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켓 여행 - 쉐라톤 라구나 그란데 리조트&호텔(Sheraton Grande Laguna Resort)

Posted by 김치군
2011.02.08 07:15 아시아/10 태국 푸켓
'

이번에 푸켓 여행에서 첫번째로 묵은 숙소는 라구나 단지에 있는 쉐라톤 그란데 라구나 리조트 였습니다. 현재 홈페이지에는 2011년 6/30일자로 스타우드를 떠난다고 하니 어떤 곳으로 이름을 바꿀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개인적으로는 굉장히 만족스러운 리조트였습니다. 리조트의 단지도 클 뿐더러, 여러가지 제반시설들.. 스텝들의 친절도.. 모두 다 맘에드는 곳이었습니다. 식사가 좀 비싸긴 했지만요.


방은 제일 라군 룸을 예약하고, 라군 빌라로 업그레이드를 받았습니다. 라군 룸은 수영장쪽에 있는데, 라군 빌라는 그 뒤쪽으로 라군의 뒤쪽을 바라보는 2층 건물이었습니다. 그러고보니 여행을 다니면서 2층으로 되어있는 숙소에서는 처음 묵어보는데, 몇번 오르락내리락 해 보니 역시 그냥 단층으로 되어있는게 좋다는 생각이 들긴 했습니다만... 그래도 이것만으로 행복했어요. ㅎㅎ 총 3박을 했었는데 3박째에는 2층에 올라가기가 귀찮더라고요 ㅋ

스타우드 플랫 멤버의 혜택은 무료 인터넷, 조식, 무료 물,  정도였습니다.


라군빌라 입구의 모습입니다. 왼쪽으로는 웰컴후르츠가 보이네요. 웰컴후르츠의 구성도 꽤 훌륭했습니다.


몽키바나나, 귤, 구아바, 그리고 밤맛이 나던 저 이름을 까먹은 과일까지 ^^; 



1층 거실의 모습입니다. 전체적으로 아주 넓은 편은 아니었고.. TV도 브라운관이기는 했지만.. 침대방과는 별도로 공간을 쓸 수 있다는 것은 매력적이었네요. 여기서 딩굴딩굴 구르면서 인터넷을 했었습니다.



거실에는 이렇게 작은 손목에 걸 수 있는 레이가 있는데 이건 체크인 할 때 웰컴으로 받은 것입니다. 그 뒤로는 꽃잎이 올려져있는 작은 미니 테이블이 있네요. 그 밑으로는 하겐다즈 아이스크림 광고;


1층에 있었던 간이 주방. 먹을것들이야 다 유료고, 차 종류는 특별한 것이 준비되어 있지는 않았습니다. 그냥 평범한 종류의 제품들.


미니바입니다. 에비앙이 3병이나 들어가 있었지만, 뭐 이걸 마실일은 없었네요. 물이 무료로 3병이나..그것도 매일매일 3개씩 가져다줘서 물이 부족한 적은 없었네요 ^^


침실이 있는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


계단을 올라가면 침실로 이어집니다.




침실의 모습.

당황했습니다. 침대 위에 왠 꽃과 코끼리.. 그리고 대문짝만한 SPG 글짜라니요. 허니문도 아니었기에 특별한 언급은 하지 않았었는데, 플랫이라서 이렇게 꾸며준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냥 기념일 여행이라고만 간단하게 말했던 것 때문일지도 모르겠네요.


6/30일에 스타우드를 떠나는 쉐라톤에 SPG라고 크게 써놓은걸 보니 뭔가 어색합니다. 저 꽃들은 나중에 욕조에서 반신욕을 할 때 띄우는 용도로 재활용을 했습니다. ㅎㅎ 버리긴 아깝잖아요~


2층에 있떤 테이블. 바로 아래 코드를 꼽을 수 있는 소켓도 있었고, 가운데 위치한 주머니는 물, 그 오른쪽의 주머니는 헤어드라이기였습니다. 첫날은 늦게 도착해서 몰랐는데, 둘째날 부터는 왼쪽 검은색에 아로마향을 띄워주더군요. 레몬그라스를 골랐었는데 향이 참 좋았었습니다.


이것이 바로 그 물. 뭐, 특별해 보이지만 열어보면 그냥 크리스탈이라는 브랜드의 물이었습니다.


요건 헤어 드라이어. 왜 여기에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체중계. 짐의 무게를 한번 재보는 거 이외에는 올라가보지도 않았어요 ㅎㅎ


2층에도 역시 브라운관 TV입니다. 그 밑에 DVD도 있는데, 머무르는 동안 한번도 TV를 켜보지 않았네요. 1층 거실에 있는건 그래도 보긴 했었는데.. 양 옆으로는 옷을 걸 수 있는 옷장이 있습니다.


가운과 다리미, 옷걸이 등이 들어있네요.

침대 옆에 마련되어 있던 슬리퍼.


화장실에도 물이 한병 있네요. 그 위로는 어매니티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나름대로 향도 그렇고 좋았던 어매니티들. 둘째날 수영장을 왕복하면서 많이 써서 부족하다고 했더니 너무 많이 챙겨줘서 태국에 있는 내내 들고다니면서 사용했습니다. 2세트나 가져다주고, 매일 또 줄 줄이야;;


물도 저런 곳에 넣어노으니 고급스러워 보이긴 하네요 ㅎㅎ


세면대. 목욕용 어매니티는 좋았는데, 저 비누는 조금 빨래비누 향이 나서 별로였습니다. 향만 좀 좋았어도... 아쉽네요.. 그래도 열심히 쓰긴 했었습니다.




침대위에 있던 꽃들은 이렇게 재활용 되셨습니다. 그래도 야외의 노천탕에서(모기의습격을받으며) 반신욕을 하는 기분은 꽤 좋았습니다. 반신욕을 한 뒤에는 꽃들을 싹 걷어다가 정리해서 버리고 나왔습니다. 그냥 기분만 한번 내 본거였어요;


요건 1층에 있는 화장실. 세면대와 양변기만 있습니다.




그리고 1층 창문을 열고 나오면 이렇게 바깥으로 연결되는데, 가운데 길을 통해서 옆 방으로도 갈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외출시에는 방 문을 잘 잠궈둬야 하지요. 옆방에서 갑자기 넘어올일은 없겠지만요. 방 안에서 있다가 이 넓직한 베란다로 나와서 햇살을 맞으며 쉬기도 하고.. 정말 푹 쉬기에는 더할나위 없이 좋았던 숙소였습니다.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한번 떠나고 싶네요...
    • 조만간 시간내셔서..

      어디 다녀오시는 거 아니신가요 ㅎㅎ
  2. 언제 꼭 하번 가고 싶은 푸켓....
    보고 있자니 당장 떠나고 싶네요..ㅋ
    • 저도 푸켓은 정말 벼르고 벼르다 다녀왔는데..

      그만큼의 가치가 있었어요 ^^;;
  3. 부럽습니다..ㅠㅜ
    저도 언젠간 꼭 가보고싶어용
    호텔내부가 깔끔하고 저는 2층까지 있어서
    더욱 매력적인듯보이네염 ㅎㅎ
    • 2층까지 있어서..

      공간을 넓게 활용할 수 있어 좋더라구요~
  4. 우와~ 제가 푸켓갔을때와는 100배 좋은 리조트네요 역시 글로벌체인그룹이라 그런가??ㅋㅋㅋ
    완전 럭셔리 포스트 기대합니당~ㅋㅋ
    • ㅎㅎㅎ

      푸켓 어느 리조트에 묵으셨어요?

      라구나는 대부분 시설이 괜찮더라고요~
  5. 휴양지에서는 역시 이런 리조트가 좋은거 같네요..^^
    정말 편하게 쉴 수 있을거 같아요..ㅋㅋ
    • 휴양지는 휴양지답게..

      푹~

      쉬는게 최고죠 ^^
  6. 오늘 AB ROAD와 JOIN & JOY 읽다가 김치군님 글도 읽었습니다ㅋ
    반갑더군요!>.<
    전 언제쯤 이런 멋진곳에 갈 수 있을런지~~~ㅜㅜ
    • 아. 이번달이 마지막이라는 것이..

      못내 아쉬울 따름입니다. ㅠㅠ
    • 2011.02.08 23:38
    비밀댓글입니다
    • 호우시절
    • 2011.02.09 11:22 신고
    여비가 얼마 정도 드는지요? 가족 여행을 한 번 가고 싶은데 당췌 가격이 궁금해서...
    • 쉐라톤 라구나, 빌라 룸은.. 성수기 50만원, 비수기 30만원정도고요. 저렴한 방은 성수기 30만원, 비수기 17~8만원 정도입니다.

      푸켓으로 가족여행 가실거면 라구나 단지의 아웃리거도 괜찮아요. 개인풀도 있고 ^^
  7. 수건으로 접은 코끼리 끝네 주네요~
    오늘 하루도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8. 큰일이네요. 가고싶은 곳이 점점 늘어나고있습니다!^^!!
    • 저도..

      가고 싶은 곳이 매일 늘어납니다. OTL
  9. 두사람 2박3일이나 3박4일 정도로 가면 얼마정도 드나요?
    솔직히 그게 제일 궁금하네요. ㅋ 근데... 푸켓은 물 색깔이 원래 저런가요?
    아... 가고싶다. 혹시 보라카이쪽은 포스팅할 일 없으신지? ㅋ


    김치군님 그리고 포스팅과 상관없는 질문 하나 드리고 싶은데요...
    포스팅 하단 그니까 댓글부분 윗쪽에 저렇게 배너 다는거는 어떻게 하는건가요?
    • html/css 수정에서 보시면..
      본문내용이 들어가는 코드 바로 뒤에..
      넣으시면 됩니다 ^^

      그리고 쉐라톤 라구나, 빌라 룸은.. 성수기 50만원, 비수기 30만원정도고요. 저렴한 방은 성수기 30만원, 비수기 17~8만원 정도입니다.
      • Sunny
      • 2011.03.03 13:24 신고
      펀펀데이님, 푸켓 물색깔 원래 안 저렇습니다.
      셰라톤 발코니에서 보이는 물은 바다 아니고요 강을 빙자한 호수입니다. 고인 물 색깔 저렇다라는 것은 이해할만 하겠지요.

      이전 글의 피피 사진의 물색깔도 원래 안 그렇습니다.
      피피 12월 물색 보라카이랑 비교해도 손색이 없습니다, 한번 푸켓 검색을.. 해보세요.. :)
  10. 김치군님 글과 사진을 보니 급 여행이 다녀오고 싶어지네요.
    멋진 여행 정보 감사합니다.
    • 저는..

      항상 여행이 가고 싶은데..

      '급' 다녀오고 싶으셨군요 ㅎㅎ ^^;;
  11. 역시 호텔입니다...
    저런 멋진 곳에서 하룻밤 잤으면..
    • 열심히 일한 다음에..

      휴가내서 한번 다녀오셔요~
  12. 김치군님..세계 좋은 호텔은 다 자 보네요..캐부럽삼~ㅋ
    • ㅎㅎㅎㅎ

      어쩌다보니 그렇게 되었습니다. ㅋ
  13. 저는 아쿠아마린이었나 그 리조트일거에요~ 거기 아시려나모르겠네요~ㅋㅋㅋ
  14. 이글을 보니 ...
    푸켓 신혼여행 갔었던 기억이 나네요~~ 멋져요
    • 푸켓도 다시 가보고 싶은 여행지 중 한곳이랍니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