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위 다툼에서 진 형들의 화장터에 세워진 사원, 왓 라차부라나

Posted by 김치군
2012.06.22 15:24 아시아/12 태국 아유타야

 

 

왓 라차이부라나는 아유타야의 왕위 계승 싸움에서 죽은 두 형의 화장터 위에 세워진 사원으로, 아유타야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 사원의 정 중앙에는 쁘랑이 있는데, 이곳으로 올라가 안으로 들어갈 수 있게 되어 있었다. 원래는 그 안에 보물이 있었다고 하나, 본격적으로 관리를 시작하기 전 이미 도굴을 당해 남아있는 것이 거의 없었다는 안타까운 사연도 있다.

 

 

왓 라차부라나 사원 안으로 들어가는 길.

 

 

들어가는 입구를 통해서 거대한 쁘랑이 눈앞에 들어온다. 정면의 계단으로도 올라갈 수 있고, 옆으로 있는 계단을 이용하면 쁘랑의 내부로도 들어갈 수 있게 되어 있었다.

 

 

왓 라차부라나에 도착했을 때가 정오에 가까운 시간이었기 때문일까, 조금이나마 있었던 구름마저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렸기 때문이었을까. 정말 엄청나게 더웠다. 본격적인 여름으로 접어들지도 않았는데, 이렇게 덥다니.. 예전에 한 여름에 태국에서 어떻게 여행을 잘 했었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다. 나이먹는건가.-_-; 더위를 타다니.

 

 

많이 훼손되어 흔적만 남아있는 유적들. 아마도 중앙의 기둥으로 보이는 흔적도 무언가가 있었던 것이 아닐까 짐작해 본다.

 

 

이 곳에도 어김없이 버마의 침략당시에 목과 머리가 잘린 불상들이 가득했다. 아유타야의 유적지들을 둘러보면서 참 안타깝다고 느끼는 점 중 하나지만, 어찌보면 이것도 역사의 일부니까. 너무 반듯하게 복원되어 있을 필요까지는 없다는 생각도 들었다.

 

 

커다란 쁘랑의 곳곳에 조각상들이 보인다. 복원된 것인지, 그대로 유지된 것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디테일은 잘 살아 있었다.

 

 

쁘랑의 중간까지 올라갈 수 있는 계단. 입구에서 정면으로 보이는 이 계단은 올라갈 수만 있을 뿐, 안으로 들어갈 수는 없게 되어 있었다. 들어가려면 사이드의 계단을 이용해야 해서 다시 내려갔다가 올라왔다.

 

 

쁘랑의 위에서 내려다 본 풍경. 아까 들어오면서 본 많이 훼손되어 있던 것이 바로 이 건물이었다.

 

 

 

쁘랑의 위로 올라오면 안으로 들어갈 수 있게 되어있었는데, 워낙 계단이 가파랐던지라 넘어지지 않도록 줄을 잡고 내려갈 수 있게 배려해 놓았다. 계단의 폭은 두사람이 지나가기에는 다소 좁았기 때문에, 서로서로 양보해가면서 오르락내리락 할 수 있었다. 대충 안에 들어가서 있을 수 있을만한 사람의 숫자는 1~2명 정도?

 

 

 

안으로 들어가서 본 쁘랑 내의 벽화. 오랜 세월의 흔적 때문에 그림의 형체를 잘 알아볼수는 없었다.

 

 

 

다시 쁘랑의 위로 올라와보니 뒤쪽에서도 무언가를 구경하고 있다. 이 커다란 공간은 아마 이 쁘랑이 지어지면서 무언가를 보관하던 공간이 아니었을까만 짐작해 본다.

 

 

 

위에서 내려다 본 스투파들.

 

 

 

 

쁘랑에서 나와서 주변을 둘러보면서 본 조각들.

 

왓 라차부라나를 오는 이유는 바로 이 쁘랑으로 오기 위함인데, 그 가치는 충분한 듯 싶었다. 아유타야의 사원들, 특히 유명한 사원들은 확실히 독특한 느낌을 가지고 있어서 돌아보는 재미가 쏠쏠했다.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월 1만원에!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화장터에 세워진 사원이라.왠지 싸~ 한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