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로 미국->캐나다 국경넘기, 버몬트 -> 퀘벡

Posted by 김치군
2010.10.03 07:00 미국 캐나다/10 캐나다

100일간의 미국 여행 중 7일간의 캐나다 일정이 있었다. 원래는 미국의 메인주로 넘어갔다가 캐나다의 뉴브룬스윅으로 넘어가는 것이 본 계획이었지만, 일정이 전체적으로 바뀌어서 동선을 많이 줄여서 버몬트를 거쳐서 퀘벡으로 들어가는 것을 선택했다. 미국/캐나다간의 국경은 예전에 벤쿠버-시애틀간을 왕복해 본 이후로 오랜만이다.


네비게이션에는 국경을 의미하는 검은 색 선이 그어져 있다. 사실 미국이 워낙 거대하다보니 국경을 넘을일이 별로 없기는 하지만, 렌터카 여행을 하다보면 캐나다를 빼먹는것이 못내 아쉬워서 넘어가게 되는 일이 많다.


최근에는 한국도 전자여행허가제(ESTA)가 실시되어서 미국을 무비자로 90일간 머무를 수 있다. 보통 다른 나라를 나갔다오면 비자가 연장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미국에서 캐나다를 넘어갈 때에는 90일이 연장되지 않는다. 반면에, 콜롬비아나 브라질과 같은 나라를 다녀왔을 때에는 다시 새롭게 90일이 시작되므로, 미국과 캐나다로의 장기 여행을 생각한다면 이 점을 감안해야 한다. 물론, 나같이 100일간 여행하는 사람이 많지 않을것이라는 것은 알지만..; 나는 다행히도 학생때 받아둔 B1/B2 비자가 있어서 큰 문제는 없었다.


캐나다에서 미국으로 들어오는 차량 행렬들. 이른 오후이고 아주 바쁜 국경은 아니라서 그런지, 시간이 얼마 걸리지 않고 통과할 수 있었다.


Saint-Armand/Philipsburg 국경. 캐나다로 넘어오면서 영어와 불어가 공용으로 사용되는 것을 볼 수 있다. 미국에서 캐나다로 이동을 할 때에는 출국심사를 하지 않는데, 캐나다에서 미국으로 들어갈 때에도 마찬가지이다. 이렇게 육로 뿐만 아니라 미국을 비행기로 출국할 때에도 별도의 출국심사가 없다는 사실.



가볍게 인사를 하고, 여권을 건네준 뒤에 받은 캐나다 국경의 이민성의 질문은 간단했다.

"얼마나 머무를 것인가요?"
"현재 직업은 무엇인가요?"
"캐나다에 온 목적은 무엇인가요?"
"관세 신고를 해야 하는 물건을 가지고 있나요?"

정도의 질문으로 어렵지 않게 지나갈 수 있었다. 다 솔찍하게 말하면 되는 것이었기 때문에 큰 문제가 없었고, 대답을 다 마치자마자 여권에 도장을 쾅 찍어주고는 통과를 시켜줬다. 생각보다는 꽤 쉬웠던 국경통과였다. 예전에 시애틀->벤쿠버로 넘어갈때에는 짐검사를 엄청나게 심하게 했었는데(워싱턴주나 오레건에서 쇼핑하는 사람들이 워낙 많다보니), 여기는 너무 널널한 국경이었다. 뭐, 그렇다고 위반할 것도 없었으니 ^^


미국에서는 마일을 사용하지만, 캐나다에서는 킬로미터를 사용한다. 앞으로 나오는 표지판은 마일이 아닌 킬로미터라는 경고판. 하지만, 운전하는 차가 마일을 기준으로 하고 있어서 처음에는 굉장히 해깔렸다. 하지만, 사람은 적응의 동물이라고, 제대로 속도를 인지하는데까지는 하루정도 걸린 듯 싶었다.


이제부터 나타나는 이 표지판은, 90마일이 아닌 90킬로미터 제한이라는 이야기 ^^


국경을 넘어서 몬트리얼까지 향하는 길은 이런 옥수수 밭의 연속이었다. 뭐랄까, 캐나다에서 옥수수 밭을 보는게 왜이렇게 신기하던지. 어쨌든, 1시간이 넘게 이런 풍경이 펼쳐졌다.


퀘벡주에 도착했다고 제대로 느낄 수 있었던 순간은 운전하면서 교통표지판을 볼 때였다. 영어는 하나도 쓰여있지 않은 순수 불어 표지판. SUD가 남쪽이고 NORD가 북쪽이라는 것은 충분히 이해가 갔지만, 처음 보기에는 당황스러운 것이 사실 ^^. 그래도 네비게이션이 있어서 어렵지 않게 목적지까지 찾아갈 수 있었다.


보통 몬트리얼 하면 태양의 서커스(Cirque du soleil)이 먼저 떠오르다 보니, 새로운 서커스인가 하고 생각했지만, Cavalia는 전혀 다른 공연이었다. 한번쯤 보고 싶기는 했지만, 일정이 안맞았으므로 패스.


어쨌든, 무사히 미국/캐나다 국경을 넘어 퀘벡주의 몬트리얼에 도착했다. 이제, 캐나다 여행을 다시 시작할 차례 ^^ 1년만에 다시 온듯 싶다. 몬트리얼!!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월 1만원에!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캐나다는 아직 못 가봤는데요..그냥 미국에서
    캐나다는 한 나라에서 움직이는 것처럼 국경
    통과가 심플하네요..
    • 한국이 육로를 맞대고 있는 북한은 넘어갈 일이 없어서 그런지, 한국사람에게는 어색하지만..

      의외로 국경 붙어있는 나라들 넘어가는게 어려운 일은 아니더라구요 ^^
  2. 차를 가지고 넘어가는 경우는 이렇게 되는군요. 항상 미국에서 멕시코 넘어가는 긴 차량행렬들은 뉴스에서 많이 봐왔었는데 말이죠^^
    • 미국/캐나다도 인기있는 국경은..

      줄을 서서 한참 동안 기다려 넘어간답니다.

      저 국경은 한가한 축에 속하구요 ^^
  3. 국경통과가 참 심플하네요..
    • ㅎㅎㅎ 정말 통과하는데 5분도 안걸린거 같아요.
  4. 여행 처름 즐거운 인생은 없는 것 같아요
    • 하지만.. 그냥 여행만으로는 살 수 없다는게 한편으로는 참 아쉽답니다 ㅠㅠ
  5. 차 렌트를 할때는 본인명의의 신용카드가 꼭! 필요하다는데 전 학생이라서 신용카드는 업구요
    아버지 이름으로 된 가족 신용카드와 제 명의의 cirrus atm사용가능한 maestro라고 적혀 있는 체크카드가 있는데
    렌트가 불가능한가요????/
    • 부모님의 신용카드의 가족카드를 받으시면,
      본인 이름으로 카드를 만드실 수 있습니다. ^^

      이게 가장 쉬운 방법이구요, 데빗카드의 경우 받아주는 렌터카 회사도 있기는 하지만.. 대부분 받지 않는 추세이므로..

      가능하면 빨리 가족카드를 만드시는게 좋을 듯 싶네요^^
    • 이은혜
    • 2010.10.06 14:54 신고
    아유..부러워요


    좋은 여행사진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6. 저는 무비자로 가다보니 캐나다 국경 넘을때 어떻게 되는지 궁금했는데..
    기간 연장은 안되지만 가도 별 문제 없나봐요?^^
    그러고보니 언제 미국에 또 갈런지..ㅜ.ㅜ
    • 네.. 별 문제 없이 넘어가더라구요 ^^

      아 물론 ESTA 문서는 보여줬습니다 ^^
    • 조선성
    • 2010.10.20 23:23 신고
    한국과 육로맞대고있는 북한이 빨리
    중국에 흡수돼야지만 한국에서도 중국비자만으로도 저렇게 북한가볼수잇을텐데말입니다
    • 이건 무슨 뻘댓글인가요. -_-
      • 씨발조선족
      • 2016.08.04 21:39 신고
      인터넷 좌빨 대부분 조선족입니다.
      미친 개새끼 뒤진다 아이디 까서.
      • 씨발조선족
      • 2016.08.04 21:41 신고
      한국이 중국갈때 비자를 받아야 하는 이유는 중국이 잘나서가 아니라,

      비자는 상호 면제가 기본이라... 우리가 후진국인 중국에 비자 면제를 못해주니 중국도 할 수 없이 비자 면제를 안해주는 것임.

      따라서 한국인이 비자를 받아야 하는 국가는 죄다 후진국임. 알기나 하냐 씨발 조선족아.
      • 씨발조선족
      • 2016.08.04 21:42 신고
      한국의 역사를 다 거짓말로 왜곡해서 100년 역사의 중국이 4천년역사가 되서 조선족이 중국인이라 자랑스러운가보지 ? 미친색기. 한국에 있는 조선족들 다 장기 팔아버려야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