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 세나도 광장에서 디저트를 즐기다, 맛집 플라타오(Platao-九如坊)

Posted by 김치군
2010.11.15 18:57 여행 관련/In Asia

마카오 세나도광장에 있는 플라타오는 이전에도 한번 와서 식사를 했던 적이 있는 맛집입니다. 그때는 식사를 하러 왔었는데, 이번에는 식사 후에 가볍게 디저트를 먹기 위해서 들렸습니다. 이전에 먹었던 세라두라(비스킷 무스)의 맛이 기억에 남아있기 때문이었지요.



이 날도 예전과 같이 비가 오는 날이었습니다. 덕분에 전체적으로 촉촉한 분위기를 보여주고 있었는데, 물어보니 디저트는 야외에서만 먹을 수 있다고 하네요. 다행히도 오픈된 테이블 말고도 파라솔을 이용해 비를 맞지 않도록 되어있는 자리도 있어서 그곳에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지난번에는 실내였는데, 실외에서 먹으려니 색다르네요.


플라타오 레스토랑의 메뉴판 맨 뒷장에 디저트류가 나와있습니다.

저번에 먹어봤을 때 너무 맛있었던 세라두라(비스킷 무스-木糠布甸)와  직원의 추천을 받아 포르트귀즈오렌지 롤(Protuguese Orange Roll-葡式鮮橙卷)을 시켰습니다. 그 외에도 망고 무스가 정말 맛있다고 하는데, 이번에는 두개의 디저트로 만족하기로 했습니다. 아무래도 유명한 레스토랑이다보니 가격은 무시하지 못하겠네요 ^^; 두개 먹고나니 110MOP가 나왔으니까요.



지난번 식사때는 양 옆으로 치즈도 근사하게 깔아줬는데, 이번에는 그냥 세라두라 뿐입니다.

그래도, 다른 곳의 세라두라와는 다르게 살짝 얼린 지즈케이크 느낌의 이 디저트는 달지도 않으면서 정말 맛있는 개인적으로 굉장히 좋아하는 디저트입니다. 마카오에 가서 식사는 못하시더라도 이 디저트는 한번쯤 드셔보시라고 하고 싶네요. 다른곳에서 먹는 세라두라와는 또 다른 느낌입니다. 정확히, 이곳의 이름을 따르자면 비스킷 무스로도 불리지만요.



요것은 점원의 추천으로 먹었던 포르트기즈 오렌지 롤.


오렌지 롤이라고 하기에 상큼한 맛을 생각했는데, 뭐랄까 아주 부드러운 달콤함에 은은한 오렌지맛이 묻어나오는 최고의 롤이었습니다. 물론, 양은 상당히 적었다는게 문제지만, 그래도 너무 맛있었어요.

두 디저트의 특징은 너무 달지 않았다는 것이랄까? ^^ 가격이 좀 있었지만, 그래도 너무 맛있었던 디저트였습니다.



크게 보기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번여름휴가로홍콩과 마카오를다녀왔었는데 마카오일정을너무짧게잡아 먹는건하지도못하고 이곳저곳 돌아다니기만햇네요...이런곳도있었군요 잘보고갑니다~
  2. 이번여름휴가로홍콩과 마카오를다녀왔었는데 마카오일정을너무짧게잡아 먹는건하지도못하고 이곳저곳 돌아다니기만햇네요...이런곳도있었군요 잘보고갑니다~
  3. 광장 이름은 유럽의 어느 광장 이름 같은데 분위기는 어딘가 모르게 중국풍이군요. ^^
    오렌지롤은 오렌지 향을 넣은건가요? 아니면 직접 오렌지를 넣어서 만든건가요?
    보기에도 상당히 부드러울 듯 한데요.. 아 배고프다.. ^
  4. 꺄울~~~
    여기 10년전에 휴가 가서 일행들과 식사한 식당이에요!!!! 와~ 방갑다......
    식사 참 맛있었던 기억이 나는 곳이죵~~~
  5. 제가 몰만에 들린 느낌이네요~ ㅎ
  6. 오옷...이 시간에 보니 더욱 더 먹고 싶어 집니다~! +_+
    마카오는...유럽의 느낌이 많이 나네요 ^^
  7. 정말 부럽습니다. 저도 세계 여러 곳곳의 다양한 문화와 여행 정보를 블로깅할 수 있는 날이 올까요...ㅠㅠ
  8. 저에게 지금 필요한건....바로바로....요녀석들입니다...
    아침을 못하면 요런것 보면 몸이 부들부들 떨여요..ㅎㅎㅎ ^^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