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타로 열차를 타고, 호빵맨 캐릭터들을 만나며 아키시로 가다-

Posted by 김치군
2011.07.01 08:00 그외 지역들/10 일본 고치


고치를 돌아다니다가 고치역에서 동쪽으로 5km정도 떨어진 고멘역에서 아키시로 향하는 신타로 열차를 탔다. 나카오카 신타로는, 료마전에 등장하는 인물로 사카모토 료마와 함께 메이지유신의 큰 획이 되었던 삿쵸동맹을 이끈 사람으로 유명하다. 29세의 젊은 나이에 요절한 이 남자는, 쵸슈번을 기반으로 움직였는데.. 여러가지 이름을 사용해 남아있는 자료가 그리 많지 않은 사람 중 한명이다. 



JR 고멘역.

이 역에서 아키시로 향하는 신타로 열차 뿐만 아니라, 일정을 마치고 다시 다카마츠로 돌아갈 때 이용할 JR표도 끊었다. 고치현에 올 때에는 차를 이용했었기 때문에 비용을 따로 쓸 일이 없어서, JR패스보다는 따로 편도표만 끊는 것이 더 저렴했다. 일본의 대중교통 비용이야 비싼것은 어쩔 수 없지만, 뭐 여행중에 한번쯤 이용하는 것쯤이라면 큰 문제는 없는 듯 싶다.


고치현은 호빵맨의 작가 '야나세 타카시'의 고향인 만큼 호빵맨의 캐릭터를 만나는 것이 어색하지 않은 곳이다. 또한, 고치역->아키역으로 가는 작은 역마다 야나세 타카시가 그린 캐릭터들이 하나씩 있어서 그 캐릭터들을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의외의 아기자기함이 숨어있는 루트기 때문에 아키시로 가는 길이라면 한번쯤 신타로 열차를 타고 바깥을 구경해 보는 것도 좋다.



고멘역에서 아키시까지는 890엔. 약 11000원정도. 고치시에서 출발하면 요금이 조금 더 추가된다.


고멘역의 모습. 기차가 아주 자주 다니는 루트는 아니기 때문에 저 역무원 아가씨가 혼자서 방송부터 티켓을 끊는 일까지 모두 담당하고 있었다.



플랫폼에서 본 역장 캐릭터.

딱 보더라도 호빵맨의 작가가 그린 그림이라는 것이 바로 느껴진다.


그리고 플랫폼의 끝에는 이렇게 역장 캐릭터가 만들어져 있었다. 중간중간의 큰 역에는 이렇게 그림 말고도 캐릭터가 있었는데, 이 역시 이전에 호빵맨 박물관이 만들어졌을 때 고치현에서 본격적으로 진행한 사업 중 하나라고 한다. 어쨌든, 가는 길에 캐릭터를 보는 것이 즐겁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괜찮은 아이디어인 듯 싶다.



멀리서 들어오는 신타로 열차. 캐릭터가 그려져 있는 1칸짜리의 귀여운 기차였다.


열차안에는 이렇게 2좌석이 기본적으로 있었고, 왼쪽으로는 내려서 앉을 수 좌석이 준비되어 있었다. 이용객이 많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줄마다 사람들은 가득 타고 갈 정도? 평일 오후지만, 특별 편성 열차임을 감안하면 이용률은 괜찮은 편. 나 이외에도 이 열차를 이용하는 관광객들이 있는 듯, 여자애들이 꺄르르 웃으면서 서로의 사진을 찍고 있었다.


기차 안에 있던 나카오카 신타로의 사진.


여행을 했던 시기가 크리스마스가 1주일 정도 남았을 때였는데, 그래서였을까.. 승무원도 산타 복장을 하고 안내를 하고 있었다.




기차는 밖으로도 나가서 경치를 구경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되어 있었는데, 노선 자체가 해변가를 따라 달리기 때문에..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면서 해변을 바라볼 수 있었다. 날씨가 흐려서 조금 아쉬웠지만, 맑은 날이었따면 파란 하늘과 바다를 구경할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


아카노역의 캐릭터는 오리 캐릭터 ^^


빠르게 달려가는 신타로 열차. 사실은 그리 빠르지 않았지만.. 저속 셔터스피드로^^


그렇게 1시간여를 달려서 아키역에 도착. 내려서 신타로 열차를 다시 보니 외관에 다양한 캐릭터들이 그려져 있었다. 그 중 일부는 아까 중간중간의 역에서 만났던 캐릭터들. 이렇게 잘 만들어진 캐릭터들을 잘 활용하고 있는 부분은 배워야 할 점이 아닌가 싶다.


우리를 아키역에 내려놓고 떠나는 신타로 열차.


이제 아키시를 둘러볼 차례다. 그러고보니 아키시도 벌써 두번째. 고치현은 의외로 나에게 친숙한 현이 되었다. ^^;;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월 1만원에!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산타복 정말 좋네요 ㅎㅎㅎㅎ
    • ㅎㅎㅎ 겨울에 딱 맞는 복장이죠?

      하긴, 호주 같은 곳에 가면 섬머 크리스마스를 만나기도 하지만요 ^^
    • 하늘
    • 2011.07.01 12:50 신고
    늘 눈팅만 하고 갑니다 (직딩이라서 TT).님 덕분에 항상 눈이 즐겁네요~ 저도 호주 이후로는 갖다온 적이 없어서 올여름에 기회를 노리고 있답니다~
    • 올 여름에는 재미있는 곳으로 놀러 다녀오세요 ^^
    • 하늘
    • 2011.07.12 17:08 신고
    8월에 멜번 생각하고 있읍니다. 항상 잘 보고 있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