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컵라면이 있는 캐나다의 벤쿠버 공항 라운지~

Posted by 김치군
2010.02.24 07:30 여행 관련/비행-기내식-라운지

벤쿠버 공항에서 비행기를 기다리는 동안 라운지에 들렸습니다. 특별히 항공연맹에 포함된 라운지는 아닌 것 같았고, 항공사별로 계약을 맺고 운영하는 곳 같았습니다. 각 연맹들의 항공사들이 보이네요. 그 중에는 대한항공도 있습니다.^^


라운지의 이름은 플라자 프리미엄 라운지. 프라이어리티 패스로도 입장이 가능합니다. 물론, 저 역시도 항공사의 멤버쉽 등급이 높지는 않았으므로 프라이어리티 패스를 이용했지요. 이렇게 자주 공항을 이용하는 사람에게는 프라이어리티 패스가 참 유용한 것 같습니다.


플라자 프리미엄 라운지. ^^


라운지에 들어가면 가장 먼저 보게 되는 것이, 먹을 것이 뭐가 있냐입니다. 왼쪽에 커피머신과 음료수. 그리고 차가 있고.. 오른쪽을 보니.. 왠지 굉장히 익숙해 보이는 것이 보입니다. 가까이 가보니..


농심의 김치 사발면이군요. 물론 한국에서 수출된 것은 아니고 미국에서 생산된 녀석인거 같았는데, 벤쿠버에 한국인이 많이 산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라운지에 한국 라면이 이렇게 가득 있을 줄이야.. 반가웠습니다. 그리고, 하나를 안먹어 줄 수 없었죠. 최근에 한국음식을 거의 못 먹은 상태로 여행을 했었거든요 ^^



냉장고에는 음료수와 간단한 샐러드들이 있습니다. 역시 캐나다인지라 캐나다 드라이가 눈에 띄네요.


간단하게 빵을 토스트할수도있고, 핫밀도 여러가지 준비되어 있습니다.


식빵도 화이트와 브라운 두종류. 발라먹을 것도 꿀, 크림치즈, 딸기잼, 버터 등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습니다. ^^


케찹, 칠리소스, 머스타드, 간장 등..


요 두가지는 수프였습니다. ^^


요건 누들.. 중국식 누들이었는데 맛은 보통..

역시 라운지는 한국의 라운지가 가장 좋은 거 같아요. 어디든지 가리지 않구요 ㅎ


술들.. 하지만 술은 거의 안마시므로 패스. ^^


좌석은 보통이었습니다. 이렇게 생긴 의자도 있었고, 소파형태도 있었는데.. 좌석의 안락함은 그저 그랬습니다.


맘에드는 곳 중 하나는 바로 낮잠자는 곳(Nap Room).. 환승시간이 한 5~6시간쯤 될 때 2시간정도 가볍게 낮잠을 자고 갈 수 있을 거 같네요. ^^;; 환승할때 참 피곤하죠 ㅠㅠ.. 맘놓고 어디서 자고 싶지만 그게 항상 쉬운건 아니니까요. 누울 수 있는 공간이 아니라는 건 아쉽긴 하지만;;


신문들도 여럿 준비되어 있습니다. 한국신문인 동아일보가 눈에 띄네요.


벤쿠버공항은 무선인터넷이 무료인지라 마음대로 인터넷을 할 수 있는데, 노트북이나 기타 무선장비가 없는 사람들은 라운지 안에 비치되어 있는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을 위해서 한번 이용은 20분으로 제한하고 있네요.


요게 바로 벤쿠버 공항의 무료 무선인터넷. 이건 정말 좋은 거 같습니다^^


그렇게 비행기를 기다리는 동안.. 캐나다 드라이 한캔과 김치사발면 한개를 먹었습니다. ^^;; 여행하면서 라운지에서 이렇게 시간을 보낼 수 있다는 것도 참 행복한 일인 거 같아요^^


신고

해외 자동차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가요?
하와이, 유럽, 미주 자동차 여행에 대한 질문과 답변은 드래블 카페에서!
http://cafe.naver.com/drivetravel [바로가기]



포토샵과 라이트룸을 월 1만원에!



2017년, 하와이 가이드북 '하와이 여행백서' 완전개정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공항에 가면 수속하고 면세점 돌다보면(?) 시간이 대부분 모자라서..
    라운지는 지금까지 딱 2번만 가보았다는..
    하기사 김치군님 정도로 돌아다니보면 저런 프라이어티 패스 갖고 있는 것이 좋겠네요.
    더욱이 우리 나라 컵라면까지 먹을수 있다면야~~ ^^
    • ㅎㅎㅎ 전 언제부턴가 면세점도..

      인터넷 면세점만 이용하다보니.. 일찍가면..

      라운지에 자주 가게 되더라구요.
  2. 저는 컵라면보다는 직접 끓여 먹는 라면이 더 맛있는데, 간편하기로는 컵라면이 최고죠.
    평소에 입맛이 흘러넘치다가도 비행기를 타기 전엔 영 입맛이 안 나더라고요.
    국내선도 그러니, 해외선은 오죽하겠어요? ㅋㅋㅋ
    • ㅎㅎㅎ 그래도..

      저런 곳에서 라면을 만날 수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
  3. 외국에서 우리나라 라면, 음식을 보니 정말 반가웠겠어요!
    그런데 김치군님.. 술 잘드시던데요? ^^
    • ㅎㅎㅎ 저 술 못마셔요..

      ^^* 그냥 조금 마시는 정도..;
  4. 피어슨 공항에도 있는지 다음에 한 번 확인해 봐야겠네요..
    컵라면 여기 가까운 캐네디언 마트에서도 요즘 팔아요. 한국 과자들도 몇 종류 들어와 있고..
    볼때마다 반갑답니다...
      • ROKAF
      • 2010.02.25 23:32 신고
      피어슨에도 그 계열 라운지가 있습니다. 국내, 미국, 국제선쪽에 각각 다 있고 pp 로 들어갈 수 있다네요.
    • 그렇군요.. 아마 있지 않을까 싶어요 ㅎㅎ..

      한국음식은 어디든 반갑죠~
  5. 와 반가운 컵라면. 컵라면이 애국하고 있네요. 갑자기 컵라면이 먹고 싶다능...
  6. 오.....솰라솰라로 써있는 컵라면을 보니...신기하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7. 와~
    컵라면이 ㅋ
    너무 재미있게 봤네요

    그나저나
    너무 맛있어 보이는 것들이 많네요
    라운지에서 살고 싶은데요 ^^
    • 라운지에서 심심해서..

      하루도 못사실걸요 ㅎㅎ
  8. 스위스 융프라요후에서 주는 신라면이 생각나네요 ^^
    아........................유럽으로 떠나고 싶당
    • 그.. 비싸기로 유명하다는..

      융프라요후의 컵라면 말씀이십니까 ㅎㅎ
  9. 컵라면이 있다는 사실이 놀랍네요..^^
    그만큼 한국사람이 많이 찾는다는 뜻?
    아니면 그만큼 한국라면이 대중화 되었다는 뜻일까요?^^
    • 그렇죠 ^^

      벤쿠버 하면 한국사람이 많이 이용하는 곳 중 하나니..
  10. 외국에서 보는 컵라면은 반가워서인지 더욱 맛있는 듯 합니다 ㅎㅎ
    이동하면서 비는 시간에 쉬기에 좋아보이네요 ^^
  11. 우리라면이 세계로 뻗어가고 있네요. 여기도 식료품 가게를 가면 한국라면이 있어요,.
    • 요즘 왠만한 곳에서는 다 한국라면을 찾아볼 수 있는 거 같습니다.
    • 자칭만화광
    • 2011.01.31 12:58 신고
    라운지가 어디에 있어요?? 찾질 못하겠어요. 저 이번에 벤쿠버에서 한국 돌아가는데 공항에서 라운지 한번 가보고 싶어요.
    • 말라
    • 2011.09.05 12:55 신고
    저도 이번에 벤쿠버경유 토론토에가는데 라운지패스를 보내준대서 검색해들어왔습니다. 라운지 찾기 어렵진않은가요?? 그리고 저안에 모두 무료에요?? 다먹어버려야지 ㅋㅋ