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 음식의 가격은 이제 더이상 서민 음식이 아니다.

Posted by 김치군
2008.11.25 08:25 여행 관련/In Korea


" 아줌마, 떡볶이 천원어치만 주세요~"

라는 말이 별로 이상하지 않던 시절이 있었다. 물론, 시간이 흐르면서 물가는 계속 상승해왔고, 떡볶이 1인분 가격도 조금씩 올랐다. 1인분에 천원이었던 것이, 천오백원이 되고, 이천원이 되기까지 꽤나 오랜 시간이 걸렸다. 그리고 여전히 떡볶이 1인분에 천오백원인 곳도 많이 있다. 이런 가격은 긴 시간동안 조금씩 오른 가격이기에 크게 거부감은 없었다. 그런데, 이상하게 요 몇일간 길거리 음식의 가격은 정말 많이 올랐다. 2500원은 물론 삼천원 하는 곳들도 심심찮게 발견된다. 물론 식자재와 부수비용이 크게 올라가버렸으니 가격상승은 이해가 가지만, 몇달만에 갑자기 상승한 가격들은 당황스럽기 그지 없다.

종로에 가면 값싸고 맛있게 때우기 위해서 먹는것이 소위 말하는 김떡순(김밥, 떡볶이, 순대)이다. 작년 겨울만 하더라도 3천원이면 먹었던 이 김떡분은 올 여름부터 4천원까지 올라가더니, 어제 먹었던 종각역 앞의 가게에서는 5천원이나 받았다. 그 옆의 가게들도 4천원과 5천원인 곳들이 혼재해 있었는데, 4천원인 곳들이 좀 더 많았다.

"아줌마, 이 옆에는 4천원인데, 여기는 왜 5천원이에요?"

"응, 우린 이런거 저런거 좀 더 많이 주거든."

아줌마의 말대로 좀 더 양이 많기는 했지만, 한때 2천원, 그리고 꽤 오랜 시간동안 3천원이면 먹었던 김떡순이 5천원까지 상승한 것을 보고 있으려니 이제 김떡순도 더이상 값싸게 즐길 수 있는 음식이 아닌게 되어버렸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5천원이면 일반 식당에서도 한끼를 때울 수 있는 금액이니 더더욱 그렇지 않을까. 하긴, 요즘 종로나 강남일대에서 5천원짜리 밥집을 찾는것도 힘들어지고 있기는 하지만.


튀김도 마찬가지다. 2006년도에 천원에 세개를 먹던 튀김은, 현재 2천원에 5개를 팔고있다. 그래도 예전처럼 튀김의 크기도 크고 내용물도 튼실해서 먹는데 부담은 없다. 하지만 이것은 그나마 좀 외곽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의정부역 앞의 사정이고, 종로나 강남으로 가면 가격은 끝없이 상승한다. 1개 500원인 곳이 대부분이고, 심지어 2천원에 튀김을 3개밖에 안주는 곳도 봤다. 가끔 2천원에 5개를 주는 곳도 보기는 했지만, 뭔놈의 튀김들이 그렇게 다이어트를 해댔는지.. 아주 앙상한 튀김들이었다.


오뎅의 사정 역시 별반 다르지 않다. 2백원, 3백원, 5백원으로 구분되던 오뎅 가게들은 어느새 가격이 3백원, 5백원, 7백원으로 가격이 올라있었고, 일반적으로 500원에 팔리던 오뎅을 3개 천원에 팔던 도봉산 앞의 포장마차도 올 겨울부터는 1개 500원으로 가격을 올렸다. 500원에 파는 곳들은 그냥 무로 만든 국물들이고, 국물에 게나 새우같은것이 들어가면 오뎅의 가격은 개당 700원, 1000원까지 상승했다. 이전에 싸게 오뎅 4-5개씩 먹곤했던 나는 이제 오뎅 한개 먹는 가격도 슬슬 부담이 되기 시작했다. 특히, 올겨울에 오뎅의 가격상승은 더 가파르게 느껴진다.


계란빵의 가격도 마찬가지다. 싼곳에서는 3개 천원까지도 하던 계란빵이, 전국 평균으로 500원 하던 계란빵이 이제는 700원까지 올라갔다. 종로에서는 천원에 파는곳도 봤고, 한개는 700원, 2개는 천원 하는 가게들도 생겼다. 올 겨울들어서 전국의 노점상들이 담합이라도 한듯 가격이 너무 많이 올랐다. 1000원에 주는 붕어빵의 갯수도 하루가 다르게 줄어가고 있고, 이제는 이렇게 노점상에서 파는 길거리 음식들이 서민음식이라고 하기 어려울 정도로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 물론, 파는 사람들의 애환도 없겠느냐만, 천원에 튀김 3개를 먹고 배를 두들기던 그때의 기억이 2년전이 아닌 더 오래된 것처럼 느껴진다.


올 겨울에는 아무래도 허리띠를 좀 더 졸라매야 할 것 같다. 그냥 걸어가다가 추운 날씨를 이겨보려고 2-3개씩 먹던 오뎅은, 국물을 벗삼아 1개만 먹고.. 떡볶이도 이제 맘먹고 먹어야 하는 가격이 되어있으니 좀 자제해야 할 것 같다. 점심시간과 저녁시간 사이를 훌륭히 채워주던 이런 간식거리는 이제 조금만 멀리해야겠다. 이렇게 가격이 오르고 있으니 가슴만 너무 아플 뿐. 경기가 좀 풀리게 되면, 추억의 가격대로 돌아갈 수 있을까? 하는 이뤄지지 못할 상상만 해본다. 이제 겨울이 다가오니, 군고구마가 땡기기 시작한다. 과연 군고구마 가격은 얼마가 될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월 1만원에!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정말 많이 올랐죠.. 떡볶이랑 튀김이면 일주일도 버틸만큼 좋아하는 저인데.. 이제는 일주일에 어쩌다 한번 사먹는꼴이 됐네요.

    거의 밥값수준까지 올라갔으니.. ㄷㄷ 그래도 또 땡기는건 머지.... ㅠㅠ

    떡볶이에 소주가 최고인데 ㅠㅠ 가격좀 내려주세용~` ㅠㅠ
    • ㅎㅎㅎ 저는.. 그래도 꾸준히 사먹기는 합니다 ㅠㅠ..

      맛있는건 어떻게 할수가 없어요 흑..
    • 2008.11.25 14:09
    비밀댓글입니다
  3. 떡볶이를 참 좋아해서 한 때 하루에 한끼 이상은 꼭 먹는시기가 있었습니다.
    이제는 슬슬 만들어먹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군요.
    • ^^...

      만들어먹는 재료도 이제 비싸지 않을까요.. 사실 제가 한 떡볶이 합니다 ㅋㅋ..
  4. 정말. 서민음식이 아니라는말 백퍼센트 공감합니다. :'(
    저희 학교앞에도 많은 길거리 음식이 있지만.. 현재 구청이 허가를 안내줘서.
    노점연합단체도 와서.. 데모 같은걸 하는데... 빨리 끝났으면 좋겠어요.

    초등학교때 컵볶이나, 떡꼬치 먹으면서 학원 갔던때가 너무 그리워요 ㅠㅠ
    • 예전에는 서민음식이었는데 말이죠..ㅠㅠ...

      에휴.. 저도 그런 추억이 있었는데 말이죠.
  5. 길거리음식 중엔 즈질음식이 많읍니다 ~

    엄격하게 생각하면 힘들게 번 돈을 건강을 버리면서 왜 먹느냐 하는 의문이 들죠 ~

    외식도 문제입니다 !
    • 즈질이 많기는 하지만..

      길거리 음식의 유혹을 떨쳐버릴 수 없는 저도 있네요 ㅠㅠ..
  6. 맞아요... 학원에 가느라 강남역에서 가끔 사먹는데.. 돈 낼때마다 깜짝 깜짝 놀란달까..ㅠ 떡볶이 1인분에 2500원인데 양도 진짜 작고..ㅋㅋ 튀김 4개에 2천원 ㅠㅠ 집에서 만들어 먹는게 낫겠어요...
    • ㅎㅎㅎ..강남역은 정말 비싸기는 엄청 비싸고..퀄리티는 영-- 이죠 ㅠㅠ..
  7. 김떡순 오천원이나해요? 와 진짜 밥한끼.. (사실 그돈으로 밥먹을수 있는 것도 많이 없지만..ㅠ.ㅠ) 정말 많이 올랐네요 !
  8. 요즘엔 요런 분식 사먹을 기회(?) 시간(?)이 없어서 ㅠ 못먹고있었는데
    가격이 이만큼이나 올랐나보군요 ! 이런, ㅠㅠㅠ

    그나저나 사진보고 침 쥘쥘 흘리고 갑니다 맙소사 배고파 ㅠㅠ
    • 네.. 특히 올 겨울의 가격상승은..

      정말 피부로 느껴질정도입니다..
  9. 집앞 포장마차를 멀리한지도 어언 한달이 되었습니다
    떡뽁이 일인분 이천원에 떡이 열개도 채 안들어있는뒤로~~ 아듀하고 그냥 참아버리는 ㅠㅠ
    • ㅎㅎ... 그러게요..

      정말 떡볶이 가격이 미친듯이 올라가요 ㅠㅠ..
  10. 김치군님이 싸게 먹을수 있는 먹거리를 많이 알려주세요! ㅠㅠ
    • 그런거 있으면..

      저도 언능 가서 먹고싶어요..
  11. 길거리 분위기와 함께 찬바람 맞으면 먹는 맛이 쏠쏠한 것이었는데, 이제는 그 기분을 느끼며 먹기에는 부담스러운 가격이 되어가네요.
    포장마차 사장님들도 먹고 살아야 하니 가격도 올려야하고,.. 이래저래 머리아프네요. ㅜ_ㅠ
    • 네...이제 오뎅 한개에 천원하는 날이 오지 않기를 바랄 뿐이지요..
    • 복댕이
    • 2008.11.27 10:48 신고
    잉....계란빵 넘 맛나보여요...ㅜㅜ 저기 어디예요??ㅋㅋ
    • 루실리스
    • 2008.12.01 01:14 신고
    폰으로 네이트 기사 보다가 이걸 읽었는데 마지막으로 뜨는게 김치군.. -_-;;

    혹시나해서 들어왔더니.. ㅇ_ㅠ)
  12. 식자재 값이 오른건 이해하지만 정말 길거리 음식이 싫어지기 시작하는게 .. 위에서도 어떤분이 말씀하셨듯 상인들의 태도죠^^; 천원치만 먹고가거나. 천원치만 주세요 하면 이상하게 성질내거나.. 하는 상인들말예요 ㅠ_ㅠ 길거리 음식을 배차게 먹으려면 밥값정도 나오죠. 슬퍼용. 그래도 맛있는데.
    • 그러게요.. ㅠㅠ..

      저번에 2천원에 5개 주는 튀김.. 그냥 먹고 싶어서.. 천원에 두개만 주세요 했더니.. 그 얼굴에 스쳐가는 귀찮은 표정과 손놀림이란 ㅠㅠ..
  13. ..........*^l^*............
    님 눈길은 파란 하늘
    가을을 소유하세요
    시간 시간 행복하시어요
    사랑으로...
    기다림에
  14. 김치군님! 떡볶이 사진 한장만 가져갈께요. 미리 감사드려요. ㅎㅎ
  15. 김치군님 맨 밑에 사진 한 장만 담아갈게요,,,,완전 사진,,,예술입니다,,,,
    • 이제 추워지니 저런 풍경이 일상이 될거 같아요.
  16. 길거리 음식도 요즘은 부담스러운 가격으로 다가오네요! 다행히 지방 도시에선 아직 떡복이 천원어치는 간신히 남아있습니다.
    너무 비싸서, 직접 해먹으려 해도 이번엔 식재료 값이 밖에 나가서 사먹는것 보다 너 높게 나오네요... 한국의 물가 상승률은 미친것 같습니다... ㅜㅜ
    10년 전이 치킨 반반에 5천원 하던 시절이 그립네요...
    • GreenMushRoom
    • 2015.11.25 22:48 신고
    ppt에 사진자료로 사용할건데 1번째 사진을 사용해도 될까요?^^
  17. 김치군님! 떡볶이 사진 한장만 가져갈께요. 미리 감사드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