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여행 #57 - 벤쿠버 룩아웃에서 본 벤쿠버의 낮 풍경과 아름다운 야경

Posted by 김치군
2010.11.18 11:49 미국 캐나다/09 캐나다 겨울여행

캐나다 여행 중 벤쿠버에 가면 꼭 한번쯤 들리게 되는 명물 중 하나가 바로 벤쿠버 룩아웃이다. 다른 도시의 타워들은 도시의 랜드마크가 될 정도로 높은 높이를 자랑하지만, 벤쿠버 룩아웃은 다소 낮은 높이때문에 여기서 뭐가 보여? 하는 생각이 들 정도의 높이를 하고 있다. 캐나다 여행을 하면서 각 도시들의 타워를 올라가봤지만, 벤쿠버 룩아웃의 높이는 다소 낮은 편이랄까?


그래도 도시에 가면 한번 높은 곳에 올라가서 내려다보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벤쿠버 룩아웃에 올라가 봤다. 이곳은 특이하게 낮과 밤에 한번씩 올라갈 수 있도록 해 주는 것이 특이했는데, 낮의 모습과 밤의 모습을 둘다 볼 수 있다는 점은 장점이라면 장점. 입장료는 성인 $15, 학생은 $10. 타워중에서는 저렴한 편이다.




낮 시간이었는데도 꽤 많은 사람들이 벤쿠버 룩아웃에 올라와서 풍경을 보고 있었다. 데이트를 하는 사람도 꽤 많은 것을 보니 데이트코스이거나, 여행을 온 여행객이 아닐까 싶었다. 쌀쌀한 3월의 겨울이었는데도 꽤 분주한 느낌. 생각해보면 여름에는 아예 앉을자리도 없을정도로 많은 사람이 올 것 같기도 하다.








벤쿠버 룩아웃은 다소 낮은 높이에 있지만, 다른 빌딩의 시야에 가려서 다른 곳이 보이지는 않을만한 적당한 높이를 하고 있었다. 오히려 빌딩들이 조금 더 가까이서 보여서 좀 더 아기자기한 느낌이랄까? 토론토에서 올라갔던 CN타워에서 내려다 보는 모습과는 상이한 느낌이었다.





멀리 눈 쌓인 산들도 보인다. 벤쿠버 올림픽이 열렸던 2010년의 겨울은 좀 빨리 따뜻함이 찾아왔지만, 2009년의 겨울은 그래도 차가움을 꽤 오래 간직하고 있었다. 사실, 저렇게 눈 쌓인 산을 보면 다른 것보다도, 스노우보드를 타러 가고 싶어진다. 실제로 저 바다만 건너면 벤쿠버의 스키리조트가 2곳이나 있기도 하고.

올해는 또 매년 가던 휘닉스파크로 가게 되겠지만, 외국으로 또 한번 원정보딩을 가고 싶다는 소망도 살짝이나마 가지고 있다. 뭐, 그것이 이뤄질지는 또 다른 이야기지만.






낮에 올라왔던 룩아웃을, 개스타운과 근처를 돌아다니다가 해가 질 무렵에 다시 올라왔다. 해가지는 모습 뿐만 아니라 점점 어두워지면서 빌딩에 불이 들어오는 모습을 보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그 순간이 한번에 '짠~'하고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느긋하게 앉아서 변화하는 모습을 보는 재미도 참 쏠쏠하다.

그래서, 어느곳에서든 해질녁을 참 좋아하곤 한다.



해가 거의 다 져 갈 무렵. 벤쿠버 룩아웃에서 바라보는 건물들의 조명이 하나 둘씩 들어오기 시작했다. 이제, 건물 내에서 일하는 사람들도 조명이 슬슬 필요해지는 시간.



사실, 아주 까만 하늘보다는, 코발트 빛이 감도는 이 시간을 너무 좋아한다. 뭐랄까, 따스한 야경의 색감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랄까. 하지만, 이 매직아워는 보통 20-30분 정도 지속되는 것이 고작이다.







벤쿠버 시내의 야경은 우리 서울의 야경과는 조금 다른 색감을 보여준다. 무엇이 이렇게 다른 색감을 주는 것일까 생각해보면, 한국과 캐나다에서 주로 사용하는 조명의 색온도 차이 때문이 아닐까 싶다. 개인적으로 서울의 야경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뭐랄까 조금 센치한 느낌이 드는 캐나다 벤쿠버의 이 야경도 참 맘에 든다.













벤쿠버 룩아웃을 빙빙 돌면서 사진을 찍다보니 어느덧 정말 어두워진 벤쿠버 시내가 눈에 들어왔다. 여기서는 삼각대도 가지고오지 않아서 유리에 카메라를 붙여서 찍을 수밖에 없었는데, 이 시간 이후에는 셔터스피드의 확보가 불가능해서 더 사진을 찍기도 힘들었다. 하지만, 이정도로도 꽤나 만족스러웠다는 것.

그리고, 벤쿠버의 야경이 꽤 아름다웠다는 것 만으로도 이 벤쿠버 룩아웃에 올라올 이유는 충분했다.


그리고, 다음번에는 이런 곳에는 꼭 연인과 함께 오리라 결심했다.




신고

'미국 캐나다 > 09 캐나다 겨울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캐나다 여행 #60 - 벤쿠버 선셋 비치에서 일몰을 보다  (16) 2011.02.22
캐나다 여행 #59 - 벤쿠버에서 신선한 과일과 생선을 만날 수 있는 곳, 그랜빌 아일랜드 퍼블릭 마켓  (12) 2010.12.22
캐나다 여행 #58 - 아쿠아버스 페리에서 바라본 벤쿠버의 도시 풍경  (16) 2010.12.16
캐나다 여행 #57 - 벤쿠버 룩아웃에서 본 벤쿠버의 낮 풍경과 아름다운 야경  (5) 2010.11.18
캐나다 여행 #56 - 빙글빙글 돌면서 내려오는 눈썰매장, 휘슬러 블랙콤 튜브파크~  (22) 2010.10.17
캐나다 여행 #55 - 북미 최대의 스키장 휘슬러에서의 1박 2일, 벤쿠버 동계올림픽 여행~ (블랙콤)  (27) 2010.10.17
캐나다 여행 #54 - 벤쿠버 동계올림픽 컬링 경기가 열리는 곳, 벤쿠버 올림픽 센터..  (18) 2010.10.17
캐나다 여행 #53 - 스피드 스케이팅의 친환경 경기장, 리치몬드 올림픽 오발 - 벤쿠버 동계올림픽  (11) 2010.10.17
캐나다 여행 #52 - 쇼트트랙&김연아 피겨스케이팅 경기장, 퍼시픽 콜리세움 - 벤쿠버 동계올림픽  (23) 2010.10.17
캐나다 여행 #51 - 벤쿠버 동계올림픽 개막식이 열린 BC 플레이스 스타디움과 홀오브페임(명예의전당)  (9) 2010.10.17
캐나다 여행 #50 - 벤쿠버의 히스토릭 개스타운과 스팀클록(증기시계)을 만나다  (14) 2010.09.11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월 1만원에!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딱 잡아 깔끔깔끔 합니다. 왠지 깨끗한 느낌의 반듯반듯한 도로와 건물들..
    줄지어 들어가는 엄청난 숫자의 컨테이너들..
    한낮의 그냥 도심 풍경도 밤에 불이 켜지는 것을 보니 삭막한 도시지만
    그래도 사람이 살아가는 분위기가 확 펼쳐지네요.
    어디서나 커플 사진 보면... -_-
  2. 홍콩과는 또 다른 매력이 있는곳이군요.
    다음번엔 연인과 꼭 가세요..ㅎ
  3. 역시 대도시는 야경보는 재미가 솔솔합니다. 캐나다 벤쿠버 멋진곳이군요~~~
  4. 자연사진을 더 좋아하지만, 저 엄청난 건물의 향연을 보니 참 문명이란게 얼마나 위대한지 새삼 느끼게 가네요 ^^
  5. 바다위의 주유소 나왔군요. ㅎㅎ 저는 학회때문에 가서 휘리릭 하버크루즈만 하고 왔답니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