츠카 박물관을 방문했다가 도판으로 만들어 낸 그림들의 퀄리티에 감탄을 했을 정도로 실제 그림과 큰 차이를 느끼기 힘들다. 


모디글리아니 아메데오 "젊은 하녀 등"


마르크 샤갈 "이카로스의 추락"

이카로스의 추락은 프랑스 니스에 있는 샤갈박물관에서도 한번 봤던 작품이었기 때문에 더 반가웠다. 샤갈의 작품들은 몇점 전시되어 있지 않았지만, 그래도 직접 본 작품들에 대한 반가움은 대단했다.

1. 프랑스 여행기 #27 - 샤갈만을 위해 설계되고 건축된 샤갈 미술관


포스팅에서 보여준 작품들은 오츠카 미술관에 전시되어 있는 작품들 중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만한 유명한 작품들을 위주로 소개를 했지만, 실제로는 더 많은 유명화가들의 작품들이 이 곳에 도판으로 만들어져 전시되어 있다. 이 곳에 전시되어 있는 작품들을 유럽에서 구경하기 위해서는 프랑스, 이탈리아, 노르웨이, 바티칸 등 다양한 국가들을 돌아다녀야 하지만 이곳에서는 똑같은 크기의 그림들을 한 곳에서 볼 수 있다는 엄청난 장점이 있다.

비싼 비용을 들여서 유럽으로 가지 않아도, 가까운 일본에서 이러한 명화들을 볼 수 있다는 것. 미술작품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필수적으로 한번 들려봐야 할만한 미술관이다. 이 곳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지 못한것이 아쉬웠을 정도로 멋진 곳이었다. 기회가 된다면 꼭 한번 다시 찾아가 보고 싶은 미술관이다.



오츠카 미술관 홈페이지 : http://www.o-museum.or.jp/korea/index.html
입장료 : 성인 3,150엔, 학생 2,100엔. (그림의 저작권료 때문에 입장료가 비싼편)
가는 법 : 다카마츠시에서 1시간, 고베에서 1시간 반 거리.



크게 보기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월 1만원에!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음.. 이런 곳이 있었네요. 좋은 정보 감사 ^^
    그런대 오사카에서는 버스타고 2시간 이상 걸리네요.
    다음에 오사카쪽으로 가면 꼭 들려봐야할 듯!
    • 네.. 오사카에서는 좀 더 걸리죠 ^^

      그래도 명화를 좋아하신다면 그만큼의 가치가^^
  2. 오오오오오오-
    내년엔 꼭 일본 여행을 가고 싶은데 말이죠..
    이쪽으로 가게되면 꼭 들려보고 싶네요.
    • 고베에서 1시간 반 정도면 갈 수 있기 때문에..

      그쪽에서 많은 사람들이 이용한답니다. ^^
  3. 오...이거 완전 머쥔데요...
    미술 관련 공부가 하고 싶거나 관심있으면 당연 가야 겠네요..^^

    저작권료만 1000억이라 하셔서...모지
    싶었는데...규모 보니...역시 싶네요..^^
    • 네.. 원본은 아니지만..

      원본에 가까운.. 그런 그림들이기에..

      정말 가볼만한 가치가 있지요.
  4. 대단하네요~ 돈주고 들어가서 봐도 아깝지 않을것 같습니다
    • 네.. 정말 그만큼의 가치를 하는..

      미술관이라는 생각이 팍팍 들더군요.
    • 바보여우
    • 2009.12.09 10:24 신고
    오우 ~~여기 떙기는데여~~
    • 흐흐.. 좀 괜찮은거 같아 보이지 않나요? ^^
  5. 오호,,,니뽕에 이런 미술관이 있었다니,,,@ @
    니뽕에 가게 되면 필히 가봐야 할 곳인듯!!
    • 초인님이라면..

      정말 관심에 관심을 가질만한..

      그런 미술관인거 같아요 ㅎㅎ
  6. 시스티나 대성당 벽화를 그대로 옮겨둔 것부터 감동적이네요!
    전세계의 벽화를 한 눈에 볼 수 있다니.. 꼭 가보고 싶은 미술관입니다.
    • 시코쿠 여행을 하거나, 간사이 여행을 할 때 다녀오시면 됩니다. ^^

      고베에서 1시간 반거리기 때문에, 하루 맘잡고 소용돌이와 박물관을 다녀오셔도 좋을 거 같아요.
  7. 추천하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