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그리고 열정이 가득했던 쿠바 트리니다드의 밤

Posted by 김치군
2012.07.05 08:00 비범한 여행팁/Traveler Essay

 

 

마요르 광장으로 향하는 길에 본 클래식 카. 다른 나라에서는 정말 드물게 보이는 차지만, 쿠바에서 이렇게 잘 관리된 클래식카는 그냥 길에 굴러다니는 수준으로 흔하게 볼 수 있다. 나라 전체가 클래식카의 전시장이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인데, 그런 면에서 차를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천국이나 다름없는 여행지다.

 

마요르 광장으로 가는 이유는 다름아닌 살사 때문이었다. 도시전체가 세계문화유산인 쿠바 트리니다드에서는 밤이 되면 마요르 광장에의 계단에 수많은 사람들이 모인다. 그냥 음악을 즐기며 술 한잔을 하기도 하고, 그 앞의 무대에서 춤을 추기도 하는 분위기가 트리니다드의 하이라이트라는 말에 가보지 않을 수가 없었다.

 

 

내가 도착했을 때는 이미 어두워진 후였지만, 아직 본격적인 무언가는 시작되지 않았었다. 사람들은 칵테일과 맥주 한잔을 마시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고, 그 앞 무대의 밴드들은 분주하게 연주를 시작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

 

 

계단에 앉은 사람들. 이곳에서 음악을 듣고, 살사를 추는데는 별다른 비용이 필요 없었다. 3-4천원 정도 하는 칵테일이나 맥주정도면 오케이. 나 역시도 같이 온 네덜란드 친구와 함께 계단에 자리를 잡고 모히토 한잔을 시켰다. 다른 곳보다 맛은 훨씬 떨어지는 모히토이기는 했지만, 어차피 음료 하나면 더 이상 무언가를 주문해야 할 필요도 없었기 때문에 OK. 음악을 듣고, 분위기에 취하고, 살사를 추는 비용으로는 저렴하다고 할 수 있었다.

 

 

열심히 음악을 연주하는 밴드. 주로 연주하는 음악은 살사였고 가끔 차차를 연주했는데, 내 귀에도 익숙한 다소 오래된 곡 위주였다. 빨간 옷을 입은 아저씨가 노래를 불렀는데, 역시 살사에서도 소울이 느껴졌다. 음악을 빼놓고는 존재할 수 없다는 쿠바사람들이어서일까, 밴드 주변으로도 많은 사람들이 어깨를 흔들며 분위기를 끌어 올릴 준비를 하고 있었다.

 

 

 

 

1-2곡이 연주된 뒤에 사람들이 한명씩 앞으로 나오더니 살사를 추기 시작했다. 주로 쿠바 남자들이 서양인 여자에게 살사를 가르쳐주는(그래서 춤추는 것은 허접한) 풍경이 대부분이었지만, 시간이 지나자 유럽에서 온 것 같은 커플들도 나와서 본격적으로 춤을 추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어느 쿠바 커플이 나와서 화려하게 춤을 추는데, 확실히 잘 춘다는 느낌이 들 정도였다.

 

쿠바의 살사는 쿠반살사라는 형태인데, 실제로 보니 우리나라에서 흔하게 추는 온1, 온2와는 다르게 스탭을 약간 대각선 뒤로 빼는 형태로 밟고 잇었다. 그래도 한국에서 2년 정도 췄던 가닥으로 나가서 나도 다른 유럽 여자분과 춤을 춰 봤지만, 스탭도 다소 다르고.. 일단 패턴도 많이 달랐다. 하지만, 기본은 같은 법. 어렵지 않은 패턴으로 재미있게 몇 곡의 춤을 출 수 있었다.

 

익히 상상하는 살사바의 매끈한 플로어가 아닌 돌바닥이라 턴을 도는 것도 쉽지 않았지만, 후끈한 열기(어쩌면 그냥 온도가 높아서였는지도 모른다.)가 가득한 곳에서 라이브로 연주되는 음악을 들으며 춤을 추는 기분은 그냥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모든 사람들이 화려하게 춤추는 그런 모습을 기대했던 부분에서는 조금 실망했지만, 조금 시간이 지난 후에 그건 그리 중요하지 않았다.

 

 

춤추는 사람들을 구경나온 마을 사람들. 이래뵈도 한번 스탭을 시작하면 웬만한 사람들을 저리가라할만큼의 실력을 보여주는 사람들이 몇명 있었다. 태어나서부터 음악을 듣고 춤을 춰 온 사람들이니 이상할 것도 없지만.

 

 

 

2어시간여. 한바탕 살사의 시간이 지나가고 밴드가 교체된 뒤에는 조금 빠른 템포의 아프리카스러운 음악이 이어졌다. 쿠바에 넘어온 많은 사람들 역시 그쪽에서 온 사람들이 많아서가 아닐까라고 생각은 해 보지만, 쿠바에 온 뒤로 살사, 메렝게, 차차.. 그리고 레게톤만을 들어온 나로써는 조금 새삼스럽기도 했다.

 

 

멋진 노래 솜씨를 자랑하는 밴드. 익숙하지 않은 리듬이었지만 라이브여서 그런지 그마저도 흥겹게 느껴졌다.

 

 

 

 

그 음악과 함께 여러 춤들의 공연이 이어졌다. 이 쯤 해서 살사를 출 수 있는 시간이 지나갔다는 것을 눈치챌 수 있었다. 멋진 공연을 보는 것도 좋기는 하지만, 내게는 춤을 출 수 있는 시간이 더 간절해서인지 그렇게 반갑지만은 않았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이렇게 춤을 출 수 있는 무대가 매일 열린다는 것이었다. 앞으로 남은 이틀 저녁동안 그래도 이 분위기를 즐길 기회가 남아있다는 의미였다.

 

 

돌아가는 길에 본 햄버거 장사. 쿠바에서는 수도인 하바나만 벗어나면 음식점 뿐만 아니라 이런 음식 가판점도 쉽게 보기 힘들었기 때문에 굉장히 반가웠다. 춤을 춰서일까 허기도 져서 햄버거를 들고 원래 숙소로 돌아갔다. 약 10분정도 걸리는 거리. 밤 11시 정도였는데, 전기의 사용이 많지 않은 곳이다보니 드물게 있는 가로등과 집에서 새어나온 불빛이 전부였다. 그리고 조용한 느낌.

 

중남미의 밤거리를 둘이 걸으면서 이렇게 위험하다 느끼지 않은 순간도 많지 않았었는데..

 

 

다음날, 트리니다드를 돌아다니다보니 어느새 해가 지기 시작했다. 해가지면, 당연히 가야 할 곳은 마요르 광장. 가는 길에 길에서 호객을 하는 집에 들러서 만원에 랍스타 두마리(!)를 먹고, 바로 마요르 광장으로 향했다.

 

 

오늘은 또 어제와는 다른 밴드가 라이브로 연주를 하고 있었다. 음악은 역시나 귀에 익숙한 살사 음악들 위주. 이번에도 테이블 자리는 다 차 있어서 계단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이번에는 네덜란드 친구 외에도 낮에 함께 투어를 한 독일 친구 2명과 함께 마요르 광장을 찾았다.

 

 

오늘 마신 녀석은 부까네로(Bucanero)라는 맥주. 아래에 써있는 푸에르데(Fuerte)는 강하다는 의미로, 5.4도의 맥주였는데 쿠바에서 먹었던 맥주들 중에서 맛이 가장 좋았다.

 

 

테이블 가득 앉아있는 사람들. 역시 춤이 시작되기 직전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두번째 날은 분위기가 쉽게 적응이 되어서인지 금방 흥이 올랐다. 같이 온 독일 친구 중 한명도 살사를 출 줄 알아서 먼저 그녀와 함께 한 곡을 췄다. 역시 스타일이 조금 다르긴 했지만 춤을 이어가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그렇게 몇 곡을 추다가 그 곳에서 한국 사람을 만났다. 너무도 익숙한 스타일로 춤을 출 수 잇었기에 어디서 왔냐고 물으니, 의외로 대답은 멕시코. 알고보니 대학을 캘리포니아에서 나왔는데, 그 곳에서 처음 살사를 접했다고 이야기 했다. 아쉽게도 오늘이 떠나늘 날이라 해서 이야기를 오래 나누지는 못했지만, 어쨌든 한국어가 통하는 사람을 만났다는 것 만으로도 반가웠다.

 

그렇게 이틀밤을 더 마요르 광장을 찾았다. 다른 곳에서는 일찍 잠들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여기서는 밤 늦게까지 춤추고.. 그것도 모자라서 근처의 바로 가서 또 맥주 한잔을 기울였다. 쿠바에 있으면서 가장 열정적으로, 그리고 즐겁게 시간을 보낸 순간이 아니었을까.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즐거움이.열정이.가득한 쿠바의 거리 위에 저도 서 보고 싶네요 :]
  2. 사진상으로만 봐도 사람들의 즐거움과 열정이 넘치는게 보이네요.
  3. 왠지 부에나비스타소셜클럽이 생각 납니다.
  4. 와우~~흥겨움이 절로 느껴지는군요.
    언제나 여행은 즐거움~~~~~~
    늘 부러워용.
    건강하시지요?
    올만에 인사드립니다.
  5. 쿠바에 가고 싶은 이유!!
  6. 분위기가 정말 좋아보이네요. :)
    잘 보고 갑니다.
    • 찐뽕이
    • 2013.12.01 16:48 신고
    안녕하세요? 뽐뿌에서 댓글 보고 왔는데 어디에 문의를 드려야할 지 몰라서 여기에다가 씁니다.

    제가 아시아나 마일리지로 남미를 갔다 오려고 하는데요. 인천-LA 편이나 뉴욕-인천 편은 아시아나 홈페이지에서 예약하면 되잖아요?

    근데 그 안에서의 비행기편(LA-휴스턴, 휴스턴-부에노스 아이레스, 리마-뉴욕)은 어디서 예매를 해야되나요? 스타얼라이언스 홈페이지가서 아시아나 마일리지로 예매를 할 수 있나요?

    그리구 아시아나 마일리지가 제가 가지고 있는게 아니라 가족마일리지(아버지것)인데요 스타얼라이언스 다른 항공사에서도 사용 가능한가요?
    • 아시아나클럽에서 스타얼라이언스 루트도 예약 가능하며, 가족마일로 본인 것을 예약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

      자세한건 아시아나클럽에 전화하셔서 물어보시면 더 자세히 알려줄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