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여행 #60 - 벤쿠버 선셋 비치에서 일몰을 보다

Posted by 김치군
2011.02.22 17:37 미국 캐나다/09 캐나다 겨울여행


아쿠아버스를 타고 도착한 목적지는 선셋 비치였다. 아마도 해 지는 풍경이 멋진 곳이기에 이런 이름이 붙었을 것 가튼데, 짧은 모래사장과 자갈들이 섞여있는 해변이었다. 선셋비치에 도착했을 때에는 막 해가 지기시작하는 시점이었는데, 이미 많은 사람들이 와서 해가 지는 모습을 구경하고 있었다. 벤쿠버 시내에서도 쉽게 올 수 있는 곳이다보니, 이곳에서 가볍게 산책을 즐기는 사람들도 많았다. 아쿠아버스를 타고 여기까지 온 것도 이 곳에서 숙소까지 걸어서 15분이면 갈 수 있기 때문이기도 했고.


선셋비치를 따라서 걸으며 하늘을 보니 해는 30분 이내에 질 것 같았다. 그정도면 별 무리없이 기다릴수 있는 시간이기도 했고, 밝을 때 선셋비치를 둘러볼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기도 했다.






해가 지는 시간의 조용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사람들. 벤쿠버에 사는 사람들에게는 이 풍경이 일상일지 모르지만, 나같은 여행자에게는 이 곳에서 보는 일몰은 특별한 시간이다. 하루 종일 바쁘게 돌아다녔음에도 불구하고, 해가 지는 그 순간에는 편안한 마음이 들며 왠지 오늘 하루를 뿌듯하게 보냈다 싶었다.



이렇게 커플로 일몰을 보고 있는 사람들이 있으면 그건 좀 부럽긴 했지만.



아마도 근처에서 산책을 나온 것 같은 사람들. 저녁시간대에 조깅을 하거나 연인들이 산책을 하는 것이 너무 배아팠다. 그리고 한편으로는 조금은 여유있게 보내는 사람들의 모습이 부럽기도 했다. 한국에서는 사실 이런 풍경속에서도 여유로움을 느낀다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이기도 했다. 




통나무 위에 올라서서 담배를 피고 있는 친구들을 카메라에 담고 있었더니, 그 중 한 친구가 나를 발견하더니 이내 포즈를 잡아준다. 저 포즈는 다분히 힙합스러운(?) 포즈이기는 하지만 사실 멋진 포스를 풍기는 친구들은 아니었다. 첫 인상은 동네에서 좀 노는 듯한 복장과 얼굴이었지만, 몇마디를 나눠보니 꽤나 재미있는 친구들이었다. 마지막으로 내게 권한것이 담배가 아니라 마리화나였다는 사실에서 좀 깨기는 했지만.



그렇게 벤쿠버에서의 일정을 마무리 지었다.

재미있게도 이렇게 해 지는 모습을 보면서 하루를 마감하면 굉장히 뿌듯하다. 뭐랄까, 정말 여행을 왔다는 기분이 가득하게 된달까? 그러고보면 살면서 평소에 해 지는 모습을 보는 날이 손에 꼽을 수 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크게 보기


신고

'미국 캐나다 > 09 캐나다 겨울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캐나다 여행 #60 - 벤쿠버 선셋 비치에서 일몰을 보다  (16) 2011.02.22
캐나다 여행 #59 - 벤쿠버에서 신선한 과일과 생선을 만날 수 있는 곳, 그랜빌 아일랜드 퍼블릭 마켓  (12) 2010.12.22
캐나다 여행 #58 - 아쿠아버스 페리에서 바라본 벤쿠버의 도시 풍경  (16) 2010.12.16
캐나다 여행 #57 - 벤쿠버 룩아웃에서 본 벤쿠버의 낮 풍경과 아름다운 야경  (5) 2010.11.18
캐나다 여행 #56 - 빙글빙글 돌면서 내려오는 눈썰매장, 휘슬러 블랙콤 튜브파크~  (22) 2010.10.17
캐나다 여행 #55 - 북미 최대의 스키장 휘슬러에서의 1박 2일, 벤쿠버 동계올림픽 여행~ (블랙콤)  (27) 2010.10.17
캐나다 여행 #54 - 벤쿠버 동계올림픽 컬링 경기가 열리는 곳, 벤쿠버 올림픽 센터..  (18) 2010.10.17
캐나다 여행 #53 - 스피드 스케이팅의 친환경 경기장, 리치몬드 올림픽 오발 - 벤쿠버 동계올림픽  (11) 2010.10.17
캐나다 여행 #52 - 쇼트트랙&김연아 피겨스케이팅 경기장, 퍼시픽 콜리세움 - 벤쿠버 동계올림픽  (23) 2010.10.17
캐나다 여행 #51 - 벤쿠버 동계올림픽 개막식이 열린 BC 플레이스 스타디움과 홀오브페임(명예의전당)  (9) 2010.10.17
캐나다 여행 #50 - 벤쿠버의 히스토릭 개스타운과 스팀클록(증기시계)을 만나다  (14) 2010.09.11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어슴프레하게 지고 있는 태양과 두 마리의 새가 참 아름다워 보입니다.
    앞으로 펼쳐질 김치군님의 모습을 보는 듯도 하네요. 항상 두 사람이 함께 하늘을 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 ^^
    • 네.. ^^

      일몰은 정말 많은 생각을 하게 해 주는 풍경인 것 같습니다.~
  2. 벤쿠버 있을때가 생각나네요..그때는 여행보다 공부가 목적이라 그닥 벤쿠버가 재밌다는 생각을 못했는데..지나고 나니깐 다 하나같이 추억들..아..다시 가고 싶어라..여행기 잘보고 가요..잘 있죠?
    • ㅎㅎㅎㅎ 다 있을때는 모르는데..

      뒤돌아 보면 추억이 되는 것 같아요~
  3. 아름다운 일몰입니다.
    즐감 했습니다. ^^
    • 2011.02.23 01:50
    비밀댓글입니다
    • ㅇㅇ 은지 ㅋㅋ..

      또 여행 갈 기회를 만들려면..

      돈 많이 벌어야겠지 ㅠㅠ...
  4. 멋진 광경이네요^^ 커플들의 모습에는 저도 조금 배가아프고 이런 멋진 광경을 함께본다는게 부럽네요.
    • 그러게요.. ㅠㅠ

      커플들이 부러워지는 경우가 점점 많아지더라고요 ㅎ
  5. 정말 아름다운 해변입니다.
    멋진 작품 즐감했습니다.
    • 감사합니다! ^^

      그냥 가볍게 가기 좋은 곳이더라고요 ㅎ
    • 2011.02.23 21:20
    비밀댓글입니다
  6. 젊었을때 미국에서 주재원 생활하면서 6년간 살아본터라 미국에 가본지도 오래되서 한번 쯤 가보고 셒네요.
  7. 익숙한 풍경이 반갑네요.
    언제 벤쿠버에 다시 들르시게되면 연락주세요^^
    차라도 한잔 대접하겠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