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최고의 아침 산책 코스, 레이크루이스 산책로..

Posted by 김치군
2009.12.15 07:42 미국 캐나다/09 캐나다 가을

캐나다에서 가장 산책하고 싶은 길 중 하나로 꼽히는 곳이 바로 이 레이크루이스의 산책로이다. 특히, 아침 나절의 차분한 시간에 레이크루이스 옆으로 마련된 산책로를 걷는 기분은 굉장히 매력적이다. 이 곳이 캐나다 최고의 산책로로 꼽히는 이유 중 하나는, 레이크루이스가 캐나다 사람들이 좋아하는 신혼여행지 중 한곳이라는 것이 큰 역할을 했다.

사랑하는 연인과 아침 일찍 신비로운 분위기의 에메랄드 빛 호수 옆을 걷는 것. 생각만 해도 로맨틱한 풍경이 아닐까?



샤토 레이크루이스 호텔 앞에서는 1년 내내 설산을 볼 수 있다. 여름에도 볼 수 있는 설산에, 그 물이 녹아서 생긴 아름다운 에메랄드 빛 호수. 아침 일찍 산책을 시작하기 전에도 신선한 공기와 멋진 풍경이 기분을 상쾌하게 만들어준다. 걸음을 시작하기도 전에 이미 산책을 마친 것만 같은 느낌이랄까?


산책 코스는 왕복 약 1시간 정도로 짧은 편이다. 물론, 원한다면 그 뒤에 트래킹으로 연결할수도 있지만, 기본적인 루트는 굴곡이 전혀없는 평지이기 대문에 걷는데도 별 어려움이 없다. 아주 가벼운 마음으로 산책을 할 수 있는 길이라는 이야기.



샤토 레이크루이스 호텔에서 나와 아침 산책을 했던 날은 날씨가 약간은 흐렸었다. 군데군데 햇빛이 비추기는 했지만, 전체적으로는 흐리다고 말할 수 있는 날씨였다.하지만, 적잖게 윤곽이 보이는 구름이 그날의 산책을 더 묘한 기분으로 만들어 주었다. 어떤 날씨든지 산책하기에 나쁘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듯.




산책로는 폭 1~2미터 정도의 좁은 오솔길이다. 아침 7시 정도에 가볍게 산책을 시작했는데, 나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혹은 연인들이) 이미 산책로를 걷고 있엇다. 포장된 산책로가 아닌 말 그대로의 흙길. 그리고 길 옆으로도 인공적인 것들은 하나도 보이지 않는 그야말로 자연적인 산책로이다. 보이는 것이라고는 아름다운 색감의 식물들과 에메랄드 빛 호수.

걷고 있는 동안에도 기분이 더 차분해지는 느낌이다.


산책로는 레이크루이스를 동그랗게 반원을 그리듯이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어느정도 걸어가다보면 샤토 레이크루이스 호텔을 볼 수 있다. 뒤쪽의 설산과 어우러진 호텔의 모습이 꽤나 잘 어울린다.



산책을 하면서 가장 눈에 들어오는 것은 바로 유명한 레이크루이스 호수. 유키구라모토의 레이크루이스를 MP3 플레이어에 넣고 음악을 들으면서 아침 산책을 했더니 왠지 음악의 감동이 두배로 전해지는 느낌이다. 산책을 하던 1시간동안 한곡만을 무한 반복을 해서 들었는데도 불구하고, 전혀 지루하지 않았다면 충분히 감동적이라 말할 수 있으리라.


물론, 눈에 들어오는 것은 에메랄드 빛 호수만은 아니다. 캐나다 알버타로 여행을 떠났던 시기가 초가을이었는데, 이곳의 식물들은 벌써 아름다운 색으로 그 자신만의 자태를 뽐내고 있었다. 에메랄드 빛 뿐만 아니라, 총 천연색의 자연이 왜 이곳이 캐나다에서 손꼽히는 산책로가 되었는지 증명해 주는 듯 싶다.


1시간의 짧은 아침 산책.

하지만, 1시간동안 생각하고 느낀 것은 24시간에 비교해도 전혀 부족함이 없을 정도였다. 기분 좋았던 아침.. 그리고 상쾌한 하루.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월 1만원에!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호수를 끼고 걷는 기분이 정말 색다르겠네요.
    여긴 낚시터랑 겸하는 큰 저수지가 있는데, 옆으로 차들이 쌩쌩 달려서 산책은 좀 힘들죠.
    굳이 산책하려면 건너편으로 가야 하는데, 차타고 가야 하니.... ^^
    • 네.. ^^*

      더군다나 저런 호수변에서 걷는 기분이라면.. 정말 만족스럽더라구요. ^^
  2. 정말 아름답군요.
    호수와 아름드리 나무들과 산책길, 낭만적입니다.
    • 그래서..

      캐나다 신혼여행지로 각광받는지도 모르겠어요^^
  3. 정말 낭만적인 곳인데요^^
    저런곳을 한번이라도 거닐수있다면^^
    • 뭐,,.. 라이너스님..

      비행기값만 있다면 어려울 거 있나요 ㅎㅎ
  4. 와~! 아침부터 시원한 광경을 보니 속이 다 상쾌하네요 ^^~* 전 레이크루이스 앞에서 사진만 출창 찍고 다시 출발했었는데...ㅠㅜ 저렇게 아름다운 산책로가 있었다니 아쉬워요. 다음에 갈 땐 꼭 걸어봐야겠어요~!
    • ㅎㅎㅎ

      종범님..그냥 레이크루이스에서 바로 옆으로 산책로가 나있는데..

      그걸 못보셨군요 ㅠㅠ..
  5. 와...저도 사진만으로 봤는데 다시 봐도 정말 아름답네요...
    캐나다 떠나기 전에 꼭 들러봐야겠네요.
    • 밴프지역을 포함하는..

      알버타의 록키산맥쪽은 정말 이쁜 곳들이 많죠..
  6. 1년 내내 볼 수 있는 설산과 에메랄드빛 호수, 자연 속에 있음을 느낄 수 있는 오솔길까지
    자연의 아름다운 예술품을 보는 듯한 느낌입니다.
    마음이 깨끗해지는 것 같네요 ^^
    • 네.. 정말 자연의 아름다운 예술품이죠.

      그 오솔길을 잘 관리해놓은 덕에 걷기도 참 좋구요~
  7. 정말 꿈꾸건 그런 아침산책 코스이네요!!
    우리나라도 이런 곳이 몇군데 있긴 할텐데, 당장 나가지 못하니..
    국내에서 이런 산책로를 반드시 찾아내야겠어요 ㅎㅎ
    • 우리나라에도 이런 곳이 정말 많겠지요^^*

      제가 가본 곳들만 해도 몇곳 되고, 최근 제주 올레길도 너무 좋더라구요.
  8. 환상입니다~
  9. 정말 아름다운 산책길입니다.
    한번 걸어 보고 싶습니다.
    • 네^^ 한번 꼭 걸어보라고 말씀드리고 싶은 곳입니다.
  10. 정말 멋진데요. ^^ 저런곳에 있으면 저절로 마음도 맑아 질것 같습니다.
    • 그냥.. 마음이 맑아지는 느낌..

      그 자체에요 ^^
  11. 옥빛이네요..알흠답네요..^^
  12. 레이크루이스... 정말 가고싶은 곳이랍니다.
    올여름에는 어케 갈 수 있을런지.. ^^ㅋ
    • 여름에 보는 레이크루이스..

      정말 이쁠거에요!! ^^
  13. 자연의 경치도 경치이지만 김치군님의 사진 찍는 솜씨가 좋으신 것 같습니다.
  14. 아 레이크 루이즈네요.. 피아노작곡가인 유미구라모토의 "레이크루이즈"곡을 들으면 꼭 이 산책로를 걷고있다는 느낌이 듭니다.^^
    저는 캐나다 사시는분의 가이드로 이 산책로를 가봤는데, 오후 시간대라 그런지 사람이 참 많더라구요.. 한국인들도 많이보고,
    애완동물하고도 많이 다니더군요. 호수앞 호텔에서 커피한잔들고 마시며 걸었던 이 길을 잊지못합니다....ㅜㅜ
    저 호수 끝까지 들어가면 산장이 하나 나온다는데 저는 시간때문에 끝까지는 못가봤는데 김치군님은 혹시 끝까지 가 보셨나요?
    • 저도 아침나절에 가볍게 다녀온 산책이라..

      끝까지 다녀오지는 않았답니다.

      산장까지는 왕복 2시간 넘게 걸리는걸로 알고 있어요 ㅎ
    • 상어밥
    • 2010.01.03 22:37 신고
    우왁 실제로보면 무서울것같아용;ㅇ;
    • 쏘머즈
    • 2010.02.02 10:23 신고
    여전히 아름답군요...
    저도 다시 그곳을 걷어싶습니다.
    그리운 캐나다 록키~
  15. 김치군님~ 잘 지내고 계시죠~??
    제가 레이크 루이즈 갔을땐 비가 많이 내려서.. 산책로까지 둘러볼 여유는 커녕..
    그 특유의 멋진 물색과 함께 사진 한장조차 남기지 못했다지요.. ㅠ.ㅠ
    맑은 날에 꼭 다시 가보고 싶네요~ ^^
  16. 네이버 오픈캐스트 <미국서부여행 이야기> No.225 '세계 10대 절경인 캐나다 레이크루이스'편에 소개됩니다. http://opencast.naver.com/us568/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